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오는 31일 오후 7시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광주의 꿈’을 주제로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문화교류 행사를 마무리하는 자리다. 총 3부로 나눠 △문화수도 광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미디어아트로 표현한 이이남 작가의 주제영상 △광주의 가치를 투영해보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 대한 서사적 스토리를 중심으로 전개하는 총체극 공연 △동아시아문화도시의 희망과 번영을 노래하는 대합창으로 구성했다. 


특히, 통상적인 의례를 축소하고 중국과 일본 공연단의 식전공연과 광주의 문화수준을 보여줄 수 있는 공연들로 진행된다.


식전 공연에서 중국 취안저우시는 손인형극, 사자춤과 남소림무술을 선보이며, 일본 요코하마시에서는 ‘도려내주세요, 당신의 가위로’라는 주제로 음악과 현대무용을 곁들인 공연을 펼친다.


본 행사인 1부에서는 아시아문화예술의 중심으로서 광주가 다양한 문화의 교류와 소통의 허브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그린 ‘광주의 꿈과 미래, 아시아문화중심도시’가 주제영상으로 상영된다.


2부 공연에서는 ‘asian 빛’을 주제로, 광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가치를 투영해보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 대한 서사적 스토리를 중심의 총체극 공연을 펼친다.


마지막 3부는 광주시립합창단과 민간 합창단 등 200여 명의 연합합창단이 60인조 관현악단의 반주에 맞춰 우즈베키스탄, 인도, 몽골 등 아시아 3개국의 국가를 관현악 편곡한 합창과 안익태 선생의 한국환상곡(코리아 판타지)을 선보인다.


정동채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장은 “이번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통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위상과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3개 도시 간 지속가능한 문화교류 행사를 발전 계승시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남식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계기로 3국의 문화교류와 협력이 결실을 맺고, 상생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라며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우호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광주시가 아시아 문화중심도시로서의 미래 비전을 주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일본 요코하마시는 오는 11월17일, 중국 취안저우시는 11월27일 각각 마무리 행사를 열 예정이다. 11월17일 요코하마시에서는 3개 도시가 초대 문화도시로서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하고, 지속적인 문화‧경제교류 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지난 4일 일본 요코하마시 가나가와 예술극장에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문화 저력을 다시 한 번 알렸다고 밝혔다.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광주시 공연단은 1부 무대에서 전통실내 관현악단 ‘율’과 ldp(laboratory dance project)의 현대무용으로 30분간 1200여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율’은 관악합주 수제천, 나영선 씨의 피리독주곡 상령산풀이 연주와 함께 광주여대 박선욱 교수의 살풀이 춤,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의 미디어사군자가 결합돼 정적인 가운데 율동의 조화를 이룬 공연이었다.


또한, ldp는 ‘no comment’라는 의미처럼 침묵이 어떠한 설득보다 더 많은 의미를 전달해 준다는 내용으로 15분간 15명의 남성무용수가 역동적인 공연을 펼쳐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무용수들이 객석으로 돌진해 관객과 하나되는 퍼포먼스를 펼쳐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하야시 후미코 요코하마시장은 공연을 지켜본 후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광주광역시의 공연은 전통과 현대의 예술을 절묘하게 결합시킨 신선하고 역동적인 공연이었다.”라며 극찬했다. 일본 주요 관계자와 중국 참가자들도 공연 중 감탄사를 연발했다. 


한편,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에서 중국 취안저우시는 이원극과 남소림사권법을 선보이고, 2부 무대에서는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요코하마’의 홍보대사인 덴파구미의 축하공연과 일본의 대표적인 현대무용단인 산카이주쿠는 ‘(마주 대하고 있는 거울) 사이에서-반영’을, 콘돌즈는 교복차림으로 등장해 댄스와 생음악연주, 콩트 등 포퍼먼스 공연을 펼쳤다.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은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를 통해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 문화로 하나되는 동아시아의 가치를 창출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라고 밝혔다.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 행사의 하나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는 광주시와 취안저우시, 요코하마시 등 3개 도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아시아문화공동체의 형성과 문화교류, 상호 이해증진을 위한 장으로, ‘한중일 문화예술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고 이해하기’라는 주제로 지난 4일 일본 문화청과 요코하마시가 주최했다.


한편, 5일에는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한중일 대표회의에서 향후 한‧중‧일 문화도시 간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키로 하는 등 문화교류 등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요코하마시 드디어 개막
- 3개 도시 중 두 번째 개막, 광주도 3월 개막준비에 박차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611-2421)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일본의 요코하마시가 지난 25일 오후 7시

퍼시피코 요코하마 메인홀에서 개회식을 열고 본격적인 문화교류에 나섰다.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는 일본의 문화도시로 선정된 요코하마가

 ‘3도시의 개화-시공을 초월한 음악이야기’를 주제로 26일까지 개막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본의 요코하마는 중국 취안저우에 이어 한·중·일 3국 중 두 번째로 문화도시 행사를 개막했으며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방적이고 선구적인 문화적 기풍과 정신 그리고 전통에서 현대에 이르는

폭넓은 분야의 문화예술 이벤트를 전개할 계획이다.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일본 요코하마 개막에는 중국 취안저우시의 대표단을 비롯해

아오야기 마사노리 일본 문화청 장관 등이 참석했으며 광주 대표로는 (재)동아시아문화도시 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이 참석해 교류도시로써의 우의를 다졌다.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요코하마의 개막을 축하하며 열리는 음악콘서트에는 중국의 니코(二胡,:중국 전통악기)연주자인 ‘웨이웨이 우’와 동아시아문화도시 요코하마 홍보대사인 6인조 아이돌 그룹 ‘뎀파구미’가 출연해 각 도시를 대표하는 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가로는 오른쪽 성대가 마비된 상태에서 노래하는 세계 유일의 테너 배재철씨가 무대에 올랐으며 고난을 극복한 깊은 울림으로 청중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문화교류는 지난 2013년 9월 제5회 한․중․일 문화장관 및 문화도시시장회의에서 채택된

「광주 공동합의문」부속합의서에 바탕을 둔 것으로 중국의 취안저우는 지난 2월 13일 개막 행사를 펼쳤다.

 

한편,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광주는 내달 개막을 준비하고 있으며 3월 18일 예정된 개막행사에서는

 한국은 물론 중국과 일본의 문화를 대표하는 유명예술단이 문화적 기량을 뽐낼 예정이다.

 

‘동아시아 문화도시’는 지난 2012년 5월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시 합의된 사항으로, 한․중․일 3국 간

문화 다양성 존중이라는 전제 아래 ‘동아시아 의식, 문화교류와 융합, 상대 문화의 이해’ 등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동아시아 문화도시를 선정하고 1년간 문화교류 행사를 개최하는 사업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