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문화재단, 대인시장․예술의 거리 활성화사업 총결산
19일부터 빛고을시민문화관 미디어큐브338서 결과전시회

■ ‘일상과 예술이 만나고, 시장․거리에 문화가 흐르니 사람들이 즐겨 찾는 명소가 되었더라.’

■ 광주문화재단(대표이사 노성대)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빛고을시민 문화관 1층 미디어큐브338 전시실에서 ‘2012년 아시아문화예술활성화거점사업 결과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1년간 대인시장과 예술의 거리에서 진행된 모든 문화예술프로그램 및 행사 성과를 사진, 영상, 참여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 대인예술시장은 전통시장과 예술이 공존하는 전국적 성공모델로 명성을 얻으며 광주의 대표 문화명소로 자리 잡았다. 특히 매회 3,000여 명이 방문한 대인예술시장은 지역 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었고, 초․중․고학생 및 시민들과 함께 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문화소풍’은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 또 공동창작 공간인 ‘예술공장’, ‘한평 갤러리’는 작가들의 창작환경을 조성하고 신진 작가 발굴 및 지역 작가들의 활동 영역을 크게 넓혔다. 지난 8월 특별기획된 ‘공터 앙데팡당-탐나는도다’는 시장 상주작가 및 젊은 예술가들의 작품을 관람하고 구매하는 새로운 예술장터의 가능성을 보여줬고, 특히 2012광주비엔날레와 아트광주12와의 연계로 큰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켰다.

■ 예술의 거리는 특화 프로그램인 야외경매와 미디어야경 등을 통해 한적한 거리에 문화의 숨결을 불어 넣으면서 시민들의 발길을 끌어당겼다. 매주 열린 야외경매는 동․서양화, 고미술품, 공예품 경매와 시민들을 위한 무료 골동품 감정을 통해 지역예술가들의 작품 소개와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 또한, 미디어 야경 등 야간 즐길 거리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아트마켓(거리미술)도 예술의 거리를 활성화 시키는 데 한몫을 했다. 특히, 미디어 야경 프로그램은 대학생들이 직접 미디어아트 작품을 제작하고 상영함으로써 문화창작예비인력 현장참여 여건을 조성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최근에는 예술의 거리 내에 있는 빈집을 대여 받아 젊은 작가들의 전시와 네트워크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 광주문화재단 박선정 사무처장은 “지난해 대인시장과 예술의 거리에서 진행된 사업을 한눈에 볼 수 있게 전시함으로써 아시아 문화예술 활성화 거점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그 결과물을 함께 나누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한편, 아시아문화예술활성화거점프로그램은 광주문화재단이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광역시의 지원을 받아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됐고, 아시아문화전당 주변 대인시장과 예술의 거리를 문화예술의 특화된 거점으로 육성시키기 위해 진행됐다. 전시 안내 062-670-7453,7455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출처 : 광주문화재단http://www.gjcf.or.kr/bbs/board.php?bo_table=news&wr_id=862

출처 : 광주문화재단 (http://www.gjcf.or.kr/bbs/board.php?bo_table=ph_pds&wr_id=47)


작년에 몇번 취재 했었는데 아시아 문화예술 활성화 거점 사업 결과 전시회를 해서 취재했어요.

올해는 3월달부터 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참   토요일은 예술의 거리에서 예술품 경매 행사(15:30-17:30)가 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등산 이야기가 창작 마당극으로

광주문화재단, 무등산 수박 스토리텔링 ‘무등산 푸랭이전’ 
2월 1일 빛고을아트스페이스서 풍자 담은 마당극 시범극화

■ 무등산 수박을 주인공으로 스토리텔링한 창작 마당극이 무대에 오른다. 광주문화재단(대표이사 노성대)은 오는 2월 1일 오전 10시 30분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에서 마당극 ‘무등산 푸랭이전’을 선보인다.

■ 이번 공연은 광주문화재단이 연구자들과 함께 모은 무등산 관련 이야기를 토대로 콘텐츠 작가들이 스토리텔링한 대본을 완성, 풍자와 해학이 넘치는 마당극으로 재구성한 시범극화사업. 원천스토리를 기반으로 그것을 가공하고 극화되는 전 과정에 작가들과 배우들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 마당극 ‘무등산 푸랭이전’은 환경 파괴로 인해 존재 자체의 위협을 느끼게 된 푸랭이(무등산수박의 순수 우리말)가 예전의 명성을 되찾고 자신의 터전인 무등산을 되살리기 위해 벌이는 모험담이다. 숲속 친구들과 함께 자연을 파괴하는 무리를 물리치는 과정이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재미난 노래와 흥겨운 춤으로 펼쳐진다.

■ 특히 이번 공연은 광주문화재단이 지난 2011년도부터 진행중인 ‘산’테마아시아문화스토리텔링 구축사업의 성과를 현장에서 직접 재현해 봄으로써 원형콘텐츠가 현장에서 적용되는 모형을 제시하는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본과 현장실황 영상은 산테마스토리텔링뱅크 홈페이지(http://www.sanstory.or.kr/)와 산테마스토리텔링 총서를 통해 시민들과 공유할 예정이다.(2월 2일 올리실거에요.)

■ 광주문화재단 관계자는 “마당극 ‘무등산 푸랭이’는 산을 주제로 한 이야기 자원을 발굴해 그것을 문화콘텐츠로 활용하는 시범사업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무등산 뿐 아니라 아시아 명산에 대한 스토리를 조사․수집․발굴해 아카이브하고 문화콘텐츠화로 제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한편 광주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있는 산테마아시아스토리텔링 구축사업은 앞으로도 무등산을 비롯, 아시아 명산의 다양한 스토리자원을 발굴 수집해 아카이브 하고 문화콘텐츠로 재가공함으로써 시민들이 쉽게 접근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수행할 예정이다.


출처 : 광주문화재단 (http://www.gjcf.or.kr)



2월의 첫날이네요.
불금이네요. 좋은 주말들 보내시기를...알차게...have a good time !!

아침부터 비가 내려 갈까 말까 하다가 택시타고 슝 날라갔습니다.

20분 정도 일찍 가서 주변을 한번 찍어봤어요.
빛고을아트스페이스 5층 소공연장 , 입구를 찍어봤어요.

한쪽엔 책자가 배치되어 있길래 찍어봤습니다.


이날 공연은 30분 정도 늦어졌어요.

초대손님으로 유치원 꼬마친구들이 구경왔거든요.


마당극이 시작 되기전 무대와  귀여운 꼬마친구들을 찍어봤어요.

물어보니 화정동 예지 어린이집이라고 하네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이번엔  동림동 아이세상 꼬마친구들이 왔네요.(바로 옆 동네네요.)

덕분에 저는 지리 3번 옮겼어요.

사진 찍느라, 다른분들도 기꺼이 귀여운 꼬마친구들한테 자리를 양보 했답니다.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숨죽여 공연을 관람하고 있는 꼬마친구들~

도깨비 빤쑤는 튼튼해요. 질겨요~
자세한 공연사진은  http://www.gjcf.or.kr/bbs/board.php?bo_table=ph_pds&wr_id=45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공연이 끝나자. 배우들과 인증샷을 찍기 위해 줄서 있는 꼬마친구.

꼬마친구들에게 멋진 추억으로 남길 바래요.

공연이 끝나고 나오는 길에  엘레베이터에 줄 서 있는 꼬마친구들...

어떤때는 어른들보다 더 나을때가 있는것 같아요.
맑은 눈과 바른 정신이 어른이 될때까지 남길 바래요.


이날 오후 3시에 한중 심포지엄이 있었는데  참석 못했네요.ㅋㅋ

내일 전통문화관은 갑니다.


좋은 주말들 알차게 보내시기를...have a good time !!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