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7월의 중순에 들어서고 있습니다.
장마와 더위가 돌아가면서 피곤하게 만드는 본격적인 여름의 시작이기도 하구요.
서히 내 몸에 육수(?)가 쉴 틈 없이  빠지기도 하는 여름입니다.
삼복더위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시기입니다.     

그래서 자꾸 시원하고 차가운 것만을 찾게 됩니다. 너무 과도할 경우 탈이 나기도 하죠.
장염이라던지 그런거요. 여름철에 많이 걸리기도 하구요.

여름같이 외부의 뜨거운 온도에 노출될경우, 우리 몸의 겉부분인 피부는 뜨겁지만,
몸안은 반대로 차갑다고 합니다. 
그래서 입에서 당기는 대로 냉면이나 아이스크림 등 차가운 것을
 너무 많이 먹으면 탈이 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옛선조들께서는 무더위가 기승을 떨치는 삼복즈음에 이열치열이라는 현명한 처방으로
보양식을 섭취함으로써, 여름철 건강을 챙기는 비법에 통달했던 것입니다.
더운음식으로 차가운 속을 다스리는 동시에 땀을 배출하면서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지요.

마침 오늘 19일이 초복인데요. 복날이 되면 여러분은 어떤 보양식을 즐겨 찾으시는지요?
많은 분들이 보양식으로 삼계탕을 찾는다고 조사결과도 있다고 하는군요.
삼복에 사용하는 보양식 재료중 삼계탕에 필요한 닭고기의 매출이 가장 높았다고 합니다.

닭고기는 육질을 구성하는 섬유가 가늘고 연하며, 지방질이 근육에 섞여있지 않기 때문에,
담백하고, 소화흡수가 잘되는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삼계탕에 곁들이는 인삼은 체내 효소를 향상시켜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피로회복을 앞당기기도 한다고 하는군요.
그래서일까요?   여름철 보양식으로  삼계탕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여름철이면 수삼이랑 대추, 마늘,황기,찹쌀, 황기등을 넣고 푹 삶아내는 삼계탕을 주로 찾게 됩니다.   땀을 뻘뻘 흘리면서 한 손으로 닭다리를 잡아 쭈~~~욱 뜯어서 입에다 물고, 또 갖가지 약초등이 가미되어 있는 국물과 닭죽 한 그릇!!! 아...생각만으로 개운하고 힘이 불끈 솟는 것 같습니다.

초복인 19일이 오늘 월요일이네요. 
맛집을 찾아서 먹는 것도 좋지만, 주말에  직접 요리한 삼계탕을 가족과 함께 드셔보는 것은 어떨까요?

삼계탕 요리법을 간단히 정리해놓은게 있어 사족을 달아봅니다.

다 잘 알고 계시겠지만..
참고로 삼계탕을 푹 끓였는데 가끔 속의 재료들이 덜 익는 경우가 가끔 있는데요.
다 끓인 후에 10정도 그대로 두시는 겁니다. 이를테면 남은 열로 뜸을 들이는 효과를 보는거지요.^^
그걸로 안의 재료를 익히는 겁니다.
모처럼 가족들과 함께 삼계탕도 먹고 이야기 꽃  피우면서  건강한 여름을 보내세요.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neyamoneya.tistory.com 머니야 2010.07.19 0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앗! 가우시안 처리를 하셔서 뿌옇네요..ㅋㅋ
    창님께서도 복날 기력회복하시도록 좋은것 많이 드시길 바랍니당^^

    • 石舟齊 2010.07.19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덕분에 많이 먹었습니다.
      땀을 흘려도 뿌듯한 이 기분..
      머니야님은 어떠셨는지요?

  2. alice.p 2010.07.19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친구를 만나.. 냉면을 먹을지 삼계탕을 먹을지 고민하다가..
    오늘이 초복이라 어머니가 닭요리를 하실것 같아서..ㅋ
    냉면을 먹었습니다요..ㅎㅎ

    초복이라..ㅠ.ㅠ 날이 더 더워지겠네요~~^^;;

    • 石舟齊 2010.07.19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날씨가 엄청 덥더라구요.
      바람이 불어도 더운바람이 불고...
      오늘 댁에서 보양음식 드셨겠네요..
      건강한 여름 나시기 바랍니다.^^

  3. 오하뽕 2010.07.19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침이 꿀꺽꿀꺽...ㅋㅋ
    이로써 점심메뉴는 삼계탕 or 백숙이 되는건가요?? ㅎㅎ

    • 石舟齊 2010.07.19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날씨가 무척 더웠는데...몸보신을 잘 하셨는지요.
      10일마다 돌아오는 삼복중에서 이제 초복 한 고비 넘깁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구요.

  4. 오렌지빛창가 2010.07.19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닭들의 수난(?) 대거 있겠군요..^^;;

  5. Favicon of http://dogguli.net 도꾸리 2010.07.19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일본에서 가장 먹고 싶은것이 바로 삼계탕...
    아~~
    먹고파요~

    • 石舟齊 2010.07.19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일본에는 없는건가요...ㅜ.ㅡ
      재료만 된다면 일본의 주변분들께 대접해드리면
      최고가 되실텐데..^^
      일본도 덥고 비도 많이 오고 그런것 같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세요.

  6. 블루명수 2010.07.19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집으로 가 갑자기 생각 나네요.
    아이는 치킨을 원했지만..
    할머니가 백숙을 해주자..

    아이가 울면서 이야기 하죠..ㅋ
    "튀겨달라고 했지.. 누가 물에 빠트리래~~ㅋㅋ"

    • 石舟齊 2010.07.19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 정말 절묘합니다.
      나이가 들면 왜 그렇게 치킨에서 멀어지는지..

  7. 러블리갱~♥ 2010.07.19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고파요....ㅠㅠ
    먹고싶어요~~~~ㅠ.ㅠ

    • 石舟齊 2010.07.19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떻게...삼계탕이라도 드셨는지요?
      저녁 후식으로 맥주보다 수박은 어떨까요?^^

  8. nanumyi 2010.07.19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도 닭덕후 랍니다. ㅎㅎ

  9. 지상최고 매너남 2010.07.19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아까 문자를 받았습죠
    [닭백숙 해놨다. 저녁먹지 말고 일찍 들어오니라.] ㅋㅋㅋ

    초복 이었군요..ㅎㅎ

    • 石舟齊 2010.07.19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든든하시죠?
      초복에 몸보신을 했다는 안도감에 별로 더운줄 모르겠습니다.ㅋㅋ

  10. Favicon of http://raonyss.tistory.com 라오니스 2010.07.20 0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이런저런 바쁜일로 점심 저녁 제대로 못먹었어요..
    밤 늦은 시간 집에 오니.. 그래도 삼계탕 닭다리 하나 남아 있네요..
    아들 위해 남긴 어머님이 고마웠답니다.. ^^

  11. Favicon of http://badsex.tistory.com 하늘엔별 2010.07.20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복날이 아니더라도 닭은 많이 먹었죠.
    복날은 멍멍이를 먹는 날인데, 요즘은 닭먹는 날이 되었네요.
    저도 어쨌든 닭 한 마리 고아먹었습니다. ㅋㅋㅋ

  12. 디지짱 2010.07.22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초복에는 그냥 넘겼는데...
    중복때는 꼭 챙겨 먹어야 겠네요~!!!

    날씨가 정말 장난 아니게 덥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zenkahn.tistory.com/ 석주제 2010.07.23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특별한 날에는 꼭 챙겨야 뭔가 든든해집니다.^^
      무더운 날씨에 건강 신경쓰시기 바랍니다.

  13. 취연 2010.07.23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복전날 닭 2마리 사다 우리가족 다섯이 만나게 먹었어요.
    애들이 집에서 먹은 닭백숙이 삼계탕전문집에서 한 것보다 더 만나데요..

    • Favicon of http://zenkahn.tistory.com/ 석주제 2010.07.23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연하죠..
      집에서는 엄마의 사랑이 담뿍 들어가는데..
      밖에서 사 먹는거에 비하겠습니까?^^
      무더운 여름철 건강하게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