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과 예술의 만남으로 지난해 전국을 뜨겁게 달군 대인예술야시장 ‘별장’이 올해는 1월부터

열린다.

 

3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1월의 ‘별장’은 겨울철 추위도 아랑곳하지 않고 상주예술가와 셀러, 상인

200여 팀이 참여한다. 게릴라 공연도 지난해 열기를 더해갈 것으로 보인다.

 

화가 박문종의 퍼포먼스, 최근 비꼬을대중문화발전연구소가 선정한 광주의 ‘인디 여신’으로 등극한

‘라떼양(인디밴드 우물안 개구리 보컬)’과 더불어 색깔 있는 인디밴드 공연이 준비돼 시장 구석구석에서

예술야시장의 또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올해는 ‘대인예술야시장’을 중심으로 작가 레지던스, 세시봉(歲時․bon), 메이커스 스튜디오(2기),

아트상품 창작워크숍, 한평갤러리 등 상인과 예술가, 메이커스, 시민이 함께 만들어 가는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지난 16일 상주예술가들이 준비한 ‘세시봉(歲時․bon)-재래시장 속 세시풍속 전’이 1월의 주제인

‘찬양(讚羊)’으로 문을 열었다. 전시는 시장 내 ‘다다 스튜디오’에서 열리며, 동시에 전시작품을 실사한

걸게 그림을 시장 아케이드에 설치해 전시공간 확장을 시도했다.

 

레지던스를 통해 시장이라는 장소성을 매개로 작가 간, 매체 간, 장르 간 협업을 시도하고, 세시봉을 

통해 예술의 공공성을 시장에서 드러내려는 기획 의도에서 시민과의 소통지점을 확장하고 시장공동체

일원으로 자리매김하려는 예술가들의 노력이 엿보인다.

 

1월에 만나는 ‘한평갤러리’의 주제는 ‘7+2 동행’이다. 1월27일에 문을 여는 한평갤러리는 레지던스

참여작가 조은솔, 정호정, 전현숙, 문유미, 서영실, 정유승, 김 엽과 장윤환, 최은태 작가가 참여한다.

시민밀착형 전시공간으로 자리매김한 한평갤러리는 올해도 매월 다양한 주제로 작가와 시민들의

예술적 소통을 매개하는 전시공간의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ktx 개통(3월), 하계u대회(7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9월), 광주디자인비엔날레(10월) 등

다양한 국제행사와 대규모 문화행사가 예정된 가운데 추진되는 올해의 ‘별장’에 광주를 찾는 수많은

국내․외 방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뜨거운 열기가 더욱 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채영선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최근 전국에서 벤치마킹을 하기 위해 시장을 방문하는 사례가 이어지면서

언론과 입소문으로 타고 전국적으로 알려진 ‘별장’의 유명세를 실감하게 된다.”라며 “올해는 상인들과

 시민들의 기대를 반영해 개최 횟수를 늘릴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