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미술관(관장 조진호)은 오는 16일부터 12월4일까지 일본 요코하마 뱅크아트(bankart studio nyk)

에서 ‘빛의 도시, 광주’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4동아시아문화도시인 광주를 요코하마에 소개하는 이번 전시는 광주의 역사와 특성을 빛을 이용한

미디어아트로 창의적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김영태, 박상화, 신도원, 이이남, 이주한 등 광주작가 5명이

광주의 풍경과 정서를 바탕으로 한 영상과 사진 등 미디어아트 작품이 선보이게 된다.

 

김영태의 ‘도시의 기억’과 이주한의 ‘무등산’은 광주의 현재 모습을 통해 광주가 지닌 내면 빛의 모습을

소개하고, 박상화의 ‘내부의 꿈’은 가난하지만 따스했던 과거를 어둠과 빛을 통해 추억하고, ‘신도원의

 ’광주의 정신‘은 광주시립무용단과 신도원 작가의 협업을 통한 5‧18정신을 소개하는 작품이다.

 

광주가 낳은 세계적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이 ’도포-역사 다시 쓰기‘ 등을 통해 광주의 전통과 현재가

어우러진 예술적 정신세계를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2014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을 기념해 요코하마 폐막식과 동시에 열려 요코하마의 대표적인

창의적 문화기관인 뱅크아트에서 광주의 미디어아트를 보여준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광주시립미술관과 뱅크아트(대표 이케다 오사무)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청년

작가 교류 등 동아시아문화도시 교류협력의 결실을 맺고 향후 더 많은 문화적 교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개요>
 ❍ 전시제목 : “빛의 도시, 광주”
 ❍ 전시기간 : 2014. 11. 16 ~ 12. 4
 ❍ 개 막 식 : 2014. 11. 16. p.m 5
 ❍ 전시장소 : bankart1929 (요코하마, 일본)
 ❍ 참여작가 : 김영태, 박상화, 신도원, 이이남, 이주한
 ❍ 주    최 : 광주시립미술관
 ❍ 협    력 : bankart studio nyk
 ❍ 후    원 :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광주미디어아트창의포럼

 

 

※ 사진 자료는 미술관 웹하드에서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id: gjart / pw:0968)
   게스트폴더/보도자료/빛의 도시 광주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년 한‧중‧일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문화교류와 협력의 결실을 자축하는 공연이 오는 31일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광주광역시는 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와 함께 31일 오후 7시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광주의 꿈’을 주제로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개최한다.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과 문화부 관계자, 정동채 추진위원장, 지역 문화계 인사, 시민 등 1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 우뚝 설 광주의 문화예술적 기량을 보여줄 예정이다.


중국 취안저우시는 천슈화(陳舒華) 샤먼대학 예술학원 부원장의 피아노 연주와 중국무형문화재 손인형극계승단의 손인형극과 사자춤, 남소림무술을 차례로 선보이며 일본 요코하마시에서는 ‘도려내주세요. 당신의 가위로’(부제 : 나의 앞길을 당신이 인도해 주세요)라는 주제로 음악과 현대무용이 어우러진 공연을 펼친다.


1부에서는 간소한 의식행사와 더불어 올 한 해 동아시아문화도시2014를 통해 손을 마주잡은 취안저우시와 요코하마시가 각 도시의 문화적 우수성과 다양성을 기반으로 문화교류와 소통을 이어나가자는 염원을 미디어아트로 담아 표현한다.


2부 공연에서는 광주출신의 현대무용가 박진수와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 타악그룹 얼쑤의 아트 콜라보레이션이 준비돼 있다. ‘asian 빛’을 주제로 40여분간 펼쳐질 이 작품은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창작·초연되는 작품으로 만물의 시작이 되는 빛이 이제는 아시아의 문화와 예술을 넘어 세계로 향한다는 것을 형상화 한 작품이다. 


특히 ‘asian 빛’은 문화도시의 기량을 선보이기 위해 광주출신 최고 무용수들이 무대에 오르며 특색 있는 안무와 세트, 환상적인 미디어아트가 만나 기존에 볼 수 없는 감동적인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3부에서는 광주시립합창단과 민간 합창단 등 200여 명의 연합합창단이 60인조 관현악단의 반주에 맞춰 우즈베키스탄, 인도, 몽골 등 아시아 3개국의 국가를 관현악으로 편곡한 합창과 안익태 선생의 한국환상곡(코리아 판타지)을 선보여 동아시아를 넘어 아시아 문화교류 중심거점으로서 광주의 위상을 표출하는 음악회를 펼친다.


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은 “이번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통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위상과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남식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이번 공연을 계기로 3국이 지속적인 상생 발전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다.”라며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우호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광주시가 아시아 문화중심도시로서의 미래 비전을 주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공연 관람은 무료이며, 공연시작 10분 전까지 좌석을 배정받아 관람할 수 있다.


한편,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일본 요코하마시는 11월17일, 중국 취안저우시는 11월27일 각각 마무리 행사를 열 예정이다. 요코하마시에서는 초대 문화도시로서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해 지속적인 문화, 경제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증진과 발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지난 4일 일본 요코하마시 가나가와 예술극장에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문화 저력을 다시 한 번 알렸다고 밝혔다.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광주시 공연단은 1부 무대에서 전통실내 관현악단 ‘율’과 ldp(laboratory dance project)의 현대무용으로 30분간 1200여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율’은 관악합주 수제천, 나영선 씨의 피리독주곡 상령산풀이 연주와 함께 광주여대 박선욱 교수의 살풀이 춤,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의 미디어사군자가 결합돼 정적인 가운데 율동의 조화를 이룬 공연이었다.


또한, ldp는 ‘no comment’라는 의미처럼 침묵이 어떠한 설득보다 더 많은 의미를 전달해 준다는 내용으로 15분간 15명의 남성무용수가 역동적인 공연을 펼쳐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무용수들이 객석으로 돌진해 관객과 하나되는 퍼포먼스를 펼쳐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하야시 후미코 요코하마시장은 공연을 지켜본 후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광주광역시의 공연은 전통과 현대의 예술을 절묘하게 결합시킨 신선하고 역동적인 공연이었다.”라며 극찬했다. 일본 주요 관계자와 중국 참가자들도 공연 중 감탄사를 연발했다. 


한편,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에서 중국 취안저우시는 이원극과 남소림사권법을 선보이고, 2부 무대에서는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요코하마’의 홍보대사인 덴파구미의 축하공연과 일본의 대표적인 현대무용단인 산카이주쿠는 ‘(마주 대하고 있는 거울) 사이에서-반영’을, 콘돌즈는 교복차림으로 등장해 댄스와 생음악연주, 콩트 등 포퍼먼스 공연을 펼쳤다.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은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를 통해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 문화로 하나되는 동아시아의 가치를 창출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라고 밝혔다.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 행사의 하나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는 광주시와 취안저우시, 요코하마시 등 3개 도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아시아문화공동체의 형성과 문화교류, 상호 이해증진을 위한 장으로, ‘한중일 문화예술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고 이해하기’라는 주제로 지난 4일 일본 문화청과 요코하마시가 주최했다.


한편, 5일에는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한중일 대표회의에서 향후 한‧중‧일 문화도시 간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키로 하는 등 문화교류 등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