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누려라 광주

현충일, 국토방위에 목숨을 바친 이의 충성을 기념하는 날




6월을 왜 호국보훈의 달이라고 하는지 아시나요?


6월엔 현충일, 6·25 한국전쟁, 6·29 제 2 연평해전이 모두 일어난 달이기 때문에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자 국가보훈처에서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했기 때문입니다. 





현충일은 왜 6월 6일일까요?



국가가 존재하는 데에는 상당한 전란을 거치게 되는데요. 

그래서 모든 국가는 그 전란에서 희생된 자를 추모하는 행사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1948년 8월 정부수립 후 2년도 채 못 되어 6·25 전쟁을 맞았고 이에 40만명 이상의 

국군이  사망하였고 백만명에 달하는 일반 시민이 사망하거나 피해를 입었습니다.


1953년 휴전이 성립된 뒤 3년이 지나 어느 정도 자리가 안정을 찾아가자 정부는 1956년 4월 

대통령령 제1145호로 「관공서 공휴일에 관한 건」을 개정하여 매년 6월 6일을 현충기념일로 

지정하여 공휴일로 하고 기념행사를 가지도록 하였습니다.


현충기념일은 통상적으로 현충일로 불리다고 1975년 12월 「관공서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어 현충일로 공식적으로 개칭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현충일은 6월 6일이 되었고, 공휴일로 지정이 되어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 및 

전몰 장병의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는 행사를 하는 것입니다. 



현충일, 태극기는 어떻게 게양해야 할까요?







경축일 및 평일에는 높이 태극기를 게양하지만, 

조의를 표하는 '현충일'과 같은 날에는 내려달아야 합니다. 

다른 기와 함께 게양을 한다면, 다른 기도 조기로 게양해야 한다고 하네요.


혹시 차량이나 보행자의 통행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거나 깃대가 짧아서 조기로 

게양할 수 없는 경우에는 조기임을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최대한 내려다는 것이 

바른 국기 게양법이라고 하네요 ^^



국기는 어디에 달아야할까요?


주택의 경우 - 집 밖에서 보아 건물의 중앙이나 왼쪽에 게양


건물의 경우 - 앞에서 봤을 때 지상의 중앙이나 왼쪽, 옥상이나 차양시설의 중앙, 

                    또는 주 출입구의 중앙에 게양하는 것이 올바른 게양법이라는 사실!


차량의 경우 - 전면에서 보아 왼쪽에 게양

 


그렇다면 광주에서 추모를 하고 싶을 때엔 어디로 가면 좋을까요? 



광주광역시의 대표 현충탑이 있는 광주공원을 소개합니다. 

광주공원은 광주광역시의 대표적인 현충시설이며, 광주광역시의 제1호 도시공원입니다.

광주의 명동이라 불리는 '충장로'와 인접해있습니다.





광주공원의 지도입니다.


현충탐과 위패봉안소가 보이시나요?

이 위패봉안소에는 광주 출신 호국 영령의 위패가 봉안되어 있다고 합니다.

2007년에 송정현충탑에 안치되어 있던 위패까지 이전하여 합동 봉안되어 있다고 하네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는 우리나라를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하신 호국 영령들을 

함께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구동 21-1 광주공원

홈페이지 : http://gjpark.gwangju.go.kr/index.do?S=S2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남구 사직동 | 광주공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