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지난 4일 일본 요코하마시 가나가와 예술극장에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해 동아시아문화도시 광주의 문화 저력을 다시 한 번 알렸다고 밝혔다.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광주시 공연단은 1부 무대에서 전통실내 관현악단 ‘율’과 ldp(laboratory dance project)의 현대무용으로 30분간 1200여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율’은 관악합주 수제천, 나영선 씨의 피리독주곡 상령산풀이 연주와 함께 광주여대 박선욱 교수의 살풀이 춤,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의 미디어사군자가 결합돼 정적인 가운데 율동의 조화를 이룬 공연이었다.


또한, ldp는 ‘no comment’라는 의미처럼 침묵이 어떠한 설득보다 더 많은 의미를 전달해 준다는 내용으로 15분간 15명의 남성무용수가 역동적인 공연을 펼쳐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마지막 부분에서는 무용수들이 객석으로 돌진해 관객과 하나되는 퍼포먼스를 펼쳐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하야시 후미코 요코하마시장은 공연을 지켜본 후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광주광역시의 공연은 전통과 현대의 예술을 절묘하게 결합시킨 신선하고 역동적인 공연이었다.”라며 극찬했다. 일본 주요 관계자와 중국 참가자들도 공연 중 감탄사를 연발했다. 


한편,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에서 중국 취안저우시는 이원극과 남소림사권법을 선보이고, 2부 무대에서는 ‘2014 동아시아문화도시 요코하마’의 홍보대사인 덴파구미의 축하공연과 일본의 대표적인 현대무용단인 산카이주쿠는 ‘(마주 대하고 있는 거울) 사이에서-반영’을, 콘돌즈는 교복차림으로 등장해 댄스와 생음악연주, 콩트 등 포퍼먼스 공연을 펼쳤다.


(재)동아시아문화도시추진위원회 정동채 위원장은 “이번 ‘2014 한중일 예술제’를 통해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 문화로 하나되는 동아시아의 가치를 창출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라고 밝혔다.


동아시아문화도시 문화교류 행사의 하나로 열린 ‘2014 한중일 예술제’는 광주시와 취안저우시, 요코하마시 등 3개 도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아시아문화공동체의 형성과 문화교류, 상호 이해증진을 위한 장으로, ‘한중일 문화예술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고 이해하기’라는 주제로 지난 4일 일본 문화청과 요코하마시가 주최했다.


한편, 5일에는 ‘2014 한중일 예술제’에 참가한 한중일 대표회의에서 향후 한‧중‧일 문화도시 간 우호협력도시를 체결키로 하는 등 문화교류 등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체육관광부와 해외문화홍보원이 주최하고 광주예총이 주관, 광주광역시가 후원하여 동아시아 한. 중. 일 3국이 참여한 가운데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藝術祭 創作舞踊을 성대하게 막을 올렸습니다.

이자리에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광주광역시장 강운태, 광주예총회장 최규철, 중국측 문화부장, 일본측 문화부장 그밖에 3국 관게자들이 참석 많은 광주시민들이 함께하는 성스러운 자리였습니다.

광주MBC문화방송 이승빈아나운서와 정보순의 사회로 한. 중. 일 예술제의 개최 의의설명과 참석인사 소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예술제 순서는 한국의 창작무용 여명을 시작으로 중국, 일본 순서로 마치게됩니다.

광주는 2015년 개관하게 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아시아 각국의 문화예술이 교류하고 창조되는 거대한 문화발전소로 만들어 가겠다는 꿈을 갖고 이번 한. 중. 일 예술제를 계기로 동아시아 3국이 보다 더 긴밀하게 교류협력해갈 수 있기를 바란다는 강운태 시장님의 메시지를 전해 드립니다.

                                 촬영편집 최종환(광주예총운영위원, 광주광역시 블로그 기자단)

 

 

 

  2013년 9월 27일 오후 8시 30분 개막식에 앞서

  예술제에 앞서 한. 중 서예전이 열리고 있다.

 

 

 

 

    사회자 광주문화방송 아나운서의 사회로 개막을 알리고 있다.~~~상

  내외귀빈들의 입장 유진룡장관의 모습도 보인다.

    정동채 전의원님과 최규철 광주예총회장님의 모습도 보인다.

    담소를 나누고 계시는 강운태 시장님과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관객들께 손을들어 인사하시는 강운태시장님

   한국의 창작무용 여명을 선보이고 있다.

 

 

 

 

 

 

 

 

 

 

 

    중국의 인형극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