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은 훈민정음을 창제해서 세상에 펴낸 것을 기념하고, 우리 글자 한글의 우수성을

기리기 위한 국경일입니다.


1926년에 음력 9월 29일로 지정된 '가갸날'이 그 시초이며, 1928년 '한글날'로 개칭되었

습니다. 








광복 후 양력 10월 9일로 확정되었으며 2006년부터 국경일로 지정되었습니다. 


또한 세종어제 서문과 한글의 제작 원리가 담긴 훈민정음은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이것은 199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었습니다. 







한글날의 유래는 이렇습니다.


훈민정음은 세종대왕 25년에 완성하여 3년 동안의 시험 기간을 거쳐 세종 28년인 서기 

1446년에 세상에 반포되었습니다.


한글은 자연발생적으로 생긴 것이 아니라 세종대왕이 주도하여 창의적으로 만든 문자

이며 지극히 과학적이고 합리적이어서 세계 문자 역사상 그 짝을 찾을 수가 없을 정도 

입니다.







우리는 문자가 없어서 남의 글자인 한자를 빌어다가 썼는데요.


한글의 창제로 인해 우리말을 중국말 문법에 맞추어 쓰던 불편을 벗어버리고 자유롭게 표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글날은 이러한 한글의 창제와 반포를 기념하고 한글의 우수성과 공로를 기리는 날입니다.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창제하여 반포하기까지 우리에게 말은 있었으나 그것을 적을 글자

는 없었는데요.


말은 글자로 적으면 먼 곳에 있는 사람에게나, 다른 시대에 사는 사람에게도 지식과 정보, 

기의 생각을 전달할 수가 있습니다. 


글자가 없으면 지식의 축적이나 문화의 발전을 기대할 수가 없습니다. 


일제강점기 말기에 우리말의 말살 정책으로 큰 위기를 맞았었으나 광복과 더불어 우리말과 

한글을 마음 놓고 가르치고 배우게 되어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여러 분야의 학문적 발전을 고루 이루고 경제적으로도 높은 수준에 이르러 

일정한 국제적 지위를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에게 한글이라는 글자가 있어 동력원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요.


한글날을 국경일로 하여 한글의 창제와 그 우수성을 기리며, 그 고마움을 마음에 새기며, 

한글과 국어의 발전을 다짐하는 것은 바로 이러한 까닭에서입니다.


한글날의 유래와 의미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며, 모두의 노력으로 지금보다 바르고 

고운말로 우리 한글을 지켜 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