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한‧중‧일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문화교류와 협력의 결실을 자축하는 공연이 오는 31일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광주광역시는 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와 함께 31일 오후 7시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광주의 꿈’을 주제로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개최한다.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은 윤장현 광주광역시장과 문화부 관계자, 정동채 추진위원장, 지역 문화계 인사, 시민 등 1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 우뚝 설 광주의 문화예술적 기량을 보여줄 예정이다.


중국 취안저우시는 천슈화(陳舒華) 샤먼대학 예술학원 부원장의 피아노 연주와 중국무형문화재 손인형극계승단의 손인형극과 사자춤, 남소림무술을 차례로 선보이며 일본 요코하마시에서는 ‘도려내주세요. 당신의 가위로’(부제 : 나의 앞길을 당신이 인도해 주세요)라는 주제로 음악과 현대무용이 어우러진 공연을 펼친다.


1부에서는 간소한 의식행사와 더불어 올 한 해 동아시아문화도시2014를 통해 손을 마주잡은 취안저우시와 요코하마시가 각 도시의 문화적 우수성과 다양성을 기반으로 문화교류와 소통을 이어나가자는 염원을 미디어아트로 담아 표현한다.


2부 공연에서는 광주출신의 현대무용가 박진수와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 타악그룹 얼쑤의 아트 콜라보레이션이 준비돼 있다. ‘asian 빛’을 주제로 40여분간 펼쳐질 이 작품은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창작·초연되는 작품으로 만물의 시작이 되는 빛이 이제는 아시아의 문화와 예술을 넘어 세계로 향한다는 것을 형상화 한 작품이다. 


특히 ‘asian 빛’은 문화도시의 기량을 선보이기 위해 광주출신 최고 무용수들이 무대에 오르며 특색 있는 안무와 세트, 환상적인 미디어아트가 만나 기존에 볼 수 없는 감동적인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3부에서는 광주시립합창단과 민간 합창단 등 200여 명의 연합합창단이 60인조 관현악단의 반주에 맞춰 우즈베키스탄, 인도, 몽골 등 아시아 3개국의 국가를 관현악으로 편곡한 합창과 안익태 선생의 한국환상곡(코리아 판타지)을 선보여 동아시아를 넘어 아시아 문화교류 중심거점으로서 광주의 위상을 표출하는 음악회를 펼친다.


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은 “이번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통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위상과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남식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이번 공연을 계기로 3국이 지속적인 상생 발전의 기틀을 마련할 것이다.”라며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우호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광주시가 아시아 문화중심도시로서의 미래 비전을 주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공연 관람은 무료이며, 공연시작 10분 전까지 좌석을 배정받아 관람할 수 있다.


한편,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일본 요코하마시는 11월17일, 중국 취안저우시는 11월27일 각각 마무리 행사를 열 예정이다. 요코하마시에서는 초대 문화도시로서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해 지속적인 문화, 경제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증진과 발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광역시는 오는 31일 오후 7시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광주의 꿈’을 주제로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문화교류 행사를 마무리하는 자리다. 총 3부로 나눠 △문화수도 광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미디어아트로 표현한 이이남 작가의 주제영상 △광주의 가치를 투영해보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 대한 서사적 스토리를 중심으로 전개하는 총체극 공연 △동아시아문화도시의 희망과 번영을 노래하는 대합창으로 구성했다. 


특히, 통상적인 의례를 축소하고 중국과 일본 공연단의 식전공연과 광주의 문화수준을 보여줄 수 있는 공연들로 진행된다.


식전 공연에서 중국 취안저우시는 손인형극, 사자춤과 남소림무술을 선보이며, 일본 요코하마시에서는 ‘도려내주세요, 당신의 가위로’라는 주제로 음악과 현대무용을 곁들인 공연을 펼친다.


본 행사인 1부에서는 아시아문화예술의 중심으로서 광주가 다양한 문화의 교류와 소통의 허브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그린 ‘광주의 꿈과 미래, 아시아문화중심도시’가 주제영상으로 상영된다.


2부 공연에서는 ‘asian 빛’을 주제로, 광주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가치를 투영해보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에 대한 서사적 스토리를 중심의 총체극 공연을 펼친다.


마지막 3부는 광주시립합창단과 민간 합창단 등 200여 명의 연합합창단이 60인조 관현악단의 반주에 맞춰 우즈베키스탄, 인도, 몽골 등 아시아 3개국의 국가를 관현악 편곡한 합창과 안익태 선생의 한국환상곡(코리아 판타지)을 선보인다.


정동채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장은 “이번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통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위상과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3개 도시 간 지속가능한 문화교류 행사를 발전 계승시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주남식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동아시아문화도시2014 광주, 꿈의 향연’을 계기로 3국의 문화교류와 협력이 결실을 맺고, 상생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라며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우호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광주시가 아시아 문화중심도시로서의 미래 비전을 주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일본 요코하마시는 오는 11월17일, 중국 취안저우시는 11월27일 각각 마무리 행사를 열 예정이다. 11월17일 요코하마시에서는 3개 도시가 초대 문화도시로서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하고, 지속적인 문화‧경제교류 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