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이 어제 같은데 벌써 4월 중순을 향해 달려가고 있네요. 4월은 흔히 건강의 달이라고도 합니다. 건강이 우리에게 중요한 만큼 웰빙, 건강한 식습관 등 건강과 관련된 키워드는 항상 핫이슈가 됩니다. 빼놓을 수 없는 우리의 관심사, 건강! 잘 챙기고 있으신가요?

오늘은 세계보건기구에서 지정한 보건의 날입니다. 건강을 조금 소홀히 생각하고 계신 분들은 오늘을 계기로 건강을 챙기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197347일 세계보건기구의 창설을 기념하면서 세계 보건의 날로 제정한 후 세계 다른 나라들도 이 날을 보건의 날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매년 전 세계적으로 핵심이 되는 건강에 관한 키워드를 선정하여 핵심 문제에 대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 건강한 삶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의 2014년 핵심 키워드는 ‘small bite, big threat’입니다.

모기, 파리, 벌레 같이 작은 생명체들이 우리에게 큰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여행 또는 일상생활 속에서 이런 작은 생명체들에게 물리면 우리의 건강에 큰 적신호가 올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작은 모기, 파리, 벌레들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방법을 살펴보겠습니다. :)



모기 퇴치법



다가오는 여름과 함께 찾아오는 불청객 ! 모기.

모기에 물리면 시도 때도 없이 간지러운 증상으로 많이들 괴로워합니다. 모기 종류에 따라 물린 후의 증상이 심각한 경우도 많습니다. 이 불청객 모기의 퇴치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청결유지는 필수

모기는 사람의 땀 냄새를 좋아합니다. 항상 몸을 깨끗이 씻고 발의 통풍도 신경 써 땀이 차지 않도록 주의해야합니다.

 

2. 모기 유충인 장구벌레 제거

장구벌레는 물이 고여있는 곳에 많이 서식합니다. 화장실이나 싱크대에 물기는 항상 제거해주시고 꽃병의 물도 평소보다 자주 갈아주셔야 합니다.

 

3. 밝은 색의 옷 입기

모기는 파장을 통해 색상을 구별합니다. 어두운 색상을 좋아하기 때문에 밝은 색감의 의상을 착용하면 모기에 물릴 확률이 낮아집니다.

 

4. 모기퇴치용품 활용

- 위의 방법을 충실히 수행해도 모기에 물릴 확률이 낮아질 뿐 100% 모기 퇴치는 힘듭니다. 방충제, 모기향 등 모기퇴치용품을 활용하여 모기의 접근을 막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날이 따뜻해져 많은 사람들이 야외활동이나 여행을 자주 갑니다. 야외로 나가면 벌레에 많이 노출되기 쉽습니다. 야외 활동 전 벌레 퇴치를 위한 사전 준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벌레들이 가장 활발히 행동하는 해가 질 무렵의 야외 활동을 되도록 줄입니다. 그리고 긴팔과 긴바지를 입어 외부에 노출되는 피부 면적을 줄이고 단내가 풍기는 음식, 음료수 그리고 향수나 헤어스프레이를 자제합니다. 그리고 벌레 퇴치를 위한 방충제를 챙겨 최대한 벌레들이 주변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합니다. 철저한 사전준비를 하여 벌레로부터 안전한 여행을 즐깁시다.^^

 


일상생활 건강 습관



벌레들로부터 우리의 건강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상생활에서의 작은 습관으로 건강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겠죠! 일상생활에서의 간단한 습관을 살펴보겠습니다.





첫 번째, 수면입니다. 수면은 에너지를 축적하고 정신을 건강하게 해주는데 도움을 줍니다. 평균 수면시간 7시간은 지켜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숙면을 위해 규칙적인 운동과 술,카페인을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다음은 수면만큼 중요한 식사입니다. 탄수화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지방의 비율을 낮추는 균형적인 식사를 해야합니다. 야채와 과일을 섭취하여 비타민과 미네랄을 가급적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정신이 건강해지면 자연스레 몸도 건강해지겠죠? 정신 건강을 위해 취미생활을 하여 스트레스를 줄여줍니다.

 

 

건강에 좋은 봄 제철 음식

 

역시 제철 음식만큼 좋은 건 없을 겁니다. 제철 음식이 무엇인지만 알아도 당장 우리 집에 건강밥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은 부인병치료에 도움이 되고, 달래는 춘곤증 예방과 동맥경화증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냉이는 입맛을 돋우어주면서 소화력을 증진시키고, 딸기는 항상화작용을 도와 노화에 도움을 줍니다. 꼬막은 아이들의 성장발육을 돕고 빈혈예방에도 좋습니다. 꼬막을 고르실 때는 껍질이 깨지지 않고 물결무늬가 선명한 것이 좋습니다. 소라는 새콤달콤하게 무쳐 먹으면 없던 식욕도 생기게 하는데, 살아 있는 것이 신선하며 살이 위로 빠져나오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바지락은 빈혈예방에 좋은 어패류 중 하나입니다. 국 끓여먹어도 좋고 특히 바지락칼국수가 일품입니다. 봄철에는 제철식품인 햇나물이 입맛을 돋우는데 최고입니다. 냉이달래, 씀바귀, 두릅, 더덕, 쑥갓, 도라지, 미나리, 등이 대표적인데, 제철 나물은 값도 싸고 각종 비타민과 칼슘, 철분을 섭취할 수 있어 좋습니다.

 

내 건강은 내가 지키자!! 건강은 운동의 생활화, 식습관 관리 등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관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건강은 벼락치기가 되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듯이 꾸준한 관리와 노력을하여 철저한 건강관리로 행복지수를 높이자구요!! :)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조흠의 ‘Who are you?’ 전시회

당신 누구세요?..... 광주문화재단 미디어큐브338에서 7월 12일부터 26일까지 이조흠 작가가 묻습니다. 미디어아트2013시리즈 두 번째 전시인 이조흠의 ‘Who are you?’ 전시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번 전시는 이조흠 작가의 네 번째 개인전으로 그동안 뒷모습을 통해 현대인의 정체성에 대해 거듭 질문해온 자기 반영적 조형 작업을 연장, 그의 2013년도 신작 ‘3types of humans’, ‘social-ego’사진 연작, LED라이트 작업 등 작품 13점을 선보인답니다

● ▲ ■ 는 각기 다른 성질의 기본 도형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다양한 성질 ,특성, 성향, 모습의 사람들이 존재하고 사회를 이룬다.

당신은 ● ▲ ■ 중 누구인가?

작가는 반문한다.

마침 관람 오신 분들에게 작품 설명을 하고 감사의 선물로 사인을 하며 설명을 하신다.


더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이조흠 작가님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joheum)에 남겨주세요.

[찰나의 순간을 사진에 담아~]_김용욱_무등 현대 미술관_꿈꾸는 희망전_6.21-7.21


찰라의 순간

생이 여러번 겹치는 순간들

여러번의 기회

아쉬움

흔들림


세상을 살다보면 틀에 박힌 고정 관념에 사로잡혀 한쪽 면만 보고 판단하는 습관이 있다.

사람이나 사물은 끝없이 변모해 가는데...

얼마나 그릇된 관념인가

사물이나 사람이 지닌 새로운 아름다운 여러모습을 찾고 느끼는 감각을 소유하고 싶다.

다양하게 표현하고 공감할 수 있는 느낌을 불어넣고 싶다.

강조하지도 정보를 제공하지도 않지만...

난 이런 느낌인데,넌 어느 느낌이니 라며 대화하며...

이야기 거리가 되어 서로 재잘거리며 애기할 수 있는 세계...


어느 건 순간순간 스치며 지나가는 찰라의 순간...

어느건 차곡차곡 쌓아놓고 꺼내 볼 수 있는 소중한 기억들...

어느건 여러번의 기회 중..., 꼭 잡아야만 하는 순간들...

어느건 흔들흔들 거리며 , 바보처럼 해죽해죽 웃으며 바라보는 삶...

보는 이의 맘속에 자기만의 무언가 느낌을 가질 수 있는 한 줄기 빛'과 같은 사진을 담고 싶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