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새해가 시작됬는데, 한 해가 서서히 가네요.

11월 28일 토요일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송년음악회가 있었습니다.

날짜&시간: 2013. 12. 28. 토요일 오후 4시

 

장소: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1층 로비

 

출연: '조덕배' '라스페란자' 변검 아티스트 '김영록'

 

*무료공연*




공연이 4시 시작임에도 불구하고, 공연시작전 많은 내빈과 시민들이 자리하였습니다.

준비 해둔 자리가 꽉 차서 미술관 계단까지 꽉찼습니다.



광주시립미술관은 세계 100대 미술관을 목표로 시민과 함께하는 따뜻한 겨울이야기로 미술관 송년음악회를 준비하였고 작년엔 유진박, 올해 5월엔 윤형주, 겨울엔 조덕배 등을 초대 해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미술관으로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내년 봄이 되면 파릇파릇 피어난 잔디밭에서 오케스트라를 초대 할 계획입니다. 


1부는 라스페란자 (La Speranza)


라스페란자는 "희망"이라는 뜻의 이태리어로 성악,실용음악,뮤지컬 등을 전공하고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멤버로 구성, 다양한 색깔의 음악을 느낄 수 있다.



총 6곡의 팝송과 OST등을 선보이며 팝페라의 장점인 여러장르를 선보였습니다.
특히 뮤지컬 지킬 엔 하이드의 남녀 주제곡. 원스 어 폰 어 드림(Once upon a dream) 지금 이 순간을 선보였는데 노래가 감미롭네요.

노래를 부르다가 개개인의 성대모사와 모창등도 선보였습니다.

울산,마산,서울,제주 등지에서 라스페란자의 팬들이 오셨네요.

팀원 중 정주영씨가 광주가 고향이라네요.



이어서 특별공연으로 차이나 매직 변검쇼가 이어져는데요.


변검쇼는 관객들이 보는 앞에서 순식간에 얼굴을 바꾸는 중국을 대표하는 전통극입니다.  
중국의 국보로 지정 될 만큼 한두 명의 수제자에게만 극비리에 전수되고 있습니다. 중국 고유의 음악과 특유의 의상 그리고 행위 예술적인 표현으로 마치 중국에 온 느낌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변검 아티스트 '김영록'

(KBS2 '칼과 꽃' 드라마 출연)

▲ 김영록 씨 랑 같이 마술 하신 분이 아버지 라네요.

▲ 옹기 종기 모여 있는 꼬마아이들.

   차이나 매직 변검쇼가 아이들에겐 인기가 가장 많았습니다.


무대 정비 후 조덕배의 무대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노래하는 '음유시인' 이라 불리는 조덕배는 보사노바 리듬에 화려한 기타 연주로 바로 옆에서 이야기 하는것 같은 가사로 노래하는 싱어송 라이터 이다.


1984년 <나의 옛날이야기>로 공식 데뷔하여, <꿈에> <그대 내맘에 들어오면> 등이 크게 인기를 얻었다.




▲ 열창하시는 조덕배씨


 조덕배씨 어머니 고향이 송정리 황룡강 근처라고 하시네요.

얼마전 라디오스타에서 장미여관의 육덕환씨가 '노란버스를 타고 안녕' 이란 곡을 리메이크 하겠다고 허락을 받았다고 하시네요.

전성기 시절 사고가 나서 병원에 입원 했을때 방실씨랑 같은 병원에 있었다고 하시네요.


<나의 옛날 이야기><꿈에><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노란버스를 타고 간 여인><안개꽃을 든 여인><슬픈 노래는 부르지 않을거야...><안토니오 송><나와 같다면...>등을 불려 주셨는데,

그 중 조덕배씨가 만든 유일한 트로트 곡인 '말문이 막혀 부렀네'를 기타연주와 같이 들으니 색달랐습니다.



마지막으로 오! 해피데이, 슬픈노래는 부르지마 ,김현식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끝으로 미술관 송년 음악회는 마쳤습니다.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광주시립미술관 상록전시관(분관)



http://artmuse.gwangju.go.kr

http://blog.daum.net/gmablog

http://blog.naver.com/gmanews

https://www.facebook.com/gmoakorea

https://twitter.com/gmareport

http://me2day.net/gmanews

☎ 062-613-7100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통신호 대기 중 금남로 대로에서 창문을 내린 체 창 가락을 뽑으며 차 한대가 옆으로 다가섰다. 뭔 소리다냐!  좀 놀란 마음에 어색함으로 슬쩍 견 눈질로 보았다.
삼십대 후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개량한복을 하얗게 차려 입고 핸들을 잡은 체 연신 소리를 토해낸다. 주변 시선에 전혀 괘념치 않고 가락을 이어갈 기세다....

쑥대머리 귀신형용(鬼神形容) 적막옥방(寂寞獄房) 찬 자리에 생각난 것이 임뿐이라 보고지고 보고지고 한양낭군(漢陽郎君) 보고지고 오리정(五里亭) 정별(情別) 후로 일장서(一張書)를 내가 못 봤으니 부모봉양(父母奉養) 글공부에 겨를이~~~

요즘 코미디프로에서 웃음 꺼리 소제로 전락한 이 판소리는 춘향가 중 옥중가의 한토막이다. 임방울로 알려진 명창 임승근의 데뷔 가락이기도한 이 노래는 뼈아픈 근대사를 지내온 민초들의 설움을 대변함으로써 100만장 이상의 음반이 판매된 유명한 곡이다.

중년이면 흥얼거렸던 기억이 한번쯤 있을 판소리는 특별한 도구 없이도 가능한 소요 거리로, 지금도 소수의 사람에게서 사랑을 받고 있다. 그 소리를 보면 뱃속에서 울어 나오는 통성, 징소리처럼 부서져 퍼지는 파성, 쇠망치를 치는 듯한 철성, 쉰 목소리 수리성, 세미한 소리 세성, 굽어진 소리 항성, 콧소리 비성, 귀신의 울음 같은 귀곡성, 등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우리 고장에 이런 창법에 뛰어난 명창이 있다. 소위 득음의 경지에 이른 소리꾼으로 송정리 출신 국창 임승근이 바로 그 사람이다. 쑥대머리로 유명세를 시작하여 국창이라 불리는 임방울은 사실 벼슬을 받은 적도 없고, 무형문화재 보유자도 아니다. 그런 그가 국창으로 불리는 것은 근대사에서 민족의 설움을 노래함으로 서민들의 가슴을 대변한 것 때문이라 생각된다.

  임승근은 수년간 토굴을 파고 독공하면서 스승의 가르침을 넘어 자신만의 독창적 소리의 세계를 닦고,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를 석어 서편제와 동편제를 아우른 걸출한 소리 예술가 이다. 그는 언재나 가난한 서민들과 함께 했고 시골장터나 강변의 모래사장에서 노래한 음유시인이었다.

 임방울이라는 이름을 얻게 된 연유는 어려서 울지도 않고, 방울방울 잘 놀아서 임방울이라 불렸다는 것과, 당대의 어느 명창이 임승근의 판소리 공연을 보고 경지에 이른 소리에 탄복하면서, "너야 말로 은방울이다"라고 찬사를 보낸 것이 굳어져 임방울이 되었다고도 한다.

 국창 임방울을 기념하는 경연대회가 매년 광주에서 열리고 있다. 그렇지만 일반 시민들은 일상의 삶에서 명창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 예술가를 만나는 전시 공간이 없기 때문이다. 기왕에 예향 광주가 문화 수도를 추구한다면 시민들의 문화의식도 함께 함양 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러려면 생활 속에서 좋은 문화를 만나는 것도 필요하다. 그 일환으로 도산 지하철역을  도산임방울역이라 하면 어떨까! 그리고 그 역에 우리 가락과 임방울의 내역을 전시해 놓는 다면 좋을 것이다. 그러면 많은 시민들이 일상에서 우리가락에 대한 정보들을 접하고 임방울 같은 명창의 소리 세계를 맛볼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도산역 전철 경보음을 ‘쑥대머리~~’가락으로 한다면 더 좋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정공원의 추모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gj.com/author/예림어미 예림어미 2008.10.01 0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산역에...임방울을 추억하는
    소리울림이 퍼지는 것도 참 좋은 아이디어네요
    임방울국악제 관계자나, 광주지하철에서 ^^
    좋은 결실 맺을 수 있도록...이 글을 퍼나르면 어떨까요?

  2. Favicon of http://saygj.com 홍성훈 2008.10.01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아이디어 입니다.ㅎ
    전철 경보음이 판소리로 나온다면 정말 신기하겠네요.ㅎ

  3. 쑥~대머리 2008.10.01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판소리의 주제가 개그 소재로 쓰이고 있다는게
    가슴아프지만
    그렇게라도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준다면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해 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4. 미술학도 2008.10.02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방울 축제는 끝났지만
    아직도~ 판소리의 여운이 남아있네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