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루치아노 파바로티를 추모하는 ‘루치아노 파바로티 10주년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은 공연을 보러 온 사람들로 북적북적했습니다. 연말 분위기가 조금 느껴지기도 하네요.


 

8시 정각, 공연을 알리는 종이 울리고 홀에 있던 사람들이 하나둘 공연장으로 들어서 자리에 앉고 있습니다.


루치아노 파바로티 10주년 콘서트’는 그가 세상을 떠난 10주기를 맞이하여 기일인 9월 6일, 이탈리아에서 첫 추모 콘서트가 성황리에 열렸습니다. 

특히나 광주에서 열린 콘서트에서도 플라시도 도밍고와 호세 카레라스가 출연하였는데요. 파바로티와 친구들‘의 멤버인 지휘자 유진 콘, 소프라노 안젤라 게오르규와 테너 라메라하, 바리톤 고성현이 무대에 올랐으며, 연주는 광주시립교향악단과 함께 하였습니다.


공연이 시작되고 아름다운 소프라노 안젤라 게오르규의 첫 번째 곡인 오페라 ‘박쥐’ 서곡으로 시작하여 소프라노의 아름다운 공연과 젊은 테너인 라메라하의 공연도 이어졌는데요. 현재 오페라계에서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는 테너라고 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바리톤 고성현의 강한 바리톤의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아름다운 공연이었습니다.


 

2부 역시 아름다운 공연이 이어졌는데요. 유쾌한 아티스트들의 호흡과 무대매너, 팬 서비스가 분위기를 한껏 즐겁게 만드는 공연이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위대한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음악을 직접 들을 수 없어 안타깝지만, 그를 추모하고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어 그들로 인해 세계적인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오페라를 라이브로 들을 수 있는 낭만적인 시간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m_e 2017.11.21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싶은 공연이었는데 시간이 맞지않아서 아쉬웠지만 기사로 충분히 공감하게 되네요~감사^^

제법 쌀쌀해진 날씨, 가을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우리 남도 지역의 아름다운 풍경을 동양화와 서양화로 감상할 수 있는 '남도의 풍경'입니다.


문화예술 회관 대극장 갤러리에서 열리며, 9월 20일에 열려 11월 5일까지 전시됩니다. 공연이 있는 날은 오후 9시까지, 공연이 없는 날은 오후 6시 전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남도의 풍경>은 남도 작가 40인이 참가하여, 남도의 아름다운 자연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표현한 개성 있는 작품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인심 좋고 활기찬 남도의 정서와 아름다운 자연에 영향을 받은 40명의 남도 작가들은 남도의 모습을 작품에 느끼는 그대로 담았습니다.


옛날부터 사람 살기 좋은 지역으로 손꼽히는 남도 특유의 활기찬 모습과 아름다움, 시원한 바다 등이 작품에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40인의 작가의 작품이기에 각각의 작품마다 그림 화법도 다른데요. 이러한 부분도 눈여겨보며 작품을 보는 것도 특별한 재미인 것 같습니다.


다양한 색채, 구도, 화법, 또한 작가들의 모두 다른 재해석까지 작품 하나하나 흥미롭게 감상할 수 있는 이유가 많습니다.


고즈넉한 가을, 가을이 떠나기 전에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남도의 풍경> 전시를 감상하여, 우리 남도의 아름다움을 느껴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n 2017.11.02 0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고싶은마음이 확 전해옵니다~~ 자알 읽었습니다^^

  2. 꽁냥 2017.11.02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구싶어지네용 💕

국악 난장판이 지난 16일 수완동에 찾아와 국악 공연을 펼쳤습니다.


이 공연은 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도록 어디든지 찾아가서 여러 장르의 프로그램을 보여주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추진하는 공연입니다.


 

이날 국악콘서트에서는 풍물놀이와 무용, 판소리 등의 다양한 공연을 보여주어, 시민관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두드려 세상을 밝히겠다는 젊은 전통예술가들이 펼치는 공연은 신명 나는 음악과 특유의 흥으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였습니다.


어른, 아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었던 국악콘서트언제 어디든지 찾아간다는 취지에 맞게, 시민들 가까이에서 펼쳐쳐 직접 소통하면서 즐길 수 있었던 공연이었던 만큼! 앞으로도 시민들 옆에서 오래오래 함께 하기를 응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을의 평화를 기원하기 위해 충효동 왕버들 기원제가 열렸습니다.


지난 10월 14일 충효 역사마을 발전협의회에서 충효동 왕버들 기원제를 올렸습니다.


광주광역시 북구 충효동에 있는 천연기념물 제539호 왕버들 나무군은 김덕령 장군의 탄신을 기념해 심어졌다고 합니다. 그래서 ‘김덕령 나무’로도 불리고 있습니다.


왕버들 나무 옆에 있는 자그마한 정려각입니다. 이 정려각은 김덕령 장군이 나고 자란 마을에 충효리라는 마을 이름을 내린 정조의 하사 비문입니다.


김덕령 장군 6남매가 왕버들 그늘 밑에서 공부도 하며 뛰어놀았다는 전설이 있고, 일송일매오류라 하여 마을을 상징하는 경관수였다고도 합니다. 하지만 왕버들 중에서 몇 그루가 말라죽고, 도로 확장으로 인해 잘려 지금은 3그루만 남아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그 크기에 신비로운 느낌이 들면서 역사적으로 가치가 큰 왕버들! 그런 왕버들과 함께 하기 위해 앞으로도 잘 보존을 해줘야겠다는 다짐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9월 7일에 개막한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미래들:FUTURES>가 한참 진행 중입니다! 벌써 13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았다고 하는데요. 이런 추세라면 관람객 20만 명 목표를 금방 이룰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관람객으로 붐비고 있는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는 4차 산업혁명 물결 속에 미래사회의 디자인 역할과 가치, 비전 제시 등 미래에 대한 다양한 담론을 제시한다고 합니다.




과거의 우리가 상상만 했던 미래가 조금씩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과거에 우리가 꿈꿔왔던 미래를 보면서 또다시 새로운 미래를 꿈꾸며 다양한 꿈과 상상을 펼치게 되겠죠?




디자인은 세상을 변화시키는 힘이죠. 4차 산업혁명이 가지고 올 스마트한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의 제품, 에너지 등의 밝은 미래를 전망해봅시다.




아시아권은 독창적이고 다양한 문화적 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한 아시아의 기술과 재료, 사람의 손과 자연친화 개념의 핸드메이드의 가치와 사회 공익적 가치가 지속적으로 공존하는 솔루션을 제시합니다. 아시아 10개국의 디자이너와 기업 및 단체가 참여하여 각 국가별 디자인 제품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2017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는 10월 23일까지 진행됩니다. 모두 다 함께 세계 디자인의 과거와 미래를 만나러 2017 광주 디자인비엔날레로 가보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