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보건환경연구원 농수산물검사소는 올해 상반기 도매시장 반입 농산물과 관내 유통 농산물 1641건에 대한 잔류농약 안전성 조사 결과 1%인 16건에서 부적합 농산물로 판정돼 전량 압류·폐기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사소는 서부․각화도매시장으로 반입되는 경매 전·후 농산물 1038건과 관내 대형마트, 백화점 및 시장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농산물 603건에 대해 208항목의 농약성분을 검사했다.


검사결과, 부적합 빈도가 가장 높은 농산물은 부추로 4건이며, 시금치 3건, 참나물 2건, 상추, 냉이, 고춧잎, 쑥갓, 아욱, 봄동, 쑥에서 각 1건이 부적합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검출된 잔류농약은 프로시미돈과 루페루론, 디니코나졸 등이며, 6회 검출된 프로시미돈은 침투이행성의 치료 및 보호 살균제이며 과수나 채소의 잿빛곰팡이병, 균핵병, 마름병 등의 방제에 사용하는 농약이다.


 특히, 도매시장 경매 전 농산물 중 부적합 판정된 농산물은 13건으로 식품위생법에 따라 172㎏을 경매 전에 압류·폐기해 시내로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했고, 해당 생산자는 관할 행정관청에 고발조치와 함께 전국 농산물도매시장에 1개월간 출하하지 못 하도록 조치했다.


잔류농약 검사를 통과한 안전한 농산물에는 포장박스에 노란색 안전스티커를 부착해 시민들이 안전한 농산물을 마음놓고 구입할 수 있도록 검사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조배식 농수산물검사소장은 “하반기에도 서부․각화도매시장 반입 농산물에 대한 야간검사를 강화하고, 최근 몇 년간의 안전성 조사결과를 토대로 부적합 우려가 높은 농산물을 중점으로 집중 검사해 시민들이 안전한 농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량남편 서부농수산물도매시장 시장보러 가다.

광주광역시 서부농수산물도매시장에 1월 18일(토) 오후에 장을 보러 갔습니다.

오늘의 수확물은 귤, 딸기, 오이, 브로콜리, 상추, 팽이버섯, 소세지, 쇠고기를 샀습니다.



청과물 코너에서는 귤과 딸기를 구입했습니다. 귤은 10kg 1box에 20,000원에 구입을 했구요. 딸기는 9,000원에 구입을 했습니다.

29,000원인데 선심 좋으신 주인아주머니께서 딸기를 8,000원 주셔서 28,000원으로 해결했습니다.







청과물 맞은편에 있는 채소판매장에서는 오이, 브로콜리, 상추, 팽이버섯를 구입했는데요.

오이는 4개에 3,000원, 브로콜리 1개 1,500원, 상추 2,000원, 팽이버섯 3개 2,000원해서 8,500원인데 이번에도 선심 좋으신 아주머니께서 알아서 500원 빼주시네요.. 8,000원으로 해결했습니다.

정이 아직까지도 넘치는 도매시장의 풍경입니다.




도매시장을 빠져나와 입구쪽에 있는 큰길가에 위치한 축산코너에서는 오늘 지급한 쇠고기, 소세지를 구입했습니다. 

소세지는 5,000원, 쇠고기는 18,800원을 지급했지요.


이렇게 해서 금액은 청과물(귤, 딸기) 28,000원. 채소류(오이,브로콜리,상추,팽이버섯) 8,000원, 축산류(소세지, 쇠고기) 23,800원으로 총 59,800원이 들었습니다. 6만원이 안나왔네요. 시장보기 힘드네요..^^


이제 저녁을 먹어야겠습니다. "오늘은 내가 요리사" 오늘 메뉴는 쇠고기입니다. 마누라가 귤만 사오라고 했는데 과욕을 부려서 제대로 된 시장을 봤습니다. 오늘 시장에서 구입한 쇠고기를 저녁만찬으로 이용해야겠어요. 저녁후에는 디저트로 귤과 딸기를 먹어야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