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서민문화를 대표하는 재래시장이 여러곳이 있습니다. 하지만 대형 재래 시장을 뒤로 하고 조그만하게 명맥을 이어가는 시장도 존재 합니다. 광주 동구 산수오거리에 위치한 산수시장이 그곳 입니다. 새벽부터 할머니들께서 보따리 짊어지고 손수 텃밭에서 뽑아온 파, 무, 부추 등 갖은 채소를 주섬주섬 펼쳐놓고 이곳을 지나가는 이들의 발걸음을 세우기 바쁩니다. 

 

이 작은 시장에도 있을건 다 있지요.. 예전 어릴적 먹었던 전병이나 알사탕도 있구요... 대형 약초 가게처럼 많은것들이 준비되어 있진 않지만 할아버지께서 열심히 약초에 대해 설명도 해 주십니다.. 아래 사진에 있는 '야간문' 이란게  그렇게 남성들에게 좋다고 하시더군요.. 할아버지도 잠 못 들게 할 만큼에 활력을 불러 일으킨다고 귀뜸해 주시더군요.. 

 

많은 양의 채소들이 있진 않지만 시장에서의 가장 좋은 덤은 많은 곳입니다. 대부분 연세 지긋하신 분들이 조그만한 의자에 쪼그려 앉아 파 다듬고 꾸깃꾸깃한 천원짜리 한장에도 환한 미소를 보여주는 우리 어머니들의 주름진 미소를 보여 주는 곳입니다.  

산수시장의 가장 큰 명물인 상추튀김집은 두 집이 있고 그 옆 가게는 일반 튀김도 함께 판매 합니다.. 여러 방송에서  맛집으로 소개도 된 상추튀김은 연매출 2억원에 달하는 재래시장 맛집 BEST 10 에 속한다는건 아시는지요?  그만큼 전라도 지방의 향토 먹거리 중 하나로 서로 다른 튀김을 양념장에 찍어 쌍추에 싸먹는데요.. 서울에 거주하는 분들은 무척 신기하다고 하여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고 합니다. 경기도 서울지역에서는 최근 몇 년동안 이러한 상추쌈 튀김집이 젊은 이들의 취향에 맞게 카페형태로 많이 생겨나 인기가 높다고 합니다..

 

 

 

좀 못 생겼지만 맛은 일품인 사과 한바구니에 3000원입니다..한개씩 덤으로 주시기도 합니다.. 

 

 

국밥집, 식육점(동네 식당등에 납품할 정도로 상당히 저렴하게 판매하는 도.소매점), 죽집, 통닭집...등 조그만한 시장이지만 있을건 다 갖추어진 시장입니다. 이 곳도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지만 뭐든지 대형화된 곳들에 밀려 손님들 발길도 예전 같지 않다 하시더군요...사진 촬영을 위해 가까이 다가서면 무얼 드릴까요? 라며 반기십니다.. 단지 사진을 찍기 위함임을 얘기 했는데도 흔쾌이 받아주시고 지나가는 꼬마 아이에게도 먹을걸 나누어 주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경제 사정이 좋지 않다 해도 시장의 인심은 아직 따뜻하고 풍요롭습니다. 뭐든지 대형화된 곳은 여러곳에서 지원도 해주고 행사도 많이 하지요. 하지만 이렇게 소규모로 형성된 시장도 분명 우리곁에 존재 합니다.

새벽부터 밤늦은 시간까지 길거리에 지나가는 사람들 틈에서 식사하시고 작은 나물 몇 가지 가져다가 손주들 먹을거리 사줄려고 나오셨다는 할머니의 주름진 손이 발걸음을 멈추게 하더군요... 이번 가을은 작은 시장도 돌아보는 마음이 따뜻한 가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오늘 저녁 가족들 손 붙잡고 가까운 시장 한번 돌아보시는건 어떠실런지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동구 산수1동 | 산수오거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9.30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튀김이랑 떡이랑 맛나겠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9.30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겁나 좋아하는 메뉴지요.. 뱃살 걱정만 아니면 자주 먹고 싶은데 말이죠

  2. 최균형 2013.09.30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니해도 전통시장엔 서민 먹거리가 많다는 게 장점인 듯 싶어요.
    잘 보고,잘 읽고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