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겨라 광주/문화와 예술

광주디자인 비엔날레 즐기는 비법 - 어린이 워크샵에 가봐

광주는 지금 디자인비엔날레가 한창이다.
가까이에서 문화 예술을 즐길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면 당근 go go 고고씽~~

신문을 보다 였던가? 인터넷 검색하다 였던가?
디자인비엔날레 어린이워크샵을 개최한다는 정보가 한 눈에 들어왔다.
마침 애 아빠도 바빠서 주말을 함께 하지 못한다 하니..

우리 세 여자만의 시간을 어떻게 가져가나?? 깊은 고민에 빠졌던 참.
너무도 반가운 소식이었다. 오케바리 ^^ 

9월 27일 일요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2시30분 두차례 곰인형만들기를 한다고 한다.
비엔날레 제 5전시관에서 ^^<곰돌이 인형을 엄마 아빠 보다 더 애지중지 하는 둘째에게
주말에 디자인비엔날레에 가자고 제안했더니만,
당근 콜이다~
일요일 아침부터 곰돌이 인형만들기에 가야한다고 들뜨끼 시작

옷 챙겨입고,
그날은 제법 굵은 비까지 내렸으나,
아이들의 설레는 마음은 굵은 빗줄기도 어찌 하지 못하였다.

아이들이 곰돌이 만들기란 말을 들었을 때는 이렇게 큰 곰돌이를 상상하지 않았을까 싶다.
(衣를 주제로한 본 전시관에 대형 곰돌인형이 전시되어 있어 ^^ 작은 곰돌이 만들고나서 둘러보았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미나실에 정확한 2시 30분에 입장하자,  선생님께서 핸드폰 걸이나 가방장식에 적당한 아담 사이즈의 곰돌옷을 주셨다. 그리고 솜뭉치와 함께....곰돌옷에 솜을 조금씩 조금씩 빵빵하게 채워 넣으라고 하시는 말씀 대로...열심히 진지하게 솜채우기를 진행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아이가 아주 진지하게 바느질하는 법을 배우고 있다.
곰인형 만들기의 뽀인트는 눈깔을 잘 박아야하고, 검정색 실로 입을 예쁘게 박아넣어야한다는 점 ^^ 아무래도 바늘을 사용해야하니, 작은 아이는 무리라서 대신 해주었는데....선생님 처럼 못한다면서 핀잔이 대단했다. " 헐...우리 엄마는 왜 이리 솜씨가 없지??" (큰 아이이 말에 또 상처 받았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귀여븐 곰돌 인형 둘이 완성되었다.
참가자 모두 포토존으로 옮겨 기념촬영한 컷 씩하고
우리 두 아이들과 함께 마지막 기념촬영을 부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에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였다.




마지막 어린이 워크샵은 10월 10일 10시30분과 오후 2시30분에 있다.
인기절정이라고 하니, 서둘러 신청하시면 좋을꺼다.
오색꽃절편, 사탕절편 만들기가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으로 신청 http://www.gb.or.kr/?mid=sub&mode=03&sub=08 
신청서를 다운받아서 yynuyoori@naver.com (윤열이 선생님, 010-9212-0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