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메로 브리토 _  Cheek to Cheek

All Artwork Britto Central, Inc. All rights reserved


롯데갤러리 가정의 달 기획  HAPPY POP ARTIST 로메로 브리토 특별전

로메로 브리토 ‘LOVE FEVER’

세계적인 팝아티스트 로메로 브리토 작품전 롯데갤러리서 선보여

Love is in the air too - All Artworkⓒ Britto Central, Inc. All rights reserved



뉴욕타임즈가 피카소에 마티스의 색을 입힌 모던 아티스트라고 칭할 만큼 생생한 색감과 대담한 구성으로 네오팝 큐비즘의 창시자로 평가 받고 있는 브리토는 타고난 낙천적인 성품을 바탕으로 작품을 창조한다. 영국왕립재단 부관장인 에일린 구겐하임(Eileen Guggenheim)공기처럼 가벼우면서도 사랑이 풍만한 브리토의 작품은 마치 샤갈의 <하늘을 나는 연인>의 영향을 받은 것 같다"라고 말하며, "브리토는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축복과 환희의 장소로 바꾸어 놓는 아티스트이다. 작품 속의 춤추는 커플, 앙증맞게 미소짓는 고양이, 캔버스 속에서 만발하는 꽃다발은 화려하고 빛나는 색감으로 우리에게 환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브리토의 작품이 그려내는 것은행복’”이라고 주저 없이 표현했다.


로메로 브리토 _  Mother

All Artworkⓒ Britto Central, Inc. All rights reserved




로메로 브리토 _ )Boomfish - silver edition /)Flower pot - silver edition

Artwork Britto Central, Inc. All rights reserved


아트 바젤의 창시자인 로버트 라우센버그와 에른스트 베엘러의 초상화를 제작했으며, UN의 우표시리즈, 브라질 상파울로 창립 450주년 기념우표 등 다양한 디자인 제작에 참여했다. 그는예술은 너무 중요하기 때문에 꼭 함께 나누어야 한다라는 믿음을 가지고 매년 250여 개가 넘는 자선단체에 기부를 지속하고 있다.

모두 다양하고 각기 다른 배경에서 살고 있지만, 동일한 것이 하나 있다면 우리 모두는 행복을 추구한다는 것입니다. 나에게 예술이란 낙관적인 요소와 삶의 즐거움을 반영하는 것이며, 이것은 작가로서 저에게 가장 중요한 철학입니다라는 작가의 주장처럼 로메로 브리토의 작품세계로 하여금 삶의 행복과 가치, 그리고 가족의 소중함을 새삼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한편 이번 전시의 관람객 참여 이벤트로 <로메로 브리토 책갈피 만들기>가 전시기간 중 오후2시부터 4시 사이에 진행된다.      


작품에 저작권이 있어 합의 된 사진만 올립니다. 

궁금하면 롯데갤러리에서...(http://blog.naver.com/glotteart)



전경사진만 찍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색깔이 화려하고 블링블링 하네요.




전시명칭 | 롯데갤러리 가정의 달 기획 <로메로 브리토 - Love Fever> 

전시기간 2013. 5. 14() ~ 6. 12( / 30일 간

전시장르 | 33(회화조각판화 등)

전시장소 | 롯데갤러리 광주점(광주은행 본점 1F)

관람시간 | 10:30~19:30 / 전시 종료일 관람 시간은 오후 6시까지입니다.

전시개요 |

-      세계적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팝아티스트로메로 브리토의 작품을 광주에서 최초로 전시

-      유쾌한 원색의 향연힘이 넘치는 블랙 라인의 명쾌함으로 사랑과 행복즐거움 등의 삶의 긍정적인 철학을 닮고 있는 브리토의 작품을 통해 가정의 달의 가치를 제고.

-      관람객 참여 이벤트로메로 브리토 책갈피 만들기(전시기간 중 오후 2~ 4)











전시기간중 오후 2시 부터 4시 까지 책깔피를 같이 만드는 이벤트를 하는데 아기자기하고 아이들에게 좋을것 같아요.


이런 아기자기한 틀에 그림을 그리면 롯데갤러리측에서 코팅과 구멍을 뚫어 책깔피를 만들어 준다고 하네요.





이렇게 귀여운 책깔피가 완성되요.

어렸을때 이모가 그림그려준 종이를 코팅해서 책받침으로 쓰던 기억이 나네요.






로메로 브리토 _ 약력

1963~ 브라질 레시페 출생

1984  유럽을 여행하며 역사와 예술로부터 영감을 받음

1989  엡솔루트 보드카사와 콜라보레이션

1991  "평화의 전사뉴욕 예술인의 앰네스티

1992  “아이로 자라며”(610cm), 세인트 크리스토퍼 병원, 펜실베니아

1994  “기적의 계절”(with 힐러리 클린턴, 말로 토마스)세인트쥬드 병원

1994  시계와 조각이 어우러진 어린이들의 세계모바도와 콜라보레이션

1995  펩시콜라 홍보를 위한 작품제작

1997  월트디즈니의 미키마우스 페인팅 제작

1998  “여름 크루즈브리토의 원단, 패션디자이너 니콜 밀러에 의해 사용

1999  “교육-21세기의 도약유엔 우표시리즈 제작

2000  1주년 기념 굿 윌 경기에 선정, 뉴욕 래익 플래시드에서 선보임

2000  ‘국경 없는 의사프로젝트, 로베트 라우젠버그와 협업, 두바이

2000  라틴 아카데미 레코딩 예술과 그래미 최고 경영자 마이클 그린으로부터 첫 번째 애뉴얼

이벤트를 위한 작품의뢰 및 제작전시

2001  교통 광고회사로부터 12번째 영향력 있는 예술가로 선정, “인생의 선물이라는 작품을 미국과 유럽의 4000대 버스에 전시

2002  향수 브리토의 남자브리토의 여자출시

2002  노만 브라만의 부탁으로 BMW 미니-쿠퍼에 디자인

2003  “포옹”, 포트 라터덜 공항의 셔틀 버스 디자인

2003  앱솔루트 보드카 25주년 기념 로고 디자인

2004  세계에서 가장 큰 알루미늄 조각 작품 환영”, 마이애미

2004  “바다의 호화선”, 로얄 카리브 여객선 디자인

2005  플로리다의 예술 외교관으로 임명

2005  “마이애미 어린이들”, 마이애미 병원

2006  어네스트 베어러 초상화, 베얼러 재단 소장

2006  “사과”, 뉴욕 JFK 공항 어메리칸 항공사 재단 소장

2007  서귀 드 솔레와 함께 브리또를 주제로 한 공연이 제41회 미국 수퍼볼 개막행사로 선보임

2007  29회 플로리다 예술 갈라에 로버트 라우센버그의 초상화 헌납

2007  미국 타임 스퀘어의 초대형 전광판에 선보이기에 앞서 영국 하이드 공원 사상 최대

      규모로 전시

2007  “공존: 스포츠의 예술”-움직이는 박물관, 아시아 순회전

2008  “밀리 토끼”(121.92cm), 백악관에 초대, 부활절에 소개되며 백악관에 소장

2008  “평화를 위한 스포츠”, 유엔(UN)에 의해 베이징 올림픽 기념우표로 선정

2008  “여행”, 루브르박물관

2009  세계 경제 포럼 연설 정치적 예술: 이제 무엇을 하나요?’, 스위스 다보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15 0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마른 감성을 자극할 만한 전시회도 좋을 듯 하군요..^^ 아이들과 함께라면 더 좋을 듯..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18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전시기간 안에 한번 관람하는것도 좋을 듯 싶네요.

  2. 아로미 2013.05.30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몇 사진이 잘 안보여요.저만 그런가요?

광주시립미술관, 한국현대미술특별전"All About Korea"


- 독일 뮌헨과 베를린에서 개최 -


광주시립미술관(관장 황영성)은 한국현대미술특별전 "All About Korea"를 4월 4일부터 4월 28일까지 독일 뮌헨, White Box에서 개최한다. (개막행사 : 4. 4(목) 오후 7시)

 

특히 개막식에는 뮌헨시장 크리스티안 우데(Christian Ude)를 비롯한 뮌헨시 문화부 관계자, 작품 수집가 및 갤러리 대표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어, 큰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뮌헨 전시 이후, 베를린으로 이동해 5월 25일부터 6월 말까지 순회전도 계획되어 있다.

 

문화도시 광주의 위상을 유럽에 알리고 광주지역작가의 해외 진출을 위해 추진된 이번 전시는, 황영성 관장과 독일 마이클 슐츠 갤러리의 마이클 슐츠(Michael Schultz)관장과의 오랜 인연이 발판이 되었으며 광주광역시 명예시민인 마이클 슐츠관장과 뮌헨시의 협조로 개최되었다.

 

전시에는 강운, 김상연, 김진화, 김해성, 서윤경, 신호윤, 이이남, 임남진, 정운학, 최미연, 최재영(이상 11명), 광주출신의 작가의 작품 40여점이 전시된다.

 

광주시립미술관은 1992년 한국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공립미술관으로는 최초로 건립되어었다. 이후 1995년 광주비엔날레 창설의 근간이 되었으며 광주미술, 나아가 한국미술의 활성화 및 청년작가 양성, 지원에 힘써왔다. 또한 한국에서는 최초로 1995년부터 창작스튜디오를 운영하여 젊은 작가들의 창작지원을 하고 있으며, 2009년 말부터는 중국 북경에 북경창작센터를 운영하여 세계 속에 광주미술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주시립미술관의 국제교류는 미국 뉴욕의 퀸즈 미술관과의 교류전(2003. 2005)을 시작으로 중국 꽝저우 예술박물원(2005), 국립대만미술관(2006. 2009), 중국 북경 금일미술관(2012), 중국 정주 허난성미술관(2012) 등 세계 주요 미술관과 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광주미술을 세계에 소개함은 물론 세계 각국의 다양한 미술들을 광주에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독일과의 교류전시로는 2010년과 2012년에 2번의 독일현대미술전이 한국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된 바 있다.

 

또한 광주시립미술관이 위치한 한국 광주는 “민주, 인권, 평화‘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하고 있는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도시로서 예로부터 예술의 도시라고 불릴 만큼 예술에 대한 전통이 깊은 도시이다. 이 도시 출신의 작가 11명이 참여하는 <All About Korea>는 한국현대미술의 오늘을 보여줄 것이다. 이 전시와 더불어 한국의 예향 광주의 숨결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

 

※ 전시작품 소개


강운 <공기와 꿈> 2012, 캔버스에 한지, 182×227cm


강운은 오랫동안 하늘과 구름을 표현해 왔다. 유화로 그리는 작업을 먼저 시도했었고 이후 투명 화선지가 무수히 겹쳐지며 구름층을 형성해가는 작품으로 다른 변화를 꾀하여, 빛과 소리를 부분적으로 투과시키는 한지의 특성을 통해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다시 태어나게 했다. 특히 캔버스 위에 두께를 가늠하기 어려울 만큼 얇은 한지를 작게 오려 붙이는 과정에서 우러나오는 백색은 또 하나의 무한공간을 표출하고 있다. 



김상연 <존재> 2010, 캔버스에 먹, 아크릴릭, 291×158cm(3pieces)


김상연은 사물의 실재 존재하는 본질에 대한 탐구를 바탕으로 수묵 작업을 하고 있다. 작가는 보이지 않는 사물의 실재는 사유에 의해 표현되어 의미를 창출하고 해석함으로써 존재의 가치를 이룬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가 만들어내는 도상들을 통해 인간의 삶과 사회적 관계 속의 존재 또는 실존의 문제를 건드린다. 


김진화 <밤으로의 여행> 2013, acrylic on foamex, LED, 62×110×80㎝


김진화는 설치와 입체 그리고 평면의 다양한 형식으로 작업한다. 최근에 진행하고 있는 작품은 평면의 이미지를 여러장 겹쳐 입체공간을 창출하는데, 마치 연극의 무대 같은 공간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것은 현실에서는 보지 못하는 꿈에서나 볼 수 있는 공간으로, 우리가 꿈꾸는 공간, 머물고 싶은 공간을 창출해 낸다. 


김해성 <Another World> 2013, 종이에 혼합재료, 180×130cm(3pieces)


김해성은 인간과 자연의 관계에 대한 조형적 탐구를 끊임없이 시도해 왔다. 그의 작품의 뿌리는 자연 파괴, 나아가 인간 파괴로 이어져 가는 인간과 자연의 공존방식 파괴다. 이런 참담한 현실 속에서 화면은 근원적 원시성이 숨 쉬는 자연과 인간, 동물에 멈춰 선다. 강렬한 색감과 발랄한 리듬감으로 보는 이의 마음을 환하게 열어주는 작품으로써  감성적인 색감변주를 통해 시선을 잡아끄는 힘이 느껴진다.


서윤경 <동물원 친구들> 2012, 캔버스에 유채, 130×160cm


서윤경의 작품 모티브는 누구나 알 수 있는 캐릭터다. 대상물을 재생하고 작품 자체는 인물과 관객의 감각적 경험에 관계하는 것이 아니라, 그 캐릭터에 대한 일반적인 지각에 의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런 캐릭터 이미지를 통하여 관객과 소통하고 이미지를 재조합하여 새로운 형태의 이미지로 재구성된다. 


신호윤 <본질은 없다-비너스> 2013, urethane clear on paper, 45×12×12cm


신호윤은 종이 커팅을 통해 무수히 많은 종이들로 겹겹이 형상들을 만들어 낸다. 그의 작품들은 예쁘고 아름답다. 그러나 겉으로 보기에는 무한히 아름다워 보이지만, 거기에는 의미심장한 내면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그는 종이를 잘라내는 행위를 통해 이분법적인 사회를 나타내며, 사회상에 대한 모순 등을 ‘수상한 꽃’ 에 비유하는 등 흥미로운 작업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이이남 <만화병풍> 2010, LED TV, 5min 29sec


이이남은 영상을 조작하는 첨단과학과 고전의 만남이란 화두에서 시작한다. 액자틀이나 병풍으로 위장된 LCD모니터 속에서 일어나는 영상 작업이란 점에서 비디오 모니터 속에서 진행되는 비디오 아트의 형식과 닮은 점이 많다. 그러나 그의 작품이 지닌 특징이라면 고대의 명화, 현대의 걸작이 차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미 완료되어진 작품에 또 하나의 생명을 가함으로써 고전이나 현대의 걸작을 재해석하고 있다는 변주의 미학에서 그의 창작의 요체를 발견할 수 있다.


임남진 <연가> 2010, 한지에 채색, 160×115cm


임남진은 불교 감로탱화 형식을 빌어 천을 염색한 뒤, 수십 번 붓질로 형상 하나 하나를 완성해 내는 더딘 작업방식으로 작품을 제작한다. 그녀는 사회의 아픔을 작품으로 옮겼고, 이러한 경향은 지금도 작품의 방향을 이루고 있다. 그의 작품은 사유를 통한 자신 내면의 세계로 침잠을 우리일상에서 포착한 다양한 형상들을 새롭게 제시하고 있다.


정운학 <Buddha> 2013, LED, film, controller, 27×27×8cm(each), installation


정운학은 평면의 공간성에 관한 질문에서 시작한다. 작품들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 사이에서 우리가 보고 있는 것, 믿고 있는 것에 대한 허구성을 되돌아보게 한다. 그가 사용하는 빛은 내부로부터 발해 대상을 밝히는 것을 넘어, 그 자체가 물성의 일환으로 스스로 포섭되기도 한다. 이로써 빛은 형상을 제공하고, 형상이 빛의 연장이 되게 하는, 비물질과 물질, 빛과 사물 사이를 잇는 하나의 연결고리로 작용하고 있다. 


최미연 <In My City> 2010, 한지에 채색, 194×130cm


최미연은 자신의 작품을 "In My City"라 명명했다. 그리고 우리들을 그안의 도시 속으로 이끌어 함께 체험하게 한다. 화면의 풍경들과 이미지들은 비현실적이지만 그 속에 들어가는 순간에는 하나의 현실처럼 다가온다. 이러한 사상은 동양의 철학적 사고에서 바탕이 되었다고 볼 수 는데, 와유(臥遊)하는 듯한 그가 초대하는 유토피아적인 공간들은 현실과는 또 다른 시선으로 풍성한 재미들을 안겨다줄 것이다. 


최재영 <Secret Garden> 2013, 캔버스에 혼합재료, 100×100cm


최재영은 꿈의 상상력을 풀어갈 수 있는 소재인 인형을 소재로 하여 무겁고 어려운 이미지를 담아내는 것보다 사람들에게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예술을 택하였다. 인형의 눈을 통해 투영된 우리의 모습들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새로운 미적언어로 확장되며 그 내용은 작가와의 교감을 통해 재구성되고 또 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작가님들의 저작권을 존중하며 상업적으로는 이용하지 않습니다.

개막행사에는 시간 나는대로 참석 하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ragonphoto.tistory.com 드래곤 2013.04.03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품이 예사롭지 않은 작품들만 있는 것 같네요
    뮌헨까지 갈 수는 없지만
    덕분에 좋은 작품 즐감하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saygj2.tistory.com 광주랑 2013.04.03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렇게 모니터를 통해서 봐도 참 인상적이고 예사롭지 않은 좋은 작품들이죠? 즐감하셨다니 참 행복하네요~ 드래곤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 Favicon of http://yahoe.tistory.com 금정산 2013.04.03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민들에게 다양한 행사응 ㅎ하는군요 ㅎㅎ
    부럽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 Favicon of https://saygj2.tistory.com 광주랑 2013.04.03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민들에게 더 다가가 소통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답니다~ 광주 곳곳에서도 문화행사가 많이 있으니 많은 분들이 참여하셨으면 좋겠어요~ 금정산님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03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하고 유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4.03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기분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o2clinic.tistory.com/ Healing_life 2013.04.03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현대미술특별전 "All about Korea" 멋진 전시회일 것 같습니다.
    기회가 되면 저도 보러가고 싶지만 거리가 아쉽네요 ^^;;

    • Favicon of https://saygj2.tistory.com 광주랑 2013.04.03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요 참 거리가 멀죠 ㅜㅜㅎ
      그래도 집이랑 가까운 어디든 문화생활이란 좋은 것이니~ 휴일에 여가시간동안 문화생활 많이 즐겨보세요~ ^^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6. Favicon of http://freemarket24.tistory.com 프리마켓24 2013.04.03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갈께요 ㅎㅎ
    의미있는 오늘이 되셔요!!

  7. Favicon of http://realfocus.kr 날으는캡틴 2013.04.03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전시회네요..
    가까이 사시는 분들은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saygj2.tistory.com 광주랑 2013.04.03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전시회이죠~ 본 전시회는 너무나 멀어서 ㅜㅜ
      그래도 이 외에도 다양하고 재미있는 문화행사들이 많으니까, 다른 문화 행사들을 즐기면서 행복한 문화생활 보내셨으면 좋겠어요ㅎ
      댓글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8.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어듀이트 2013.04.03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회되면 한번 가보고 싶은.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9. Favicon of http://plmoknn.tistory.com 단버리 2013.04.03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10.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저녁노을 2013.04.03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앉아서 구경하고 갑니다.
    시민을 위한 일....참 많이 하십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