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신축 야구장 조형물 어떻게 할것인가

13일 광주시 북구 임동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운동장에서 열린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의 ‘새 야구장 조형물 시민의견 경청투어’에서 조형물이 야구공처럼 보이도록 실밥을 표현해야 한다는 의견과 작품을 더 환하고 밝게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 등 다양한 제안이 나왔다.




강운태 시장의 사회로 열린 이번 시민 경청투어에서 지역 주민들과 야구팬들은 당선작이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여서 야구장과 어울리지 않으므로 밝고 환한 모습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흥동에서 자영업을 하는 양근모씨는 “당선작은 어두운 이미지가 강했는데 새로 변형한 작품은 밝고 좋다.”라고 말하고, 임동 자치위원원장 조규재씨는 “야구장 때문에 임동 주변이 어두우므로 환한 시설을 보강해서 밝게 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마륵동에서 온 야구팬은 “조형물에 5․18 이미지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환호하는 의미가 담긴 작품으로 제작되었으면 한다.”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반면, 공모를 통해 당선된 작품을 변형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송광운 북구청장은 “새로 만들어온 작품이 밝고 좋지만 당선작을 변형할 경우에는 다른 응모자들이 이의를 제기하는 등 시비가 일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일본 작품의 표절 시비와 관련해서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주장과 소송에 휘말릴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공공미술작가 배일섭씨는 “당선작과 같은 인간 군상을 형상화한 작품은 무수히 많다.”라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고, 한국화가 백현호씨는 “한국화를 그릴 때 난초나 국화 등을 누구나 소재로 하듯이 만세 부르고 환호하는 모습도 흔한 소재이므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국제 공모전 심사 경험이 있다는 임율공 작가도 “일본 작품의 작가와 이번 야구장 조형물 작가는 분야가 다르므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며 “야구장 조형물은 5․18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긍정적인 축제를 형상화한 작품으로 보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한편에서는 조형물 설치 이후에 논란이 됐던 일본 작가가 소송을 제기할 수 있으므로 사전에 표절과 모방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윤익 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는 “야구장 조형물은 개인의 작품이 아닌 공공기념물이므로 표절 시비가 문제가 될 수 있다.”라며 “표절 여부를 전문가들이 참여해 면밀히 심사하는 등 충분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조형물 제작업자라고 밝힌 시민은 “조형물이 독립성과 별개성이 부족해 일본작가가 소를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라며, “누가 봐도 조형물이 야구공과 글러브라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야구공의 실밥을 표현하는 것도 좋다.”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강운태 시장은 “조형물 관련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해 당선작이 모방이나 표절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심사해 모방에 해당할 경우에는 당선을 취소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강운태 시장은 그러나 “모방이 아니라면 어느 정도 개선이 가능한 것인지, 어디까지 손댈 수 있는 것인지 논의해서 최대 공약수를 찾겠다.”라고 말했다.



광주시는 세 번째 시민의견 경청투어는 오는 18일 오후 3시30분 서창교 부근 자전거 대여소에서 ‘영산강 둔치’를 주제로, 네 번째 시민의견 경청투어는 19일 오후 4시 ‘광주비행장 이전’을 주제로 열릴 예정이다.


글 출처 : hello, 강운태




이어서 광주 새 야구장(기아 챔피언스 필드) 공사현황 과 장애인단체 대표단과 회원 등 30여 명이 함께 한 ‘장애인 등의 편의시설’ 투어를 실시하였습니다.


장애인 단체에서는 장애인 전용주차장 60대(현재 38대) 확보, 휠체어관람석 113석 확보(현재 73석), 전동휠체어 대형화 추세에 맞춰 장애인 화장실 크기 확장 등 개선사항으로 13개 항목을 제안했다.



▲ 장애인 화장실 크기를 점검하시는 강운태 시장님.




▲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를 배경으로 기념사진



한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는 야구단체의 조언에 따라 동북방향으로 지어지고 있으며,내야석만 따지면 전국 최대규모로 WBC를 유치 하였을 경우를 고려해 외야 잔디석을 증축 변경할 수 있도록  하였고, 가족단위나 친구단위로 관람 할 수 있게 끔 열린 스포츠 공간(모든 방향에서홈이 보임)으로 현재 공정율 87%로 아시아에서 가장 멋지고 훌륭한 야구장으로 짓고 있다고 한다.


아울러 2015년 광주 하계 U대회에서도 야구가 여기에서 열린다고 합니다.(야구는 정식 종목은 아님.)


또 무장애․친환경․친여성 공공시설물의 롤 모델로 시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야구장으로 추진한다고 합니다.(자전거 편의도 포함)




기념으로 야구공 주셨어요.



▲ 저도 새 야구장 배경으로 기념사진 한장 찍었어요.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http://www.tigers.co.kr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