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겨라 광주/문화와 예술

굵은 빗방울보다 뜨거웠던 5.18 전야제!

"굵은 빗방울보다 뜨거웠던 5·18 전야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운동 30주년 기념 전야제

- 출처 : 연합뉴스 -

012

광주 금남로와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5·18 전야제 행사로 인해 차량이 통제되고, 광주 금남로 도로 한가운데서 전야제가 열렸습니다.

5·18전야제 시작 전 모습입니다. 전야제 시작전 이른시각인데도 많은 분들이 전야제에 참석 하셨답니다. ^ ^ 금남로에서 행사를 할때면 이렇게 도로위를 그냥 편하게~걸을수 있다는 자유로운 느낌이 참으로 좋습니다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을 하고 있는 밴드팀들이 공연을 보고 가라며~웃으시면서 홍보를 하시더라구요 ^^

01

"나는 아직 해방되지 않았다"라는 말이 인상적이고,,,가슴이 아팠습니다...

01

5·18 당시에 시민군들을 위해 만들었던 그 때 그 주먹밥들을,,5·18 전야제 기념으로 전야제 참석자들에게 "주먹밥나누기" 행사를 하고 있었는데, 자원봉사자분들께서는 주먹밥을 손수 만드시면서 "주먹밥 드시고 가세요~"라며 주먹밥을 나눠주시더군요,ㅎㅎ

밥에 김가루만 묻혔을뿐인데.....너무...맛있었습니다. 정말로~!
그 때 당시에 광주 시민군들에게 이 주먹밥이 큰 힘이 되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주먹밥을 먹은 참가자들은 "와 진짜 맛있다~~이거 먹어봐"   "어디?"   "와~~대박!" 이라며,,모든 분들이 주먹밥이 너무 맛있다고 좋아했습니다.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HOT하게~~인기가 많았던 "시원한, 여름 부채 만들기"행사입니다. (^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야제에 참석하신 모든분들에게 인기만점이였던 부채만들기~!! 다가올 여름을 대비하여 부채를 장만하기 위해서인지 남녀노소 모두에게 높은 호응도를 이끌어 냈습니다. ^o^*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료로 부채를 만들 수 있다고 해서 같이 간 분들과 함께 냉큼~줄을 섰지요~호호홋~^O^*

 "시원한, 여름 부채 만들기"

0123

부채를 열심히 만드시던 같이 간 언니의 모습을 찰칵~찰칵~!! ^ . ~ *
부채만들기를 가르쳐 주시던 분께서 같이 간  언니의 부채를 만드시는 모습을 보시고는,
"역시 젊은 사람이라 잘하시네~"라며 칭찬해주셨어요,ㅎㅎ 부채 참 예쁘죠? ^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8에 대한 생각을 담은 메모지들, 5·18에 대한 다양한 생각들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생각하는 5·18은 "가슴아픈 진실"입니다.

여러분들은 5·18에 대해 어떠한 생각을 가지고 계십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야제 참가자들이 만든 5·18에 대한 생각과 느낌을 글과 그림으로 만드는 손수건이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안내도와 민주성지클럽(http://cafe.daum.net/6l0nt)에서 나눠주는 5·18관련 이미지를 담은 엽서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8 민중항쟁사적5-광주 YMCA" 입니다. 5 · 18 광주민중항쟁 당시 항쟁지도부가 자주 옥내집회를 열었던 곳으로, 60년대 이후 군사정권에 저항하는 반독재, 반유신운동의 거점이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분들이 우산을 쓰거나, 우비를 입으시고 전야제 행사에 참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도 5·18 민주화운동 퍼포먼스를 열심히 하시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에서 오신 참가자분께서도 열심히 이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계시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 전남도청 정문 앞의 모습입니다. 5·18관련 전시회 포스터들이 붙어있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 전남도청 안에 들어가는 계단에 있는 발판(?)의 모습입니다.
여러 글귀 중 "꿈을 담아 주세요"라는 글이 가장 눈에 들어왔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화 작가들과 함께 5·18과 관련된 내용이 담긴 판화를 찍어보는 "오월 판화체험전"과 5·18 당시 직접 시민군이 되어보는 "시민군 현장 체험전"이 함께 열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0년 5·18 당시, 옛 전남도청 거리를 재현한 모습입니다. 이곳에서 같이 간 동생이 80년대 여고생 교복을 입고 그때 그 모습을 재현했어요. ^ ^

  "5·18 당시의 모습 재현하기" 


012

1980년 5월 18일, 광주 금남로에서 집으로 가던 여고생에게 총을 겨누는 계엄군들,,
그리고 "제발.....살려주세요" 라며 말하는 여고생,,

동생은 재현이지만 내가 진짜 저런 상황이 된다면 너무나 무서웠을 거라고 하더군요,,
그 당시 계엄군들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임산부에게까지 총을 겨누었습니다. ㅠㅠ
다시는 이런 슬픈 역사가 반복 되지 않기를...바랍니다..

01

"오월 판화체험전"과  "시민군 현장 체험전"에 참여하는 외국인들의 모습입니다 ^^ 이분들이 여고생모습을 재현하고 있던 동생의 모습을 찍었는데,,혹 개인블로그에 올리셨을지 궁금하네요 ^^

  5·18 30주년 전야제 동영상 


<출처 : 연합뉴스>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진행되었던 광주 5·18 30주년 기념 전야제는,

광주시민들과 각 지역 시민분들 그리고 외국에서 오신분들까지 모두 다 한마음 한뜻으로, 참여한 가장 가슴 뜨거운 행사였습니다.

그리고 광주의 오월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의미있는 하루였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