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6일부터 열리고 있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그래도  많은 분들이 다녀오셨을 거란 예상 하에 이렇게 관람기와 함께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을 조금 더 쉽고, 간편한 방법으로 소통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포스팅 할까 합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다음달 11월 3일까지이니 혹시 아직 안가보신 분들은 이 포스팅을 한번 훑어 보시고 가신다면 더욱 쉬운 소통과 함께 더 좋은 작품 감상을 하실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올해 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주제는 '거시기, 머시기'로

'것이기'는 보편적인 것을, '멋이기'는 특별한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한국에서 나고 자란 우리가 공유하는 한국의 전통과 풍토에서 뽑아낸

보편적인 '것'에 새로운 '멋'을 더한 것이 올해의 주제입니다.

하이테크놀로지(High-Technology)에 담긴 하이터치(High-Touch).

 

 제가 앞서 말씀드린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을 조금 더 쉽고, 간편한 방법으로 소통할 수 있는 방법!!

 바로 이 모바일웹을 이용한 '음성 해설 듣기' 인데요~!!

자세하고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시는 도슨트분과 여러 관람객분들과 함께 전시관을 돌아다니며 설명을 듣는 방법도 있지만 제가 여러분들께 꼭 전해드리고 싶었던 메시지는 바로 이것!! 이 웹 사용입니다.

입구 앞에 바로 위치하고 있었지만 많은 분들이 그냥 지나치시더라구요..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도슨트 분의 이야기를 직접 들으며 함께 대화를 통해 작품을 이해하고 또 감상하는 방법도 좋지만, 저는 작품을 혼자 돌아다니며 감상하고 웹을 통해 이해하는 방법도 좋더라구요~

그래서 혼자 작품을 감상하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강추!하는 바 입니다^^

 

 이렇게 각 전시관 앞에 그 갤러리마다의 전시음성해설 QR코드 표지판이 있답니다~

 

그리고 살짝 이번 디자인비엔날레 국제전을 엿본다면~

 

 

 

 위의 사진에 있는 작품은 광주 시민들이 직접 참여한 작품이라고 해요. 자신이 생각하는 광주의 '것이기 멋이기'를 떠올린다면? 이라는 주제로 설문을 하였고 그에 대한 답이 벽쪽에 적혀있답니다~

 광주 시민들의 소원을 담은 나무!

 

 

 특히 이번 디자인비엔날레는 시민이 함께 참여해 만들어 가는 작품들이 눈에 띄었으며

 많은 시민분들이 호기심을 가지고 참여하시는 모습들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전시관을 다 둘러보고 나면 입장권을 지참한 성인분들께는 설문지 작성 후 

우리지역의 고품질 쌀을 선물로 주시더라구요~

겉 포장지의 디자인 또한 각각 달라 아름다웠는데 찍지 못한것이 아쉽습니다.

 

* 그리고 또 한 가지 알려드리고 싶었던 시민참여 프로그램들!! *

1. 주말콘서트 '거시기 즐길랑가' : 퍼포먼스, 일렉트로닉, 월드뮤직, 클래식, 재즈, 락, 국악, 포크, 힙합, 마술과 인형극 등 다채로운 공연 예술 콘서트 (매주 토,일, 공휴일_ 광장 야외무대)

2. 디자인마켓 '머시기 가질랑가' : 캐릭터 일러스트디자인/ 조명디자인/ 세라믹디자인/ 목공예디자인/ 캘리그라피 등 일상적인 것들에 예술적 감수성을 입혀낸 디자인 오픈마켓 (매주 토,일 14:00 - 17:00)

3. 나도 디자이너 : I am a carpenter : 도심공간에 대한 새로운 시각으로 도시의 재생에너지를 시민이 직접 참여하여 디자인하는 시민참여프로그램

4. 뷰티디자인체험 : 미용전공학생들이 남녀노소 누구나 생활 속 뷰티디자인을 자유롭게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체험공간 운영  (매주 토,일)

 

 

 그리고 이렇게 전시 관람을 마치고 나오니 (아 참, 전시관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니다!)

이렇게 정류장에도 전시물이 있더라구요~

관람 후, 그 여운을 집에 가는 길까지도 가져갈 수 있도록 해주는 정류장이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홈페이지 (아래 주소)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  www.gwangjubiennale.org/gdb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엔날레 정문 입구부터 들어가는 입구도 북적북적하여 2013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개막식임을 체감하게 되었습니다.

 2013 디자인 비엔날레의 주제 ‘거시기 머시기’를 올드 앤 뉴(Old and New) 의 맥락으로 풀어가는 전시이다. 

‘거시기 머시기’의 맥락을 고려하여 우리의 옛 디자인과 현재의 디자인과의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전시기획으로 일상속에서 우리와 함께 생활해 온 물건들의 실용적인 의미뿐 아니라, 그 물건들에 대한 이미지와 생각을 함께 제시하여 시대의 변화 속에서 디자인이 어떻게 반영되었는지를 모색하려고 한다.

정말 기대가 되네요. ㅠ ㅠ 온고지신(溫故知新)과 상통합니다.

바빠서 행사만 관람 했는데, 다시 한번 작품관람을 해야 될 것 같습니다. 


6시 까지 오프모임 시간이라 미리 20분전에 도착해서 사인 하고 자리에 앉아 행사가 시작하길 기다렸는데, 

저녁시간이라 배가 출출했는데, 마침 김밥을 준비하셔서 허기는 달래고 행사시간까지 앉아 있을려니 뭐해서 이리 저리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이번에는 음식 나눔 행사 저도 옆에 지나가면서 슬쩍 봤는데, 메뉴보니 정말 맛있는 비빔밥과 잔치국수를 나누어주던데, 줄이 길어 그냥 옆건물에서 사진만 찍었습니다.


해가 저물자, 건물 야경들이 멋 있어서 돌아다니면서 찰칵~

음식 나눔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 ...저도 먹고 싶었어요.

2013 광주디자인 비엔날레에 홍보하러 나온 누리비

2013 광주디자인 비엔날레 개막행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개막행사에 유노윤호가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해외팬과 국내팬들도 많이 왔습니다.


건물 벽면을 통해 시민들 모습이 다 비춰졌습니다.
귀빈들이 하나 둘씩 다 도착하고 어느덧 개막행사가 시작하려 보네요.
6시에 오프모임시간에 왔는데, 음식 나눔 행사를 1시간여 하다보니 벌써 8시가 되었습니다.


■개막식 주요 행사 내용
①개막식 식전행사(19:00~20:00)

②축하공연 및 오프닝 영상(20:00~20:13)

③개막선언 및 환영사, 축사(20:13~20:29)

④명예홍보대사 유노윤호 위촉식(20:29~20:34)

⑤전시개요 설명 및 주제 퍼포먼스(20:34~21:00)

⑥전시관 관람(21:00~22:00)

                                                                                                           sns 커뮤니티채널 참고

이번 디자인 비엔날레의 테마입니다.

디자인은 누구에게나 것이기. 디자인은 남다르게 멋이기.

여러 귀빈들의 축하인사와 환영사. 그리고 명예홍보대사인 유노윤호의 위촉장 수여 개막축포와 함께 2013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2013.9.6 - 11.3 59일간의 기나긴 대장정을 시작하였습니다.

 개막을 환영하는 주제 퍼포먼스가 있었는데 제가 한번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주제 퍼포먼스를 바라보는 내빈들 

개막선언을 하시는 장면

마지막으로 개막 축포가 밤 하늘을 수 놓습니다.

마지막 전시설명은 늦어서 다음에 관람 후 블로그에 올리겠습니다.

9월6일부터 11월 3일까지 2013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열립니다.

시민 참여 프로그램으로 토요일,일요일,추석연휴,공휴일 많이 잡혀 있습니다.

주말콘서트 거시기 즐길랑가와 디자인 마켓 머시기 가질랑가 나도 디자이너와 뷰티디자인 체험전이 있습니다.

자세한건 http://www.gwangjubiennale.org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숙정 2013.09.10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게 올리셨습니다 그날의 현장감이 느껴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