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영산강․광주천 자전거도로 구간의 거점터미널이 다시 운영된다.



광주광역시는 자전거이용 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자전거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지난 6월말 이후 혹서기에 운영을 중단한 자전거 거점터미널 7곳의 서비스를 9월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운영 장소는 남구 남광교, 서구 광천2교 광주천변 2곳과 영산강변 첨단교, 산동교, 어등대교, 극락교, 승촌보 등 5곳의 교량 아래 공간을 활용한다.



운영 기간은 11월말까지이며,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자전거 무상수리, 임시 보관, 자전거도로 안내 등 자전거 관련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올해 상반기(3~6월)에는 17회 운영해 회당 평균 472명, 총 8039명이 이용했다.



문평섭 시 도로과장은 “강변축 자전거 거점터미널 운영을 통해 자전거 편의시설 확충은 물론,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해 자전거타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게획이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광주에 온지는 이제 겨우 5째년다.
게다가 80년대 중반에 태어난 나는 7080세대의 음악을 겪어보지 못했다.
그 때의 음악, 뮤지션, 문화 그 모든 것에 낯설 수 밖에 없다.

통기타 라이브 카페가 밀집되어 있는 지역이 있었다는 것은
올해 상반기에 음악축제 사무국 스텝으로 일하면서 처음 알게 되었고,
이번에 포스팅을 시작하면서 좀더 깊이있게 들여다 보게 되었다.



기계를 이용해 목소리를 변형하고,
좀더 자극적인 소리, 좀더 디지털화된 소리를 추구하는 음악,
그리고 그런 소리가 아니면 별 감흥을 느끼지 못할만큼
우리의 귀는 이미 마비되어가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속에서 사직골은 뭔가 특별한 곳이었다.
활짝 열린 문틈으로는 기타소리와 웃음소리가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가게마다, 사람마다, 다른느낌으로 손님을 받겨주는 곳이었다.

가을바람 같은 곳이다.
짜증심한 더고 습한 여름 공기를 어르고 달래
그 품에 가득안고  먼 태평양으로 조용히 보내는 그런 가을바람같은 곳.

여기저기 치이고 상처받아 지쳐있을 때,
광주천변을 따라 천천히 걸어보자.
물소리를 듣고 마음이 진정이 될 때쯤이면
사직골에서 흘러나오는 기타소리에 즐거울 수 있을 것이다.

사직골이, 그리고 통기타 음악이 나에게 어색하고 낯선 곳이라고 생각했지만,
음악이란 "언어의 전달은 없으나, 감정의 일으킴은 있다"라는 말처럼.
나에게도 뜻모를 편안함을 가득 안겨주면서
가깝게 다가왔다.

문화의 도시 광주.
음악을 사랑하는 도시 광주.
이곳 사직골 음악거리가 좀더 특색있는 문화의 거리로 발돋움하길 마음한가득 바란다.
^ ^

그들의 꿈은 소박한듯 보인다.
그렇지만 세상에 하찮은 희망은 없으므로_
더 멋지게 자리할것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울촌놈 2008.10.24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은 연인과 분위기 좋은 곳에서 오붓하게 차를 마시거나 음악을 들으려면.. 미사리..를 가곤 하는데.. 광주에도 사직골이 그런 곳이었군요~~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2. Favicon of http://rapper1229.tistory.com tasha♡ 2008.12.08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통기타....
    올 초에 열심히(?) 배우다 요즘은 손을 놓았는데
    겨울이 되니 다시 생각이 나요.


광주천변을 따라 늘어선 다리들에 하나둘 조명이 켜지기 시작하면,
사직골 음악거리의 간판들에도 하나둘 불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처음으로 찾은 라이브카페는 7080라이브클럽 '곡스(Gok's)였다.
빨간색 바탕에 선명한 흰색으로 새려진 '곡스'라는 간판이 한눈에 들어온다.
이곳에서 어떠한 이야기를 듣게 될지 설레는 마음을 안고 간판을 따라
지하에 위치한 곡스의 문을 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몇개의 원탁 뒤에 있는 무대였다.
무대 뒤에 "Live Club 곡스"라는 글씨가 선명하다.

98년 처음 충장로에 오픈한뒤 2002년 조선대 정문을 거쳐
2007년 8월, 이곳 사직골에 지금의 '곡스'로 자리잡게 되었다고 한다.

'곡스'라는 이름은 '노래들'이라는 말이라고 한다.
노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상호명을 짓게 되셨다는
사장님의 마음이 묻어나는 것 같다.

마야의 오픈공연을 비롯해서 지금까지 한영애, 크라잉넛, 노브레인, 양승필 등의
가수들을 초청해서 공연을 가지는 등,
기성세대 뿐만이 아니라 젊은세대까지도 아우르는 폭 넓은 공연들이
이 곳에서 이루어져왔다는 사실에 그 정보들을 미처 알지 못했음이 아쉬울 따름이었다.



가게를 둘러보면 지금은 보기 힘든 LP음반들을 비롯해서 많은 음반들이 구석에 자리하고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에는 기타 모양의 조형물과 아담한 크기의 바(Bar)가 분위기를 더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규모가 큰 대극장공연과 달리 작은 에너지까지 느낄수 있는 라이브 공연을
계속 해가고 싶다는 사장님의 말씀속에서 공연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도 보이는 듯했다.


서울 미사리를 경험하고 싶다면 이곳을 찾아주길 바라신다는 이준희 사장님.

Q : 혹시 마지막으로 하실 말씀 있으신가요?
A : 저는 많은 것들을 바라지는 않습니다.
     다만 광주 시민들이 지역음악인들을 많이 사랑해주시고,
     음악을 사랑하시는 분들이 오셔서 공연을 하고,
     또한 열린 마음으로 다른이들의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술은 많이 드시되 취하진 마시길 바랄뿐이죠 (웃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화중에 계속 농담을 던지시던 사장님께서는 음악이야기가 나오자
진지함이 묻어나는 표정으로 자신의 생각을 말씀하시는 모습에,
'음악' 한 길 인생이 느껴진건 나만의 착각이었을까.


더 많은 이야기는 나중에 더 하자고 하시며
웃는 얼굴로 배웅해주시던 사장님을 뒤로 하고
곡스(Gok's)를 나왔다.

아, 첫 만남에 이렇게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으니,
이 사직골 음악거리 포스팅이 끝날 무렵에
나는 내가 미처 알지 못했던 소중한 것들을 얻어갈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감에
앞으로 있을 만남들이 더 기대가 되었다.


To be Continued.


=============================================
곡스(Gok's)
-영업시간 : 7 : 00 PM ~ 2 : 00 AM
-전화번호 : 062) 234 - 1656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성훈 2008.09.12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런 곳 좋은데요.ㅎ 라이브카페가 바같기두 하구요.ㅎ
    사장님과 직접 인터뷰(?)하셨나봐요.ㅎ

  2. 화순남 2008.09.12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들어 LP반을 구경하고 특히나 구하기가 어려운데...
    곡스 한번 가서 예전의 감동을 다시한번 느껴야 겠어요
    전화번호까지 기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3. 라이브 2008.09.12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브카페라는게 점점 사라지고 있는 시점에
    사직골 음악거리의 활성화가 필요할것 같네요.
    예전엔 통기타 하나들고 왔다갔다 하던 가수들이
    눈에 많이 보였었는데..
    요즘엔 전혀 보이지 않는 것 같아요..
    광주의 명물로 음악거리의 활성화가 필요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