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개관한지 얼마 안된 따끈따끈한 갤러리가 있다고 해서 다녀왔습니다.

바로 해와문화예술공간인데요. 


1층은 까페와 갤러리, 2층은 게스트하우스로 이루어진 조금은 특별한 공간입니다. 

게다가 이 곳에서 심리 상담도 하고 세미나도 열고 해와자유대학이라고 해서 강좌도 

열고 있습니다 ^^





무등산 자락에 위치한 해와문화예술공간은 무등산 증심사 입구 가는 길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대로변이 아니라서 찾아가지 않으면 모르고 지나치기 쉽습니다.

하지만 아파트 단지를 조금 지나가면 꽃들에 둘러쌓인 조금은 특별한 건물이 눈에 띕니다 ^^





'해와'는 마음 통하는 누군가와 공감을 나눌 수 있는 곳을 지향하고 있다고 합니다.


교육과 전시, 창작지원, 레지던시, 그리고 힐링과 공감 등 다양한 작업들을 담아내는 복합문화

공간으로 '쉼'과 '숨'을 통해 아프고 상처난 마음을 보듬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 공간이에요 ^^





이번에는 김은주 작가님의 가만히 꽃을 그려보다 전시회를 보기 위해 찾아갔습니다.

해와 테라스에 작가님의 소개가 잘 보이는 곳에 걸려있었어요 ^^

작가님은 부산 출신으로 개인전만 벌써 20회 이상 연 베테랑 화가입니다.





가만히 꽃을 그려보다의 전시 기간은 6월 5일부터 7월 13일까지입니다.

다음주 주말까지는 김은주 작가님의 전시를 만날 수 있겠습니다 ^^

아직 못 보신 분들은 서두르셔야 할 것 같네요 ^^





갤러리는 까페 옆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벌써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네요 ^^

작가님의 작품은 연필로 그렸다고 하는데 방명록 적을 때도 연필이 놓여져 있어서 보기 

좋았습니다 :)

 




'모든 작품은 만지지 말고 눈으로만 감상해주세요'

기본 중에 기본이지만 안지켜주시는 분들도 가끔 계시더라구요. 

김은주 작가의 작품은 특히 연필로 그린 작품인만큼 정말 눈으로만 감상해주시길 바랍니다 ^^





김은주 작가는 그림을 그리고 있을 때 가장 편하다고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작품을 보고 있는 동안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차분하고, 고요하고, 섬세한 느낌에 편안함이 더해져 조금 더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었어요.





연필로 그리는 과정이 재밌다고 말하는 김은주 작가는 스스로도 '치유로서의 미술'을 경험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하는데요.

이해, 공감, 치유가 공존하는 해와문화예술공간과 참 잘 어울리는 전시가 된 것 같습니다.


다음에는 해와문화예술공간의 까페와 게스트하우스도 소개할테니 기대해주세요 ^^



주소 : 광주광역시 동구 의재로 109번길 32-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동구 학운동 | 해와문화예술공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 2회 광주 500인 원탁토론 광주교육을 설계하다.(이윤님 제공)

500인 원탁토론 행사후 퍼실리데이터 단체사진입니다. 

광주교육의 새로운 방향 설정을 위한 제2회 500인 원탁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의제인 '교육 3주체가 바라는 학생상, 학부모상, 교사상'과 '행복한 학교를 위한 교육 환경과 교육 정책'에 대해 500인 한 사람, 한 사람의 귀한 의견을 모았습니다.
건전한 가치관과 바른 인성을 갖춘 학생, 본보기가 되는 생활과 교육철학을 지닌 학부모, 학생에 대한 사랑과 공감으로 지도하는 교사, 교사역량강화와 업무경감, 특별실 확충 등에 많은 의견을 모아주셨습니다
오후 2시에 시작해 6시까지 오랜 시간 뜨거운 관심과 열띤 토론을 통해 모아진 의견은 앞으로 광주교육의 방향과 정책에 충실히 반영하겠습니다.
출처 : 장휘국 교육감님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이미지를 크게 볼 수 있어요.

행사가 시작되기전 http://gentable500.kr(홈페이지)에 사전등록한 사람을 제외한 나머지 사람은 현장등록을 실시하여 학생, 학부모, 교장, 교감, 교사, 행정전문가, 시민으로 나눠 행사장인 토론장에서 착용할 신분증과 관련책자  를 나눠주는 장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이미지를 크게 볼 수 있어요.

퍼실리데이터와 행사관계자들이 모여 화이팅 하는 장면과 저도 기자 자격으로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신분증을 받은 장면. 

행사 시작전 이모조모 찍어보았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이미지를 크게 볼 수 있어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이미지를 크게 볼 수 있어요.

11개 교육기관에서 축하인사를 보내왔다.


이번토론은 이해당사자간의 직접 민주주의형식을 빌려 감성적이고 직설적인 의견들을 나누면서 교육정책에 반영되었다. 

사회를 보시는 코리아 스픽스 서울의 삐리리(이름이 정확하지 않아서...)

원탁토론의 처음엔 유럽에서 시작.미국을 거쳐 우리나라에 들어왔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필요한 원탁토론은 ‘한국실정에 맞는 소통솔루션’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39.114.151.36/~ppriri/view_addform.php?fname=honam2012

일주일 후 컨퍼런스에 사전 등록하여 참여하시면 중식과 석식을 드실 수 있습니다.

밥먹자공짜 좋아요. ㅋㅋ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랑나랑 2012.10.31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2. 복숭아나무 2012.10.31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한 행사네요~ㅋㅋ

  3. 파파라치 2012.11.01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통, 공감, 창조! 참 멋진 단어들 입니다 ^^

  4. 달콤크레용 2012.11.01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