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성현 네팔광주진료소장, 실천적 삶 통한 광주정신 전파 소개


- “광주진료소 중심 학교․도서관 만들어져 광주타운으로 발전했으면”


광주광역시는 23일 캄보디아, 필리핀, 네팔 등 의료 손길을 필요로 하는 지역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통해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을 실천하고 있는 전성현 (사)광주국제협력단 네팔광주진료소장(아이퍼스트 아동병원장)을 초청해 제11회 ‘시민의 목소리 청해 듣는 날’을 운영했습니다.



이날 초청시민으로 참여한 전성현 소장은 의사로서 편안한 삶을 살다가 실천적 삶을 살면서 의향과 예향의 광주시민으로 거듭나게 된 계기와 해외 의료봉사활동을 하면서 현장에서 겪은 경험과 어려움들을 생생하게 들려줬습니다. 그는 2015년 네팔에서 대지진이 발생했을 때 광주에서 가장 먼저 긴급구호팀을 꾸려 현지로 출발했으며 가장 늦게까지 봉사활동을 펼친 것은 나눔과 연대의 광주정신을 아시아에서 실천한 것으로 지금도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캄보디아나 네팔 등에 세워진 광주진료소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지속가능하기를 기대하며 이곳들을 중심으로 학교, 도서관, 문화센터들이 생겨 '작은 광주타운'이 만들어져 광주정신이 세계 속에 널리 퍼지기를 희망한다”고도 전했습니다.
또한, 광주진료소를 세우기까지 현지에서 생각지 못한 어려움이 많이 있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문제들을 극복해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포기를 강요받은 현실 속에서 청년세대들이 용기와 끈기를 갖고 어려움을 극복하고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전성현 소장은 윤 시장도 일원으로 참여한 (사)광주국제협력단 네팔 의료봉사팀 활동 사진첩을 윤 시장에게 선물하며 참석한 공직자들에게 “광주시가 앞으로도 약자의 권리를 더욱 살피는 의무를 소홀히 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제12회 ‘시민의 목소리 청해듣는 날’오는 30일 목요일 개최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