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주시․광산구․광주환경공단 등 260여명 즉각 현장 방제작업


                     - 윤장현 시장, 현장 진두지휘 “주민 피해 없도록 완벽한 방제” 당부


광주광역시는 지난 25일 오후 3시경 광산구 하남3교 아래 풍영정천에 기름띠가 형성돼있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곧바로 현장에 출동해 수질오염사고에 신속히 대처했습니다. 현장 확인 결과 하남3교 밑 제2배수관문에서 유류가 유입돼 풍영정천을 거쳐 극락천 합류지점까지 유막이 형성됐으나, 시의 적극적이고 발빠른 대처로 영산강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광주시는 사고 당일, 즉각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사고를 전파하고 방제작업을 위해 서구, 북구, 광산구청과, 한국환경공단, 보건환경연구원 등 관계기관에 방제작업을 요청하고, 시와 이들 기관 관계자 260여명이 현장에 출동해 흡착포살포, 오일펜스 및 오일붐 5개소를 긴급 설치하고 한국환경공단의 유회수장치(oil return system)를 동원해 유류를 수거했습니다.

시는 26일에도 한국환경공단 유회수장치 총 6대를 투입하고, 폐수처리업체를 동원해 남아있는 유류에 대해 수거작업을 지속했습니다.

윤장현 광주시장도 25~26일 연 이틀 현장에서 방제작업을 진두지휘했습니다. 윤 시장은 “영산강 줄기인 풍영정천은 인근 수완지구 주민들과 극락친수공원이 가까운 만큼 주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고 완벽한 방제작업을 해 달라”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한편,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풍영정천에 유입된 유류의 시료를 검사한 결과 n-H 추출물질로 광유류(관련업종 : 자동차제조업, 금속제품제조업, 차량정비업소 등) 성분으로 아직 수질생태계에는 피해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광주시는 유류 배출업소 색출 및 사고발생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어제부터 3개 단속반 6명이 하남산단 주변 하수구 맨홀을 역추적하면서 n-H 추출물질인 광유류를 사용하는 자동차․금속제품 제조업, 차량정비업소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유류 배출업체가 적발되면 강력한 행정처분과 함께 고발 등 형사처분도 병행할 방침입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