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에서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되었습니다.



1월 둘째 주에 실시한

인플루엔자 병원체

표본감시 결과,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이 확인되었는데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핵산의 유형에 따라

크게 A형과 B형으로 나눠지고

두 유형 모두 중등도 내지

중증 경과를 나타낼 수 있으며,

모든 연령에게 감염될 수 있지만

B형은 주로 소아에서

감염을 일으킨다고 합니다.



검출된 B형 인플루엔자는

빅토리아형 계열로

3가와 4가 예방백신 모두에

포함되는 바이러스인데요.


인플루엔자 유행 시기는

보통 12월에서 다음 해 4월까지로

예방접종 후 방어항체 형성까지

2주 정도 걸리는 것을 감안해

지금이라도 예방백신을

접종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기침과 재채기 등을 통해

사람끼리 전염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기침예절과 손 씻기 등

기본적인 개인위생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한데요.


개인위생수칙 잘 지켜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예방합시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