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지난 9월15일부터 4일간 백화점, 대형마트, 편의점, 소규모점포 등에서 유통중인 먹는샘물(생수)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수질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먹는샘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광주지역에 유통중인 먹는샘물 25개 제조업체, 37개 제품(국내제품 31, 수입제품 6)을 수거해 먹는물공정시험방법에 따라 총대장균군, 살모넬라균 등 보건학적인 지표인 미생물 6개 항목, 납 등 유해 무기물질 11개 항목, 폐놀 등 유해 유기물질 16개 항목, 경도, 암모니아성질소 등 심미적 영향물질 16개 항목 등 총 49개 항목을 분석했다.


시는 검사 결과 수질기준을 초과한 부적합 제품이거나 관련법에 위반한 사항이 적발 될 경우 허가해준 해당 시․도에 통보해 제조․수입업체에 대해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하거나 해당 일에 생산된 제품은 수거 폐기토록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분기별로 수거․검사를 하는 등 먹는물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기온 상승으로 광주지역에 고열·복통 등 식중독 증상을 동반한 세균성 병원체로 인한 설사

환자가 증가하면서 식중독 발병 가능성이 커져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역 내 장출혈성대장균 등 전파력이 강한 수인성 감염병 발생을 

조기에 감지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협력병원에 입·내원하는 설사환자를 대상으로 원인병원체 유행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 4월에는 살모넬라균과 황색포도알균에 의한 설사환자가 각각 1.1%와 3.8%였지만 5월

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6월 현재 9.5%와 5.1%로 급격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살모넬라균이 지난해 8월 7.4%였던 것과 비교하면, 유행 시기가 2개월 가량 빨라졌고 황색

포도알균(5.7%)은 비슷한 수준으로, 6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세균 증식이 왕성해진 탓으로 보인다.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은 감염형 식중독으로 구토, 설사, 복통 또는 발열을 주 증상으로 수양성 설사를 일으키며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는 경련과 의식장해를 일으키는 경우가 있다. 주요 원인식품은 제대로 조리되지 않은 계란요리와 닭고기 등다.  



이에 반해 황색포도알균에 의한 식중독은 독소형 식중독으로 균이 증식하면서 생성된 장독소에 의해 음식 섭취 후 1~6시간 이내에 구역, 구토 증상이 나타난다. 주요 원인식품은 김밥, 초밥, 도시락 등 즉석섭취식품이다. 



또한 황색포도알균이 생성한 장독소는 열에 저항성이 강해 다른 감염형 식중독보다 음식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서계원 시 보건환경연구원 미생물과장은 “기후변화 등으로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는 기간이 

늘어나면서, 식중독 등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병 환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철저한 손 씻기와 안전한 음식물 관리로 여름철 유행하는 감염병을 예방하고, 같은 음식물을 먹고 2명 이상이 식중독 증세를 보이면 즉시 보건소에 신고해 식중독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