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동(立冬)은 설 입(立) 겨울 동(冬) 한자 그대로 겨울에 서다는 뜻인데요.

24절기 중 19번째 절기로 이날부터 겨울이 시작된다는 뜻의 절기입니다.

입동은 양력 11월 7일~8일 무렵으로 음력으로는 10월 절기랍니다.

 

 

 

 

 


입동 즈음에는 동면하는 동물들이 땅 속에 굴을 파고 숨으며, 산야에 나뭇잎은 떨어지고

풀들은 말라 간답니다.


동면에 들어가는 동물 중에는 밖의 온도에 따라 체온도 함께 변화하는 변온동물이 있고,

박쥐나 곰처럼 체온이 내려가지는 않으나 동면에 들어가는 동물도 있답니다.


공통적인 이유는 추위에 민감하기 때문이고, 몸에 비해 많은 애너지가 필요로 하기 때문

에 에너지를 아끼기 위해서 라고 합니다.

 

 

 

 

 

 

입동 무렵이면 밭에서 무와 배추를 뽑아 김장을 하기 시작하는데요.

김장은 입동을 전후하여 5일 내외에 담든 것이 맛이 좋다고 합니다.


그러나 요즘은 기온이 제법 따뜻한 편이라 입동하고도 좀 지나서야 집에서 어머니들이 김장

하시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입동에는 ‘치계미(雉鷄米)’라고 하는 미풍양속이 있답니다.

본래 ‘치계미’란 사또의 밥상에 올릴 반찬값으로 받는 뇌물을 말하는데, 마을 노인들을 사또처럼

대접하려는데에서 생겨난 풍속이라고 해요.


계절별로 마을에서 자발적인 양로 잔치를 벌였는데 일정 연령 이상의 노인들을 모시고 음식을 

준비하여 대접을 했답니다.

 

 

 

 

 



입동에는 여러 지역에서 다양한 풍속이 전해져오고 있는데 이것을 ‘입동보기’라고 합니다.

 

충청도 지역에서는 속담으로 “입동 전 가위보리”라는 말이 전해진답니다.

입춘 때 보리를 뽑아 뿌리가 세 개이면 보리 풍년이 든다고 점치는데, 입동 때는 뿌리 대신 

잎을 보고 점을 친답니다.


입동 전에 보리의 잎이 가위처럼 두 개가 나야 그해 보리풍년이 든다는 속신이 믿어지고 있

습니다.

 

경남 여러 지역에서는 입동에 갈가마귀가 날아온다고 하는데, 특히 경남 밀양 지역에서는

갈가마귀의 흰 뱃바닥이 보이면 이듬에 목화 농사가 잘 될 것이라고 점쳤답니다.

 

 

 

 


 

농사 말고도 날씨에 관한 점을 치기도 하였는데,

제주도 지역에서는 입동날 날씨가 따뜻하지 않으면 그해 겨울바람이 심하게 문다고 하고,

전남 지역에서는 입동 때의 날씨를 보아 그해 겨울 추위를 가늠하기도 한답니다.


대개 전국적으로 입동에 날씨가 추우면 그해 겨울이 크게 추울 것이라고 믿는다고 합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겨울인 ‘입동’, 겨울맞이 할 준비 되셨나요?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큰 요즘 감기에 걸리지 않게 건강에 유념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감기 예방에 좋은 차 하면 배, 도라지, 생강 등을 들 수가 있는데요.

기침과 기관지가 약한 아이들에게는 배가 좋으며, 면역력이나 목의 염증을 가라앉혀 감기에

도움이 되는 도라지도 있답니다.

생강차는 몸의 찬 기운을 배출해주고 기침과 가래를 없애주기 때문에 감기 예방에 좋습니다.

 


추운 겨울의 시작, 따뜻한 차 한잔으로 시작하시는 건 어떨까요? ^^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풍 나크리가 소멸 되고 할롱이라는 이름의 태풍이 오고 있다고 하는데요.


무더위를 느낄 세도 없이 입추가 다가왔습니다 :)


입추는 24절기 중 13번째 절기로서 음력 7월 초순, 양력 8월 초순 경입니다.

태양의 황경이 135도에 위치하며, 가을에 들어선다는 뜻으로, 이 날부터 입동전까지를

가을로 칩니다.







입추무렵은 벼가 한창 익어가는 때여서 맑은 날씨가 계속되어야 한다고 합니다.


조선시대에는 입추가 지나서 비가 닷새 이상 계속되면 조정이나 각 고을에서는 비를 멎게 

해달라는 기청제를 올렸다고 합니다.







입추는 곡식이 여무는 시기이므로 이날 날씨를 보고 점을 치는데요.


입추에 하늘이 청명하면 만곡이 풍년이라고 여기고, 이날 비가 조금만 내리면 길하고 

많이 내리면 벼가 상한다고 여긴다고 해요.


또한 천둥이 치면 벼의 수확량이 적고 지진이 있으면 다음해 봄에 소와 염소가 죽는다

고 점쳤다고 합니다.







입추가 지난 뒤에는 어쩌다 늦더위가 있기도 하지만 밤에는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데요.

이때부터 가을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고 해요.

특히 이때에 김장용 무와 배추를 심어 김장에 대비를 한다고 합니다.








이 무렵에는 김매기도 끝나가고 농촌도 한가해지기 시작하여 "어정 7월 건들 8월"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인데요.


이 말은 5월이 모내기와 보리 수확으로매우 바쁜 달임을 표현하는 "발등에 오줌 싼다"와 

대조를 이룹니다 ^^







옛날 중국에서도 입추의 15일간을 5일씩 3후로 나누어 서늘한 바람이 불어오고, 

이슬이 진하게 내리며, 쓰르라미가 운다고 하였습니다.


우리도 곧 서늘한 바람을 맞을 수 있을까요? ^^








올해 입추는 8월 7일인데요.

올해엔 우연히도 말복과 같은 날입니다 :)

삼복더위도 입추와 함께 끝나길 바라며, 여러분 시원한 여름 되세요!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운태 광주시장, 시민들과의 현장대화  -  “전일빌딩 어떻게 활용하면 좋겠습니까?”

                         시민들과의 현장대화  (13일) - ‘새 야구장 조형물 어떻게 할 것인가’


안녕하세요.
광주랑 블로그 기자단 나현철입니다.

어제 입동, 동시에 수능이 있는 날 입니다.

 광주시(강운태 시장)는 현안을 일방적으로 결정하기보다 시민 여러분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자 '시민 말씀대로, 시민 원하는대로' 현장 대화가 있었습니다.

어제 그 첫 번째 순서로, 바로 '전일빌딩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입니다. 

시장님 뿐 아니라 관계 공무원까지 나와 시민 한 사람, 한사람, 의견을 귀담아 듣고, 참고 할 수 있도록 메모 하는 모습이 사뭇 진지해 보였습니다. 

그동안 강운태 시장은 시민과의 대화 등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등 문제해결을 해 왔으나, 직접 현장에 가서 시장의 주장보다는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 참석한 시민들은 강운태 시장이 달라진 모습이 신선하다는 의견들이었다.

참석자들은 전일빌딩을 빛고을문학관, 독립기념관, 국제창작스튜디오, 청소년상담센터(상담과 치유 공간),광주정신이 담긴 건물, 미래비젼정신, 아시아언론박물관 등의 다양한 의견 등이 나왔습니다.


광주시는 이번 현장 의견청취 행사를 통해 나눈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향후 전일빌딩

활용방안에 대한 큰 틀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는 시정 주요현안 중 논란이 되는 시책사업에 대해

이해 관계자와 시민의 의견을 중시하는 강운태 시장의 현장중심 철학에 따른 것이다. 




전일빌딩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