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쯔쯔가무시증이 11월 중순까지 집중 발생함에 따라 야외작업과 활동을 할 경우

반드시 예방수칙을 지켜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주로 털진드기 유충이 번식하는 가을철에 많이 발생하며 벌초, 등산, 농작물 추수, 텃밭 가꾸기 등 각종 야외활동을 할 때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감염된다. 올해 광주지역 환자는

지난 9월까지 18명에서 10월 현재까지 168명으로 급증세를 보이고, 50세 이상의 성인들에게 많이 발생하고 있다. 

 

- 최근 3년간 발생현황  : 2011년 172명, 2012년 276명, 2013년 495명, 2014년 168명

 

특히, 백신이 현재까지 개발되지 않아 개개인이 감염 매개 환경과 접촉을 피하고 11월까지 야외

활동이나 작업을 할 때는 긴 작업복을 입고 장갑이나 장화, 토시 등 보호구를 착용해 피부노출을 줄여야 한다.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않아야 하며, 활동 전 옷이나 몸에 벌레 쫓는 기피제

를 뿌리는 것도 좋다. 작업 후에는 반드시 씻고 착용했던 옷은 세탁해야 한다.

 

임형택 시 건강정책과장은   “집중 발생 기간에는 숲이나 풀밭에서의 활동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야외작업이나 활동 후 발열, 오한, 두통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지체없이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받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쯔쯔가무시증 예방 수칙

 

  -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곳 (수풀, 나무 우거진 곳 등) 에는 가급적 가지 않습니다. 
  -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않도록 합니다. 
  - 풀밭 위에 앉을 경우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도록 합니다.
  - 풀숲에 앉아서 용변을 보지 않도록 합니다.
  - 야외에서 작업할 경우, 소매와 바지끝을 단단히 여미고 장화 등을 착용하도록 합니다.
  - 작업 및 야외활동 후 즉시 입었던 옷을 털고, 꼭 세탁합니다.
  - 집에 돌아온 후 바로 샤워나 목욕을 합니다. 
  - 작업 및 야외활동 시 기피제 사용이 일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특히, 아동이 있는 부모님들은 아이의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주위,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있지는 않은지 꼼꼼히 살펴줍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