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겨라 광주/축제와 행사

뜨거운 그날의 함성을 다시 한번, 광주3.1만세운동

 

삼일절은 191931일을 시작으로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 저항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하여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에 알렸던 날입니다. 전국에서는 제 97주년 삼일절을 맞아 이 날을 기리는 행사가 열렸는데요. 광주에서도 그 날을 기억하며 독립운동을 기리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수피아여고 내에 위치한 3·1절 만세운동 기념동상 앞에서 3.1운동과 관련된 행사가 열렸습니다.

광주독립만세운동(광주3·1만세운동 97주년) 재현행사가 열렸는데요.

이 행사를 통하여 빛고을 시민들과 우리의 다음 세대들이 일제 강점과 광주·호남 의병 역사의 자취가 남아있는 광주공원, 의병처형장이자 독립만세운동의 현장이던 작은장터(부동교 일원), 유혈진압이 이뤄진 옛 일본 경찰서 자리, 옛 일본군 주둔지 등을 기억하며 나라사랑, 겨레사랑의 마음을 새롭게 하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행사는 만세궐기 독립선언·광복·다짐 만세행진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오후 2시 행사가 시작되었습니다.

만세궐기는 3.1운동 현장을 재현하는 자리였는데요.

수피아여고 학생들이 날씨가 추운데도 불구하고 1919년 그 때 입었던 옷들을 입고 손에 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외쳤습니다.





독립선언·광복·다짐 순서에는 국민의례, 내빈소개 및 장소설명, 만세행진 기념사, 만세행진 격려사, 만세행진 독립선언, 만세행진 격문, 3·1절노래, 만세삼창 프로그램이 진행되었습니다.






다함께 만세삼창을 외치는 장면입니다.

웅장한 태극기를 앞으로 만세삼창을 하는 모습들이 다들 우렁차보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만세행진을 진행하였습니다.

학생들과 시민들이 191931일에 있었던 만세운동하는 자리들을 행진하는 자리였는데요.





경로는 수피아 광주3·1만세운동기념동상 앞 양림교 천변우로 부동교(옛 작은 장터)로 움직였습니다경찰들의 경호 하에 안전하게 행진이 진행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부동교에 모여 삼일절 노래를 부르고 만세삼창을 하며 행사가 마무리되었습니다.

부동교 밑에 옛날에는 작은 장터가 있었습니다. 이 곳이 광주의 3·1 만세 운동이 처음 발생한 역사의 현장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내 표지판도 너무 멀리 떨어져 있고, 유적지의 흔적을 찾기 쉽지 않아 관리가 안 된다는 점이 많이 아쉬웠습니다. 광주광역시 차원에서 유적지를 복원하여 또 하나의 관광지로 만들면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임세령 2016.03.04 15:02

    유익하고 멋진글! 잘읽고갑니다~^^

  • 안규선 2016.03.05 23:21

    잘 봤습니다. 추운날 모두 고생하셨네요 그리고 촬영하신 담당분도 고생하셨습니다.
    그리고 오타가 있네요 삼일절 표시인 3.1이 아닌 3ㆍ1로 변경해주세요 ^^ 3곳이 잘못 표시되었습니다.

  • 최희정 2016.03.10 00:55

    저도 이 자리에 있었는데 , 우리 친구들이 와글와글 자기 얘기하다가도 행사 시작하니 엄숙하고 진지하게 진행해줘서 새삼 고마웠어요.
    그날의 그 분들도 천상 아이였지만 나라생각하는 마음은 어른 못지 않았겠지요~

  • 문찬희 2016.03.25 21:32

    정말 느끼는게 많은 광주예요
    이런 행사도 하고, 최근에 대보름때도 곳곳에서 행사도 하고,,
    아이들이 모르고 지나치는 것에 대해 광주는 많은 것을 제공하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