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오는 31일 오후 7시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광주의 꿈’을 주제로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문화교류 행사를 마무리하는 자리다. 총 3부로 나눠 △문화수도 광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미디어아트로 표현한 이이남 작가의 주제영상 △광주의 가치를 투영해보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 대한 서사적 스토리를 중심으로 전개하는 총체극 공연 △동아시아문화도시의 희망과 번영을 노래하는 대합창으로 구성했다. 


특히, 통상적인 의례를 축소하고 중국과 일본 공연단의 식전공연과 광주의 문화수준을 보여줄 수 있는 공연들로 진행된다.


식전 공연에서 중국 취안저우시는 손인형극, 사자춤과 남소림무술을 선보이며, 일본 요코하마시에서는 ‘도려내주세요, 당신의 가위로’라는 주제로 음악과 현대무용을 곁들인 공연을 펼친다.


본 행사인 1부에서는 아시아문화예술의 중심으로서 광주가 다양한 문화의 교류와 소통의 허브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그린 ‘광주의 꿈과 미래, 아시아문화중심도시’가 주제영상으로 상영된다.


2부 공연에서는 ‘asian 빛’을 주제로, 광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가치를 투영해보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 대한 서사적 스토리를 중심의 총체극 공연을 펼친다.


마지막 3부는 광주시립합창단과 민간 합창단 등 200여 명의 연합합창단이 60인조 관현악단의 반주에 맞춰 우즈베키스탄, 인도, 몽골 등 아시아 3개국의 국가를 관현악 편곡한 합창과 안익태 선생의 한국환상곡(코리아 판타지)을 선보인다.


정동채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장은 “이번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통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위상과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3개 도시 간 지속가능한 문화교류 행사를 발전 계승시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남식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계기로 3국의 문화교류와 협력이 결실을 맺고, 상생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라며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우호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광주시가 아시아 문화중심도시로서의 미래 비전을 주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일본 요코하마시는 오는 11월17일, 중국 취안저우시는 11월27일 각각 마무리 행사를 열 예정이다. 11월17일 요코하마시에서는 3개 도시가 초대 문화도시로서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하고, 지속적인 문화‧경제교류 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지난 4일 일본 요코하마시 가나가와 예술극장에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문화 저력을 다시 한 번 알렸다고 밝혔다.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광주시 공연단은 1부 무대에서 전통실내 관현악단 ‘율’과 ldp(laboratory dance project)의 현대무용으로 30분간 1200여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율’은 관악합주 수제천, 나영선 씨의 피리독주곡 상령산풀이 연주와 함께 광주여대 박선욱 교수의 살풀이 춤,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의 미디어사군자가 결합돼 정적인 가운데 율동의 조화를 이룬 공연이었다.


또한, ldp는 ‘no comment’라는 의미처럼 침묵이 어떠한 설득보다 더 많은 의미를 전달해 준다는 내용으로 15분간 15명의 남성무용수가 역동적인 공연을 펼쳐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무용수들이 객석으로 돌진해 관객과 하나되는 퍼포먼스를 펼쳐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하야시 후미코 요코하마시장은 공연을 지켜본 후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광주광역시의 공연은 전통과 현대의 예술을 절묘하게 결합시킨 신선하고 역동적인 공연이었다.”라며 극찬했다. 일본 주요 관계자와 중국 참가자들도 공연 중 감탄사를 연발했다. 


한편,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에서 중국 취안저우시는 이원극과 남소림사권법을 선보이고, 2부 무대에서는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요코하마’의 홍보대사인 덴파구미의 축하공연과 일본의 대표적인 현대무용단인 산카이주쿠는 ‘(마주 대하고 있는 거울) 사이에서-반영’을, 콘돌즈는 교복차림으로 등장해 댄스와 생음악연주, 콩트 등 포퍼먼스 공연을 펼쳤다.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은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를 통해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 문화로 하나되는 동아시아의 가치를 창출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라고 밝혔다.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 행사의 하나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는 광주시와 취안저우시, 요코하마시 등 3개 도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아시아문화공동체의 형성과 문화교류, 상호 이해증진을 위한 장으로, ‘한중일 문화예술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고 이해하기’라는 주제로 지난 4일 일본 문화청과 요코하마시가 주최했다.


한편, 5일에는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한중일 대표회의에서 향후 한‧중‧일 문화도시 간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키로 하는 등 문화교류 등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선포식 개최
- 28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제5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기간 열려
(문화수도정책관실, 613-3420)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는 오는 28일 오전 9시30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중․일 문화장관과

문화도시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각국 도시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선정된 광주시와 중국 취안저우시,

일본 요코하마시 등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선포식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제5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기간에 열리며 각국 정부대표로 유진룡 문화부장관, 차이우(蔡武) 중국 문화부 부장, 시모무라하쿠분(下村博文) 일본 문부과학성 대신이 참석하고, 문화도시 시장대표로 강운태 광주광역시장, 중국 천칭중(陳慶宗) 취안저우 부시장, 일본 하야시 후미코(林文子) 요코하마시장이 참석한다.

 

이들은 3국간 정부차원의 동아시아문화도시 교류, 문화유산 보호와 협력, 예술교류 협력강화 등을 담은

‘한․중․일 문화장관공동합의문’과 함께 3개 문화도시간 공연, 전시, 컨퍼런스 등의 프로그램 개발 및

상호방문 촉진, 공동 문화참여프로그램 개발 등 문화교류와 상호이해 증진 등의 내용을 담은

‘동아시아 문화도시 부속합의문’을 채택할 계획이다.

 

또한 별도 문화도시 시장간 회담을 통해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문화도시간 문화산업

 육성방안, 문화예술 네크워크 강화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동아시아 문화도시는 2012년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시에 3국간의 문화다양성 존중이라는 전제 아래

‘동아시아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문화의 이해’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2014년부터 동아시아문화도시를 선정하기로 합의한 사항이다.

 

지난 5월 우리나라의 2014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광주시가 최종 선정 됐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