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아침 저녁으로 가을내음이 물씬 풍겨온다.

코 끝으로 느껴지는 상쾌한 아침 공기, 한적한 저녁 귓가에 들려오는 귀뚜라미 소리 그리고..

가을이 되면 사람들은 옛것을 추억하곤 한다.

예전에 썼던 편지, 찍었던 사진, 먹었던 음식, 그리고 좋은 음악들.

그리고 나는 그 예전의 음악을 거슬러 올라가기 위해,

광주 사직공원을 찾았다.



오늘은 첫번째로 사직공원 둘러보기.

해가 뉘엿뉘엿 저물어 갈때, 광주천변을 따라 조성된 산책로를 따라 가다 보면,

광주광역시의 마크를 형상화 한듯한 조형물이 있는 다리를 만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다리를 기점으로 우리는 사직골을 엿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출소 옆으로 완만한 경사로를 따라 몇 개의 라이브 카페들이 눈에 띈다.

라이브 카페들을 둘러보기 전에 먼저 사직공원들 둘러보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찰충혼탑이라는 커다란 표지석 옆으로 길다란 돌계단이 보이는데,

그 돌계단을 따라 올라가보면  이렇게 충혼탑과, 오래된 정자가 보인다.

이 충혼탑은 여순반란 사건과 6.25전쟁 등 나라와 겨레를 위해 목숨을 잃었던

순국경찰관들의 위패를 보관하고 있는 곳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연해 지는 마음. "이 분들의 희생덕분에 난 지금 이렇게 편하게 살 수 있는 거겠지. "


마음을 추스리고 다시 돌계단을 따라 내려와 사직공원으로 진입했다.


좁은 아스팔트 길을 따라 올라가면 아직 오픈하지 않은 라이브카페들이 자리하고 있다.

이 곳에 한 곳, 두곳, 자리잡다 보니 어느새 이렇게 라이브카페 골목이 형성이 된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른 시간이라서 그런지 아직 카페들은 오픈 전이었다.

그래서 카페들을 질러서 사직공원을 한바퀴 산책하기로 했다.



조금더 올라가면 광주영상예술센터를 볼 수 있다. 구KBS 사옥이기도 한 이 건물은

지금 현재 광주광역시 소속으로 지역의 음악가들 또는 영상전문가들을 위해

여러가지 방면에서 유익하게 사용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주 영상예술센터를 한번 둘러보고 나와보니 예쁘게 형성된 산책로가 시작된다.

그리고 그 산책로 옆으로는 시비가 세워져 있어 사직공원을 찾는 사람들에게,

상쾌한 삼림욕과 함께 시 한편의 여유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To be continued...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성훈 2008.09.09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에서 살고 지낸지도 20년이 넘어가는것 같은데...
    사직공원은..한번도 가보지 못한것 같네요;;
    엄청 끌리는 산책로 인데요~ 한번 가봐야 겠어요.ㅎ
    오후쯤에 가면 라이브 카페도 좋을 것 같네요.ㅎ

  2. 바밤바 2008.09.09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브 카페 한번 가봤었는데, 맥주 한잔하구 통기타 선율에 몸을 맏기고~
    사직공원의 운치를느끼며 산책을 하는거~ 왠지 몽환적이었어요.ㅋ
    광주가~ 아직 공원문화가 발전 되지 않아서...
    조금더 발전된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3. 백은주 2008.09.09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변산책길은 정말 운치있구 좋아요^^
    사직공원도 한번 들려서 구경 한번 해봐야 겠는데요^^

  4. 명랑늑대 2008.09.09 1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직골....추억이 서린 곳인데
    지금은 라이브카페 촌이 형성되고 있군요.
    아~~ 옛날이어.
    한때 사직 도서관에서 청춘을 사르면서 공부했던
    시절이 있었지요.
    그때 사직 공원은 잠시 머리를 식히는 위안이자
    휴식처 였더랬습니다.
    지금도 취업을 준비하는 많은 대학졸업자들이
    있을려나~~ 그렇담 라이브카페가 이들의 또다른
    안식처가 될수 있지 않을까 싶소이다만...

  5. 양치기소년 2008.09.16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직공원'이란 이름으로 많은 추억들이 있는 곳이다.
    고교시절, 그리고 대학시절...
    그곳에는 동물원도 있었고, 팔각정 근처 체육시설들...
    충혼탑 앞 정자에서 신문지 깔고 덮고 친구들과 함께 새벽이슬까지 맞았던 시절...
    그곳이 이제 음악의 거리로 라이브카페의 거리가 되는 모양이다.
    꼭 가봐야지~ 옛 추억에 흠뻑 젖을 수 있을 듯 싶다.
    가까이 있는 친구들과 연락해서 그곳에서 간만에~~

  6. Favicon of http://icahn.tistory.com 행우니 2009.04.22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브카페촌으로 유명한 미사리에 갔었는데 얼마나 시끄럽던지;;;
    전 조용한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