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 시장, 전국 최초 乙을 위한 행보 돌입
- 21일부터 ‘을(乙)을 위한 직소민원센터’ 운영
(시민협력관실, 613-2721)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는 21일 전국 최초로 ‘을(乙)을 위한 행정 접수창구’를 개설하고 을(乙)을 위한 혁신운동을 대대적으로 추진한다.


광주시는 이를 위해 시민들의 개별적인 행정고충을 상담, 접수해온 기존 직소민원실을 시대에 뒤떨어진 각종 규제와 제도를 개선하고, 행정 혁신 등을 위한 종합적인 접수창구인 ‘을(乙)을 위한 직소민원센터’로 확대 개편해 운영키로 했다.


창구에 접수된 사례는 1차적으로 인권담당관실에서 운영중인 ‘인권옴부즈맨’에서 예비적 판단을 하고 판단 결과를 관련 부서에 통보하면, 관련 부서에서는 옴부즈맨의 권고(견해)를 존중해 정책에 반영하게 된다.


강운태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1층에서 열린 ‘을(乙)을 위한 직소민원센터’ 현판식에 참석해 “최근 갑을(甲乙)관계가 정치권 등 사회의 주요 이슈이다.”라며 “생활현장을 담당하고 있는 행정이야말로 ‘을(乙)을 위한 행정’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을(乙)을 위한 행정시스템은 모든 행정 영역에서 함께 도입해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으므로, 각 실.국은 물론 5개 자치구, 시 산하기관, 공기업에서도 도입하기를 바란다.”라며 “아울러,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의 위상에 걸맞게 가능하면 시교육청과 경찰청 등 유관기관까지 확대해 함께 을(乙)을 위한 행정으로 과감하게 고쳐나가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