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분은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인데요.

백로와 한로 사이에 있는 24절기 중 하나입니다.

추분은 양력 9월 23일 무렵으로, 음력으로는 대개 8월에 듭니다.







이 날은 추분점에 이르러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집니다.

천문학적으로는 태양이 황경 180도의 추분점을 통과할 때를 말합니다.

이 시기부터 낮의 길이가 점점 짧아지며, 밤의 길이가 길어집니다. 

농사력에서는 이 시기가 추수기이므로 백곡이 풍성한 때입니다.







추분과 춘분은 모두 밤낮의 길이가 같은 시기지만 기온을 비교해보면 추분이 약 10도 정도가 

높다고 합니다. 아직 여름의 더위가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추분에는 벼락이 사라지고 벌레는 땅속으로 숨고 물이 마르기 시작합니다.







추분 즈음에는 논밭의 곡식을 거두어들이고 목화를 따고 고추도 따서 말리는 등 잡다한 

가을걷이를 하며, 호박고지, 박고지, 깻잎, 고구마순도 이맘때 거두고 산채를 말려 묵나

물을 준비하는 시기도 이 때라고 합니다.







추분에는 국가에서 수명장수를 기원하는 노인성제를 지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 때부터 시행되었는데요.

조선시대에는 소사로 사전에 등재되었다고 합니다.







추분에 부는 바람을 보고 이듬해 농사를 점치는 풍속이 있는데요.

이날 건조한 바람이 불면 다음해 대풍이 든다고 생각한다고 합니다.


바람이 건방이나 손방에서 불어오면 다음해에 큰 바람이 있고 감방에서 불어오면 겨울이 

몹시 춥다고 생각합니다. 







추분에는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지만, 추분에 하는 일, 추분에 관련된 풍습 등을 

찾아보면 더 의미 있는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올해도 역시 추분은 9월 23일인데요. 우리 모두 슬슬 가을 준비를 해보아야겠습니다 ^^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