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남로에 봄바람, 광주프린지페스티벌 
국립아시아문화전당․주변 활성화에 기여
전국100개 공연단체 공모, k-pop․마술․댄스 등 다양한 버스킹공연


광주광역시는 오는 4월23일부터 11월까지 매월 둘째 토요일, 넷째 토요일 오후 2시부터 오후 7시까지 5·18민주광장과 금남로 일원에서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 프린지페스티벌(시사상식 사전 인용) 
다양한 문화예술인들의 자유로운 상상력과 실험정신을 엿볼 수 있는 '대안문화축제'로 특정 기준에 따라 작품을 선정하지 않으며 아마추어에서 전문 예술단체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축제


시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주변을 활성화하고 문화예술과 도시재생을 통한 광장 중심의 도시 문화공간 조성을 위해 문화전당 개관 당시 산발적으로 추진하던 각종 공연․전시를 하나로 묶어 프린지페스티벌을 운영합니다.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은 금남로거리 복판에 대형 공연이 가능한 창조·열정의 공간 2개 무대, 청년들이 참여하는 아트셀러 공간, 관람객들을 위한 프린지휴식 공간 등을 마련하고, 
문화전당 회화나무 아래, 충장로우체국 앞, 금남공원 앞, 외환은행 옆길, 민주의종 앞의 5개 장소에서는 k-pop, 연주, 마술, 댄스 등 다양한 버스킹 공연을 펼칠 계획입니다. 

시는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이 아시아의 대표적 ‘문화아이콘’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예술단체는 물론 문화전당, 광주문화재단, 시립예술단, 문화예술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고 있으며, 
문화전당의 시민참여 프로그램 ‘ACC봄축제’를 비롯한 전당 프로그램과의 협업해 윈-윈 효과를 창출하고 충장축제, 아셈문화장관회의 문화행사, 청년거리축제 등 올해 열리는 각종 문화예술행사를 연계할 방안을 마련키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전국에서 활동하는 각 장르별 예술가들의 신청을 받아 페스티벌 무대에서 공연할 기회를 부여합니다.(3월말 현재 100여 개 팀 신청) 참가를 희망하는 단체는 매월 둘째 금요일까지 프린지 사무국으로 신청하면 됩니다.(062-224-0323)

한편, 프린지페스티벌 개최 원년인 올해는 전국의 공연팀이 펼치는 거리공연을 ‘매년 보러 오는 대표 관광명소’로 조성한다는 목표로 예술의거리(나비야궁동가자), 대인예술시장, 동명동카페거리, 푸른길공원, 남광주시장, 양림동역사마을, 빛고을시민문화관 등을 잇는 문화예술벨트 공간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더불어, 시민들이 주먹밥을 통해 대동단결, 몸짓을 통해 자유를 이야기 하고 세계인과 함께 평화의 노래를 불렀던 금남로를 재조명하는 프린지페스티벌 10개년 중장기 발전 계획을 마련해 평화를 밝히는 의(義)의 광주, 예술 감성이 넘쳐나는 예(藝)의 광주, 맛스런 음식 미(味)의 광주, 상생을 위해 배려하는 정(情)의 광주, 더불어 살기 좋은 흥(興)의 광주 등 매력적인 도시 광주를 전 세계에 알리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김인천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세계적인 도시마다 광장문화를 통해 도시의 색깔을 표현하고 있다.”라며 “광주프린지페스티벌 준비를 잘한다면 광주에도 세계적인 길거리공연이 펼쳐지는 멋진 광장이 탄생될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세령 2016.04.20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됩니다~!^^









여름밤 국내외 통기타 가수들의 음악을 한자리에서 즐기는 ‘광주사직포크음악제’가 오는 23일 오후 6시30분부터 광주사직공원 옛 수영장에서 열린다.



광주광역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재)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포크음악인의 콘서트와 시민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로 진행된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포크가수 양희은을 비롯해 소리모아(박문옥), 한보리, 김원중, 하성관, 자전거 탄 풍경, 딕펑스, 어쿠스틱콜라보, 바닥프로젝트와 제프리찰스(미국), 백약계(중국), 아케보시(일본) 등 해외 가수 등 12개 팀이 참여한다.



이날 오후 2시부터는 사직골 포크음악인으로 구성된 사직음악협의회 공연, 버스킹 퍼포먼스, dj박스, 포크역사사진전, 수공예 체험, 타악기·전자악기 체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음악제에 앞서 18일에는 사전행사로 사직국제교류타운 활성화와 광주포크음악의 역사와 미래를 주제로 한 학술 세미나가 광주콘텐츠산업지원센터(옛 kbs 공개홀)에서 진행된다. 가수 김원중과 가슴네트워크 박준흠 대표가 ‘광주 포크음악의 발전 방향’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고, ‘대구 김광석 길’을 기획한 인디053 이창원 대표의 사례발표와 함께 오영묵, 배창희, 조덕진씨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광주사직국제포크음악제는 무료 공연이며, 관람과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누리집 http://g f.gitct.or.kr)를 참고하거나 (재)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062-610-2433)으로 문의하면 된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