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떴다! 사랑의 산타원정대”

- 빛고을청년봉사단 200여 명, 일일 산타로 저소득층 가정에 선물 전달


광주 청년들로 구성된 빛고을청년봉사단이 ‘몰래 산타’가 되어 지역 곳곳의 소외아동 가정을 깜짝 방문하고 선물을 전달했습니다. 광주광역시는 26일 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광주광역시자원봉사센터와 광주지역 청년으로 구성된 빛고을청년봉사단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사랑의 산타원정대 발대식’을 개최했습니다.


‘사랑의 산타원정대’는 연말 나눔이 필요한 저소득층 가정 어린이들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선물을 준비하고, 빛고을청년봉사단이 산타클로스가 되어 사랑의 선물을 전달하는 행사입니다.


올해 방문 가정 97곳은 빛고을청년봉사단이 교육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지역아동센터를 중심으로 선정됐습니다. 발대식 후 산타학교에서 진행한 크리스마스 캐롤과 율동을 익힌 후 4인1조 39개 팀이 미리 선정한 가정을 방문해 율동과 함께 선물을 전달하며 아이들과 정을 나눴습니다. 시민들은 시내 곳곳에서 산타복장을 하며 지나가는 청년들에게 격려를 보냈습니다.


임형순 광주광역시자원봉사센터 소장은 "사랑의 산타 원정대가 전하는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일이 곳곳에서 전파돼 모두가 행복한 한해를 마무리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빛고을청년봉사단은 지난 2007년 구성돼 9년째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도 지난 3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연인원 4000여 명이 20여 개 지역아동센터와 사회복지시설기관 등 지역사회 곳곳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