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7일간), 전통문화관에서

광주광역시는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동구 운림동 소재 전통문화관에서 市지정 무형문화재 제13호인 조기종(화류소목장) 선생을 비롯한 9인의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무형문화재 보유자 제13호 화류소목장 조기종, 제4호 필장 문상호·안명환, 제12호 악기장 이춘봉·이복수, 제17호 남도의례음식장 최영자·이애섭, 제19호 대목장 박영곤, 제20호 나전칠장 김기복씨의 작품 100여 점이 전시된다.

화류 소목장 조기종씨는 나무와 나무를 연결하는 짜 맞춤 기술로 한국 전통가구의 소박한 아름다움을 표현하였으며, 대목장 박영곤씨는 남원 광한루 작품에 이어 쌍봉사 대웅전을 1/10로 축소한 3층 목탑을 선보인다. 

필장 안명환씨는 붓털을 하얀 염소털로 색깔별 염색을 보기 좋게 들였다. 문상호씨는 바닷가에서 자라고 있는 갈대를 가을에 베어다 소금물에 12시간 이상 삶아 방망이로 두들겨 만든 붓(노필), 맹종죽 가지를 이용해 만든 붓(죽필), 모필 등을 선보인다.

또한, 악기장 이춘봉씨는 오동원목으로 제작 공명통에 음량과 음색이 넓고 깊은 거문고와 오동나무로 제작한 가야금을 출품한다. 이복수씨는 50년 이상 자란 석산 오동나무로 가야금을 만들어 악기의 성음이 더욱 청아한 음색이 되도록 전통방식인 옻칠을 한 작품을 소개한다. 나전칠장 김기복씨는 전복조개껍질을 여러 가지 문양으로 박아 화려하게 장식한 권칠화병과 삼함 등을 전시한다.   

이번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작품 전시회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올 곧게 맥을 이어온 전통예술을 계승하며, 지역민들의 문화적 소양과 전통예술의 가치와 소중함을 인식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시는 매년 무형문화재 전승보전을 위해 발표회 등 공개행사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이 같은 공개발표회를 통해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전통예술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 임마, 너는 나무들이 공해병 걸렸냐!’
고1 미술 시간에 교정의 나무들을 보며 풍경화를 그리는 내 그림을 보시고, 담임이던 미술 선생님이 내게 하신 관심어린 책망이다.
딸아이가 그리는 그림을 보거나 작가들의 전시 작품을 볼 때마다 아픔으로 스치는 이 말은 회랑에서 작품 세계를 이해하려는 나에게 자극제가 되기도 한다.

학창시절엔 시험 준비 한답시고 본적도 없는 작품을 제목하고 작가 이름만 암송하느라고 밤잠도 설쳐댔었다.
그래서 지금도 경험적 감상과 감흥은 없고 그저 메마른 지식만 남아있을 뿐이다.
그래서인지 작품 속에서 화가나 조각가의 삶이나 정신세계를 느껴 보는 것은 아직도 어렵다.
이런 강박은 밥술에 밀려 예술을 경홀히 해온 우리세대의 결핍증 일 것이다.

그 품격이 세계수준인 문화예술 민족임에도 서민의 위치에서 문화나 예술이란 단어가 아직도 거리감 있게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예술이 일상의 삶속에 녹아 있기 보다는 특별히 시간을 내고 비용을 들여 정해진 공간을 찾아가야만 느낄 수 있기 때문은 아닐까?
문화수도!  예술을 모토로 하는 광주도 아직 비엔날레와 같은 문화 행사가 예술 도시 위상을 나타내는 중요 포인트다.
물론 광주천 교량들의 다양한 변화나 신도로 가로등 등에 미적 노력을 하고 있음에도 일상 속에서 작품을 만나는 것은 쉽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일반시민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자미갤러리란 작은 공간이 이러한 광주의 목마름을 채우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이 회랑은 북구청이 향토문화의 거리로 조성하고자 퇴폐중심의 홍등가였던 구 삼일로 길을 건전한 공간으로 유도하면서, 상가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기 위해 2002년 지은 향토 문화센터 1층에 자리하고 있다.

물론 시내 거대 백화점이나 더러는 박물관에서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기도 하지만 연중 상시로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되고 또 예술적 소양이 있는 개인이별 부담없이 작품전을 열수 있는  회랑은 자미갤러리가 유일 하다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미갤러리의 특징은 전시 공간은 작지만 전시되는 작품 세계가 다양하다는 것이다.
여러 계층의 작가들이 수시로 작품들을 전시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관람객 입장에서도 가벼운 마음으로 일상의 연장선상에서 여러 작품 세계를 만나 볼 수 있는 열린 공간이라는 점이다.

특이나 젊은 학생들이 모여드는 전대후문과 가깝고 북구청의 청년문화의 거리 조성 계획과 맞물려 있어, 후학들이 꿈과 낭만을 키울 수 있는 정열의 공간이기도 하다.

북구청이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문화의 거리조성 사업의 작은 부분에 위치한 이 열린 예술 공간은 기성세대의 잃어버린 꿈과 예술에 대한 메마름을 채우고, 커나는 세대의 이상이 영그는 풍요한 곳이 될 것이라 희망한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gj.com 홍성훈 2008.10.06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구청의 문화예술을 위한 노력이 보이는 곳 같네요~
    자미 갤러리 말만 많이 들어보고
    가보지는 못했는데 한번 가봐야겠어요~

  2. baezzang 2008.10.06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미란 이름이 땡기네요.
    어떤 의미인가요?

  3. nome 2008.10.06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갤러리라 함은
    미술 작품들 전시인가요?
    사진전 같은것두 하나?

  4. Choi 2008.10.07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토문화센터에 갤러리가 있는줄은 몰랐네요;;;
    오늘 알았어요+_+ 감사합니다.ㅎ

  5. Favicon of http://www.buystarwarscredit.com/ SWTOR Credits 2012.01.05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리 말만 많이 들어보고
    가보지는 못했는데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