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오는 4일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시 가나가와 예술극장에서열리는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해 문화수도 광주를 알린다고 밝혔다.


‘2014 한중일 예술제’는 지난해 9월 광주에서 열린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에서 시범적으로 진행된 ‘한중일 예술제’가 3국의 우수한 전통문화와 문화예술의 발전 성과를 세계에 알리는 중요한 계기가 돼 올해부터 정기적으로 실시하게 됐다.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행사의 하나로 열리는 ‘2014 한중일 예술제’는 3개 도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아시아문화공동체의 형성과 문화교류, 상호 이해증진을 위한 장으로, ‘한중일 문화예술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고 이해하기’라는 주제로 일본 문화청 요코하마시 주최한다.


 1부에서 광주시는 한국전통 음악으로 ‘율’의 공연과 현대무용단 ‘ldp’(laboratory dance project)가 출연하며, 중국에서는 취안저우시의 이원극과 남소림사권법을 각각 30분씩 공연한다.


‘율’은 광주지역에서 활동하는 전통국악 실내악단으로 관악합주 수제천을 선보이며, 피리독주곡 상령산풀이 연주와 함께 광주여대 박선욱 교수의 살풀이 춤,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의 미디어사군자와 함께 조화를 이루는 공연을 선보인다. 


또한, ldp는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무용단으로 ‘no comment’를 공연해 한국의 힘과 에너지를 보여주는 역동적인 현대무용을 선보일 예정이다. ‘no comment’는 2002년 초연 후 지금까지 100여 회 해외공연을 통해 관람객과 평론가의 극찬을 받은 작품이다.


2부 공연에서는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요코하마시의 홍보대사인 덴파구미의 축하공연과 산카이 주쿠, 콘돌즈 등 일본을 대표하는 무용단의 순서로 이어지고, 그랜드 피날레와 다같이 봉댄스 등의 퍼포먼스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은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를 통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위상과 저력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앞으로도 3개 도시 간 지속가능한 문화교류행사를 발전 계승시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2015년 개관을 앞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거대한 문화발전소로 만들어 가는 힘찬 동력원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주남식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이번 ‘한중일 예술제’를 계기로 아시아 3국의 문화교류와 화합은 물론, 광주의 문화적 위상을 높이는 디딤돌이 될 것이다.”라며 “도시 간 네트워크를 공고히 다져 광주의 인지도 향상은 물론 문화적 기반과 자체 역량을 강화시켜 지역의 문화 활동에 지속적인 역동성을 부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동아시아문화도시는 지난 2012년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 3국간 문화다양성 존중을 전제로 합의한 사항이며, 광주시는 국내 5개 도시들과 경합 끝에 2014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수도임을 공인받았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광주랑 블로그 기자단 나현철입니다.

청량한 가을밤에 ‘2014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선정된 빛고을 광주에서 한·중·일 예술제가 펼쳐졌습니다.

'2014  동아시아문화수도'로 선정된 광주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한 · 일· 중 3국 문화가 만나 ‘한 · 일· 중 예술  제’의 첫발을 내딛었습니다.

‘같음’은 키우고 ‘다름’은 살피면서 3국의 문화예술 발전성과를 함께 나누는 뜻 깊은 자리가 되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님, 차이우 중국 문화부 부장, 시모부라 하쿠분 일본 문부과학성 대신, 강운태 시장님등 여러 귀빈들이 참석 하셨습니다.

빛고을시민문화관 1층 전역을 서예전시로 꾸며 놓았고, 25일부터 27일까지 전시 한다고 합니다.

2013 Ace-Fair와 2013 광주과학 문화축전 취재를 마치고, 간단한 요기를 하고 2시간 전에 가니 사람이 별로 없어서 찎어 보았습니다.

1층은 전시실과 미디어큐브338로 나뉘어 있습니다.

행사의 중요성 만큼 꽤 이른 시간인데 2층에 사람들이 모여 있습니다.
광주예고 학생들이 단체관람을 왔습니다.

시간이 지나자, 귀빈들이 도착 하였습니다.
사진은 중국귀빈과 이야기 나누며 서예를 감상하시는 강운태시장님.

전시의 경우에 서예, 서법, 서도 로 명칭은 다르지만, 3국의 문화는 끈끈한 유대감과 함께 문화적으로는 많은 동질성과 공감대를 지니고 있습니다. 

이 날 취재 열기도 뜨거웠습니다.
전 문화부장관 이신 정동채 의원과 이야기 나누시는 강운태 시장님.

2층. 공연시작 전 기다리는 시민들.

공연 시작 전 리플릿을 읽어보시는 시민.

리플릿 읽어보시는 시민과 단체관람 온 광주예고 학생들.

시간은 8시 30분 기다리는 한 · 일· 중 3국의 공연이 시작됩니다.
사회는 광주 MBC의 이승철, 정보슬 아나운서가 진행 하셨습니다.
카메라와 스마트 폰 밧데리가 나가서 공연 사진은 많이 찍지 못했습니다.

 

사진은 한국팀의 창작무용극 The Dawn(여명)으로 윤상진 감독, 박진수 연출 입니다.

관객과의 소통과 5.18를 떠 올리게 끔 하는 공연이었습니다.

특히 극 중 벽이 허물어지는데, 벽은 경계를 나타낸다고 합니다.

3국의 문화가 하나의 경계 없는 덩어리는 아니며, 각각의 고유함과 독특함, 차별성이 드러나는 공연들이었습니다.


3개국의 문화수도는 한국의 광주, 중국의 취안저우 시, 일본의 요코하마 시 입니다. 


중국 취안저우 시 는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에 나왔던 중국 22개 성 중 3대 시 중 하나로, 인구는 815만, 면적은 우리에 22배로망석중 인형극 등 전통 창작 무용 5종을 선보였다.

특히 망석중 인형극이 기억에 남았습니다.

일본의 요코하마 시는  인구 360만으로 일본의 첫개항지로서 우리나라 부산과 비슷하며, 쇠퇴기에 문화도시로 활력을 찾았습니다.

창작무용극으로 따오기를 선보였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lly7030@naver.com 김민정 2013.11.13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안녕하세요. 저는 어느 중학교의 학생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이 블로그에 있는 내용 중 한 일 중 예술제에 대한 내용을 만화로 그리려고 합니다. 현철님이 나중에 보시겠다고 생각되어 지금 이야기 드립니다. 이 내용으로 만화를 그리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함부로 이 내용을 퍼가는 것은..죄인것은 압니다.. 하지만 다른 곳과 달리 현철님이 쓰신곳이 저에게 필요했습니다. 출처를 꼭 밝히겠습니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