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누려라 광주

매년 9월 16일은 세계오존층보호의 날!





1966년에 영국의 남극탐사팀이 남극의 성층권 상층의 오존층이 급격히 감소된 것을 처음으로 

발견한 이후, 1985년 미국의 기상위성 님부스 7호가 남극의 오존 상태를 컴퓨터로 그래픽화 함

에 따라 오존층에 구멍이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절박한 위기에 닥친 국가들은 1987년 9월 16일 오존층 파괴물질에 관한 몬트리올 

의정서를 채택했습니다. 


그 뒤 94년 유엔 제49차 총회에서 세계 150개 국가들이 이 날을 '세계 오존층 보호의 날'로 

지정했습니다.







이 오존층이라는 것은 성층권 중에서도 20~30km 부근에 밀집되어 있는데요.

오존층 파괴란 바로 이 오존층에 위치한 오존이 염화불화탄소에 의해 점차 사라져가는 현상을 

말합니다.

오존층이 태양에서 방출되는 자외선을 흡수함으로써 지구의 생명체를 자외선의 피해로부터 보

호해주는 것입니다. 







오존층이 파괴되면 지표에 도달하는 자외선의 양이 증가하여 각종 피부암과 백내장 등을 일으켜 사람의 건강을 직접 위협할 뿐만 아니라 육상생물의 돌연변이 발생과 농산물의 수확감소, 해양의 생태계 파괴 등을 초래합니다.







점차 파괴되어 가는 오존층을 보호하기 위해 1994년 제49차 유엔총회에서 몬트리올의정서 

채택일인 1987년 9월 16일을 '세계 오존층보호의 날'로 지정하였으며, 유엔총회는 모든 회원

국이 국가 차원에서 몬트리올 협약의 목적에 상응하는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 날을 특별히 지킬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오존층보호의 날'을 기념하여 인간환경단체인 그린스카우트와 

환경운동연합에서는 오존층보호 캠페인 등을 벌이고 있습니다.


저희가 일상생활에서 오존층 보호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면, 에어컨 사용 줄이기,

승용차 보다 대중교통 이용하기, 헤어스프레이 사용하지 않기 등이 있습니다. 


각자의 방법으로 오존층 보호에 힘쓰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