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거리를 걸으면 활짝 핀 꽃들을 보느라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따사로운 햇빛과 함께 길을 밝혀주는 봄 꽃! 오랜 시간동안 변함없이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존재는 아마 꽃뿐일 것 같습니다. 꽃은 사랑하는 이들에게 대신 마음을 표현해주기도 하고 칙칙한 공간을 밝고 향기 나는 공간으로 변화시켜주기도 합니다. 아름다운 빛깔을 뽐내는 봄꽃의 종류와 꽃말을 알아보겠습니다.^^


봄은 다른 계절들보다 더욱 많은 꽃이 피는 계절입니다. 그렇다보니 꽃의 종류도 다양합니다. 파스텔 톤의 색을 가진 꽃들이 많은 봄. 봄의 대표적인 꽃들의 종류를 알아보겠습니다.


 

 

 

이렇게 많은 봄꽃들에도 얽힌 전설 또는 꽃말이 있습니다. 꽃에 얽힌 이야기와 꽃말을 새긴 후 사랑하는 이들에게 선물을 한다면 더 좋은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외적인 부분 뿐 아니라 담긴 이야기도 아름다운 꽃. 대표적인 봄꽃의 이야기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


 

튤립

 

튤립은 4~5월에 개화하는 꽃입니다. 꽃병에 꽂아 보관하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꽃이기도 합니다. 튤립의 잎 무게 때문에 길고 얇은 꽃병에 꽂으면 자연스럽게 고개가 숙여지면서 예쁜 곡선을 만들어냅니다. 하지만 온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실내에선 금방 피고 질 수 있으니 실내에선 온도가 낮은 곳에 두는 것이 좋습니다.

 

 

 

 

튤립에는 아름다운 전설이 있습니다. 마음이 여린 한 소녀가 왕자, 기사, 상인의 고백을 모두 받아들이게 되고 이를 못마땅하게 생각한 시민들이 비난을 하기 시작합니다. 결국 그 소녀는 자신의 생명을 끈을 놓아버리고 이를 가엽게 여긴 꽃의 여신 플로라가 그 소녀를 튤립으로 다시 태어나게 해주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태어난 튤립의 꽃송이에는 왕관, 입은 보검, 뿌리는 황금이라는 의미를 부여했다고 합니다. 튤립의 꽃말은 이 소녀의 마음인 사랑, 고백, 영원한 애정입니다.

 

 

벚꽃

 

그리스도교 전설입니다. 마리아가 버찌 열매를 남편인 요셉에게 권했지만 거절당했을 때의 버찌 가지가 마리아의 입까지 쳐졌다고 하여 꽃은 처녀의 아름다움, 열매는 천국의 과일로 비유됐다고 합니다.

 

 

 

 

 

봄 길을 가득 채우는 벚꽃의 꽃말은 동 서양이 다르다고 하는데요.

서양에서 벚꽃은 일반적으로 순결, 처녀의 상징이며 꽃말은 교양, 정신 미입니다.

반면 일본에서의 벚꽃은 부와 번영을 뜻한다고 합니다. 밤의 어둠에도 사라지지 않는 색과 향을 내뿜는 벚꽃은 아름다운 순수한 처녀의 모습과도 닯아 있으며 나무에 가득히 있는 꽃들을 보면 부와 번영을 뜻하기도 하는 것 같네요.^^

 

 

목련

 

목련은 숲 속에서 자라는 식물 중 하나입니다. 꽃은 4월 중순부터 나무에 잎이 나기 전에 피며 꽃잎은 백색, 꽃의 중간 부분은 연한 홍색이며 향기가 있습니다. 목련은 연꽃처럼 생긴 꽃이 나무에 달린다는 뜻으로 여러 송이가 무리를 이루고 꽃잎을 마주하며 피어납니다.

목련꽃은 아름다운 꽃이기도 하지만 꽃을 말려 꽃차로 마시면 두통 치통 치료에 좋은 효능이 있습니다.

 

 

 

 

목련에도 슬픈 사랑이야기가 있습니다. 하늘나라에 살고 있는 어여쁜 공주는 북 쪽에 있는 바다 신을 사모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아버지 몰래 북쪽 바다 신을 보러 집을 나와 바다 신을 찾아갔지만 바다 신에게는 아내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실망을 금치 못하여 바다에 몸을 던졌다고 합니다. 이를 안 바다신은 자신의 아내에게 영원히 잠이 들게 하는 약을 먹여 공주 옆에 같이 묻고 평생 두 여자만 바라보며 살았다고 합니다. 그 후 공주의 무덤에는 하얀 목련이, 아내의 무덤에는 붉은 목련이 피었다고 합니다. 목련의 꽃말이 이 세 사람의 이야기를 비롯하여 숭고한 정신, 아쉬운 사랑, 고귀함 이란 말들이 생겨난 것 같습니다.

 

 

민들레

 

민들레는 봄에 많이 피기도 하지만 일 년 내내 피는 꽃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 각처의 산과 들에 흔히 자라는 꽃이며 반그늘이나 양지에서 초양의 비옥도에 관계없이 잘 자랍니다. 민들레의 어린잎은 식용, 뿌리를 포함한 전초는 약용으로도 쓰입니다.

민들레는 생명력이 강한 식물 중 하나로 겨울에는 잎과 줄기가 시들어 죽지만 그 뿌리는 살아남아 다시 꽃을 피우는 것이 마치 밟아도 다시 일어나는 백성들과 같다하여 민초라고 불렀으며 일편단심 민들레라는 호칭을 붙였다고 합니다.

 

 

 

 

옛날 노아의 대홍수 때 온 천지에 물이 차오르자 모두들 도망을 갔는데 민들레만은 발이 빠지지 않아 도망을 가지 못했고, 사나운 물결이 목까지 차오자 민들레는 두려움에 떨다가 그만 머리가 하얗게 다세어 버렸습니다. 민들레는 마지막으로 구원의 기도를 했는데 하나님은 가엾게 여겨 그 씨앗을 바람에 날려 멀리 산 중턱 양지바른 곳에 피어나게 해주었습니다. 민들레는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오늘까지도 얼굴을 들어 하늘을 우러러 보며 살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에 비롯하여 민들레의 꽃말이 행복이 아닐까 싶습니다. 민들레처럼 우리의 행복은 일 년 내내 우리의 곁에 있음을 알려주는 것 같네요.

 

꽃들로 가득한 봄.

꽃 속 전설과 의미를 알고 주변의 꽃들을 보면 더 아름답게 보일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꽃과 이야기로 올 해의 봄을 가득 채워 나가시는 건 어떠세요?^^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병원 정기검진 때문에 병원에 갔다가 병원 복도와 로비등에 전시회가 열려 소개 드릴려고 합니다.
예약 시간 때문에 사진은 많이 찍지는 못했습니다.
갤러리가 있는 병원 1동 1층은 원무과가 있어 많이 기다리는데, 환자들의 몸 뿐만 아니라 마음도 힐링 되었으면 합니다.


전남대학교병원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