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직접고용 전환 노동자와 첫 임금협약 체결
- 노동자 건강권 위한 적정 노동시간, 교대제 변경 시범운영 합의


광주광역시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대책’에 따라 직접고용 전환된 노동자들과 지난 11일 첫 임금협약을 했습니다. 광주시와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5월 노사 상견례를 시작으로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대책’에 의해 용역에서 각 기관 기간제로 직접 고용된 시 본청 및 직속기관, 사업소 소속 283명의 노동자들의 임금 및 노동조건을 결정하는 단체교섭을 진행해왔습니다. 


이번에 체결한 협약은 2016년 임금협약으로 2년차를 맞이해 전환 노동자의 임금 인상과 광주시 CCTV관제센터 관제요원의 교대제 변경 시범운영, 김치타운관리사무소 미화노동자의 노동시간 현실화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특히 관제센터 교대제 변경 시범운영의 경우 교대근무 노동자의 건강권 실현을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아, 교대제 방식의 혁신적인 변화를 도모한 모범적인 사례로 주목되고 있습니다. 


비정규직의 노동3권 실질적 진전 사례로 평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최영일 지부장은 “이번 협약체결이 비정규직의 노동3권을 실질적으로 일보 전진시켰다고 그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며 “이번 단체교섭은 꾸준한 노사 간의 민주적이고 평등한 교섭을 통해 전환 당사자들의 현장의 문제를 성실히 소통하는 과정을 거쳐 노사가 함께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자리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박병규 사회통합추진단장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 대책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노동조합과 협력적 관계 유지가 필수적이다”며 “앞으로도 노동조합과의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와 더불어 광주형 일자리도 반드시 성공시켜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광주시가 민선6기 들어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 개선 대책’은 지난해 2월 시 본청 간접고용 노동자 74명을 직접고용으로 전환 한 이래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을 포함한 공공부문 827명 중 현재까지 767명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해 93% 전환율을 보이고 있으며, 올 말까지 100% 전환하고, 2017년부터 순차적으로 공무직으로 전환할 예정입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