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gj.com을 드나들면서 인상적인 한분,
바로 우리 동포이면서 광주시청에서 공무원 질 하신다고 자신을 소개하셨던 전용걸님! 오늘 한  지방일간지를 보다가 그분이 남기신 글을 하나 발견했습니다.
어찌나 반갑던지요. saygj.com을 출입하시는 블로거님들과 공유하고 싶어 여기에 올립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가기 하시려면 :::>
http://www.kwangju.co.kr/WCDS/_service_new/webSearchNews.aspx?txtSearchWord=%uAE30%uACE0 

그분이 곧 떠나시나 봐요. 다음주 15일라고 들었습니다.
몇일 남지 않은 기간동안 광주를 더 많이 느끼고 가시길...

[기고]마음으로 느낀 광주와 한국
필자는 중국 흑룡강성 수화시청 공무원이다. 중국 외교부와 한국지방자치단체 국제화재단에서 주최한 K2H프로그램에 참가해 지난 4월부터 6개월간 광주시청에서 연수를 하고 있다.

광주시청에서 연수를 하면서 필자는 비교적 국토면적과 자원이 적고 전쟁까지 격은 나라가 이렇게 짧은 기간 내에 한강의 기적이라할만큼 부강한 나라로 성장 발전할 수 있었던 이유를 조금쯤 알게 됐다. 지난 5월에는 광주시에서 2013년 하계 유니버시아드대회 유치 행사에 참여했는데, 추진 과정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

필자가 연수하고 있는 시청 마케팅기획과 국제협력팀에는 필자를 포함해서 6명이 근무하고 있다. 매일 아침 박웅열 팀장이 그날 추진해야할 일을 세밀하게 검토한 후 효율적으로 전달했고 이에 따라 직원들은 열심히 일을 처리하는 것을 보면서 중국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좋은 모델이라고 생각했다.

이 외에도, 지난 6월 해외(미국, 캐나다)연수를 떠날 직원이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출국 전날까지 사무실에 나와 열심히 일하는 모습도 인상 깊었다. 하계유니버시아드 유치 신청에 따른 현지실사단을 맞이할 준비를 하면서 저녁 12시가 넘도록 점검하는 공무원들을 보면서 다시 한번 놀랐다.

필자가 연수하고 있는 부서의 직원들은 올해 초부터 U대회 개최도시를 발표할 때까지 무려 반년동안 휴일도 반납하면서 매일저녁 늦은 시간까지 각자 맡은 바 임무를 수행했다.

이와 같은 자세로 지역과 국가 발전을 위해 일하는 공무원들이 있고, 한국인 특유의 근면성과 유관기관간의 긴밀한 협력체계는 물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가 조화를 이루고 있기에 한국이란 나라가 빠르게 성장 발전했을 것이란 믿음을 갖게 됐다.

필자는 그동안 광주시의 배려로 좋은 환경 속에서 연수생활을 해왔다. 연수를 마치고 오는 15일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이국 땅 광주에 처음 왔을 때의 두려움은 다 잊은채 훈훈한 인심과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맛볼 수 있었고, 특히 선진행정시스템을 여러 분야에 걸쳐 배우게 된 것은 더없는 보람이다.

이번 연수가 필자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기회였기에 앞으로 중국에서 생활하면서 한국과 광주라는 말이 나올 때마다 아마도 고마움과 그리움이 교차될 것같아 벌써부터 콧날이 시큰해진다.

필자가 직접 보고 마음으로 느낀 한국은 국토는 비록 작지만 참으로 강하고 위대한 나라였다. 광주시청 관계자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씨에씨에.

/
전용걸 중국 흑룡강성 연수공무원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gj.com 홍성훈 2008.10.13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광주에 대해
    좋은 인상을 심어드린 시청 관계자 여러분들이
    더 수고 하셨을것 같네요.

  2. 교환학생 2008.10.13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용걸님의 글 잘 봤습니다.
    우리나라에 안좋은 면도 많이 보셨을텐데
    좋은 생각 가지고 떠나셨으면 합니다^^

  3. Favicon of http://saygj.com/author/예림어미 예림어미 2008.11.03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분은 잘 가셨을까요??

중국에서 사는 조선족 전용걸이라는 공무원이 지난 4월말 광주로 왔답니다.

동갑이라는 이유로 몇번의 설득 끝에 '조선동포 용걸이가 보는 광주'라는 타이틀로 처음 중국에서 출발할때부터 지금까지의 느낌을 글로 적어주길 부탁했답니다.

며칠간의 고심끝에 나온 전용걸선생의 첫 글 입니다.

편집은 사진만 넣고 글은 그대로 발행합니다.
사진 : 추석연휴 전날 송정리역에서 홍보활동중인 전용걸
[추석연휴 전날(9월 12일) 송정리역에서 귀성객 상대 홍보활동 때의 모습]




조선동포 용걸이가 보는 광주

① '녹화 잘 된 광주' 첫 인상에 반했시우~


사진 : 사무실에서 열심히 컴퓨터를 사용중인 전용걸

 내 이름은 田龍杰(전용걸)이라요.

 1968년에 중국 吉林省 伊通縣에서 태어나서 1991년에 대학교을 필업하구 직업고중에서 선생질 하다가 지금은 중국 黑龍江省 綏化市정부에서 공무원질하고 있어요.

 중국에서 살면서 한국에 대한 많은 말을 들었어요.

 한국은 산 많구 물이 많아서 경치가 아름답구,  국민의 소질이 높아서 환경이 깨끗하구, 기초시설이 잘 마련되서 생활하기가 편하구, 문화생활이 풍부해서 살기가 좋구, 경제도 발전되어 부지런만 해문 돈벌이두 잘 됀다구.

 그래서 한국에 한번 와보는 것이 큰소원이었서요.

 마침내 2008년에 한국 광주광역시 시정부루 반년 동안 연수생활할 기회가 있었어요.

 그래서 나는 다 한국이 좋단데 도데체 얼마나 잘해 놓길레 다들 좋다하는지 하는  마음으루  한국으루 나왔어요.

 4월25일에 수원지방행정연수원에서 10일간 교육을 끊내구 광주광역시루 오는 버스를 탔어요.

 광주시에 들어서면서 나는 이 시내가 녹화는 정말 잘 됐구나 하는 느낌을 가졌어요.

 차창 밲았으루 보이는 곳마다 나무하고 꽃이 없는 데가 없었어요.

 보기에는 미음대루 심어 놓은 것 같은데  보면 볼수록 나무, 꽃, 바위 돌 그리구 건물들이 잘 어울렸어요.

 그것 보다 내 마음에 더 드는 것은 시내 안에 있는 산과 천 이야요.

 광주에 대한 첫 인상에 나는 반했어요.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성훈 2008.09.18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면.. 의외로 나무들이 많이 심어져 있는것 같네요~
    그리고 광주천 근처로 많이 발전되어 있는 모습도
    잘 지적해 주신것 같아요/ㅋ

  2. 양치기소년 2008.09.18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동포의 구수한 말투가 그대로 묻어나와서 좋네요.
    '선생질, 공무원질, 부지런만 해문, 산과 천 이야요'
    도시내의 '산과 천'이 가장 맘에 들었다니,
    아마도 중국에서는 분명 볼 수 없는 아기자기한 도시형태여서
    그러지 않나 싶네요.
    광주천에 물이 넘쳐 흐르면 지금보다 훨씬 더 멋진 도시가 될텐데~
    전용걸님의 2편이 벌써 기다려 지네요. 홧팅!!!!

  3. 광주골 2008.09.18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2편이 기다려지는데요.ㅎ
    같은 민족이지만 또다른 시선으로
    바라본 광주의 모습이 궁금해집니다.ㅎ

  4. baezzang 2008.09.18 1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지인의 눈에는 광주가 녹화가 잘 된 고장으로 보이는 군요.
    안에만 있으면 그것이 잘 안느껴 지는 데 말예요 .
    2편 기대하겠슴다.

  5. kongsimom 2008.09.19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동포 용걸님의 모습을 보니 중국인과의 가까움이 느껴지네염~
    광주는 초록길이 많아서 가는곳마다 좋은 느낌을 받으실겁니다.
    넘 좋네여^^

  6. 지연맘 2008.09.19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밈없는 말투와 사진이 넘 인상적입니다.
    반갑습니다..동포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