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 절정기에 열린 무등산 정상 개방
- 5일 안전사고 없이 2만 명 다녀가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5일 무등산 정상이 시민에게 올해 들어 마지막으로 활짝 열렸습니다. 이번 개방은 지난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2011년 5월 첫 개방 이후 18번째로, 누에봉에서 부대정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U턴해 부대정문으로 나오는 0.8㎞구간을 개방하였으며, 늦가을 다소 쌀쌀한 날씨지만 시민은 물론 전국에서 탐방객 2만여 명이 무등산을 찾아 절정에 오른 가을 단풍과 더불어 5천여 명이 무등산 정상의 비경의 정취를 만끽했습니다.


광주시는 이번 개방 행사에 지역 자원봉사자 20여 명을 특별 초청하고, ‘2016 가을여행주간’(10.24.~11.6.)을 맞아 무등산 일원에서 촬영한 사진을 즉석에서 손수건, 컵, 포토앨범으로 제작해 정상에서 전달하는 행사도 마련했습니다.


시민은 물론 외지 탐방객들은 “무등산 가을 단풍과 더불어 정상 탐방의 추억이 담긴 기념품도 전달받아 잊지 못할 산행이었다”는 반응들을 보이며 내년에도 정상개방행사 때 다시 찾아올 것을 약속하였습니다. 또한, 유관기관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동부·북부경찰서는 교통 대책,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광주산악협회와 무등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등은 취약지역 질서유지, 소방안전본부는 119구급차량과 소방헬기 현장배치와 산악구조대를 운영하는 등 철저히 대비해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치러졌습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