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9주년 광복절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광주에서 펼쳐진다. 


광주광역시는 광복절인 15일 오전 10시 윤장현 시장,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광복회원, 시민·학생, 각급 기관·단체장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광복절 경축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축식에는 관내 초‧중‧고교 대표들로 구성된 학생대표단 70여 명이  참여해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애국정신을 본받는 소중한 기회로 삼는다.


경축식장에서는 독립유공자 고 최병직 선생에게 애국장 훈장이 추서된다. 최 선생은 1919년 중국 길림성 연길현에서 대한의군부에 가입해 통신원으로 활동하고, 1920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통신원과 모집원으로 군수품을 구입하다 체포돼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옥고 중 순국했다.


또, 태극기 보급운동 등 나라사랑에 앞장선 공로로 박가원(54), 심혜경(51), 박진원(47), 양정진(86), (사)남광주청년회의소가 광주광역시장 표창을 받는다.


경축식장 밖은 200여 장의 태극기 물결로 장식되며, 강귀자 문화스쿨학생들이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태극기 퍼포먼스 공연과 태극기를 배경으로 한 포토존도 마련된다.


윤 시장은 노환과 병환으로 병원에서 요양 중인 애국지사 이상문(94)옹과 김영남(88)옹을 찾아 쾌유를 빌며, 독립을 위해 헌신해온 데 대한 감사와 보은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제69주년 광복절을 맞아 나라사랑 정신을 높이기 위해 시내 주요 노선에 가로기를 게양하고, 전 가정 태극기 달기 운동을 펼치며, 애국지사와 유가족에게 우치동물원, 민속박물관 무료 개방과 시내버스 및 지하철 무료승차 등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