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7월 광주에서 개최되는 2015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종목에 역도를 추가해 평양에서 개최하는 방안이 본격 추진되고 있어 주목된다. 또한 대회 성화가 북한에서 판문점을 거쳐 육로를 통해 남쪽으로 봉송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장은 17일 올레그 마티친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수석부회장, 유병진 대한대학스포츠위원장 등과 함께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fisu가 역도를 북한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2015광주하계u대회 조직위와 대한대학스포츠위원회(kusb)에 공문으로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올레그 마티친 수석부회장도 “fisu가 역도의 평양 개최 방안을 16일 서신으로 공식 제안했다.”라고 이를 확인했다.

 

광주시장은 “u대회를 한반도 평화 증진의 계기로 삼기 위해 남북 단일팀 추진과는 별개로 역도를 추가로 신설해 평양에서 개최토록 fisu가 추진 중에 있다.”면서 정부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추진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fisu 총회에서 2015광주u대회 시 남북단일팀 구성을 공식 승인한데 이어, 이번 역도 종목의 북한 개최까지 추진하게 됨에 따라 성사될 경우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가 남북간 긴장완화와 평화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는 70개국에서 260여명의 대학스포츠 지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2014 광주fisu 포럼이 개막됐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