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나크리가 소멸 되고 할롱이라는 이름의 태풍이 오고 있다고 하는데요.


무더위를 느낄 세도 없이 입추가 다가왔습니다 :)


입추는 24절기 중 13번째 절기로서 음력 7월 초순, 양력 8월 초순 경입니다.

태양의 황경이 135도에 위치하며, 가을에 들어선다는 뜻으로, 이 날부터 입동전까지를

가을로 칩니다.







입추무렵은 벼가 한창 익어가는 때여서 맑은 날씨가 계속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조선시대에는 입추가 지나서 비가 닷새 이상 계속되면 조정이나 각 고을에서는 비를 멎게 

해달라는 기청제를 올렸다고 합니다.







입추는 곡식이 여무는 시기이므로 이날 날씨를 보고 점을 치는데요.


입추에 하늘이 청명하면 만곡이 풍년이라고 여기고, 이날 비가 조금만 내리면 길하고 

많이 내리면 벼가 상한다고 여긴다고 해요.


또한 천둥이 치면 벼의 수확량이 적고 지진이 있으면 다음해 봄에 소와 염소가 죽는다

고 점쳤다고 합니다.







입추가 지난 뒤에는 어쩌다 늦더위가 있기도 하지만 밤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데요.

이때부터 가을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고 해요.

특히 이때에 김장용 무와 배추를 심어 김장에 대비를 한다고 합니다.








이 무렵에는 김매기도 끝나가고 농촌도 한가해지기 시작하여 "어정 7월 건들 8월"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요.


이 말은 5월이 모내기와 보리 수확으로매우 바쁜 달임을 표현하는 "발등에 오줌 싼다"와 

대조를 이룹니다 ^^







옛날 중국에서도 입추의 15일간을 5일씩 3후로 나누어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고, 

이슬이 진하게 내리며, 쓰르라미가 운다고 하였습니다.


우리도 곧 서늘한 바람을 맞을 수 있을까요? ^^








올해 입추는 8월 7일인데요.

올해엔 우연히도 말복과 같은 날입니다 :)

삼복더위도 입추와 함께 끝나길 바라며, 여러분 시원한 여름 되세요!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