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겨울도 끝나가네요
저만 그런가요?
이번 겨울은 눈도 많이 안온 것 같고
순식간에 흘러가버리는듯한 느낌이에요

원래 포스팅할 다른 주제가 있었는데
최근 다녀온 기차여행에서
꼭 추천해드리고 싶은 여행지가 있어서
주제를 급 변경했네요^^;

광주에선 바다보기 참 힘들잖아요?
그래서 주로 바다가 보이는 곳을 여행했구요
손에 꼽을 만큼 아름다웠던 곳만을 선정해봤어요

지금부터 소개할게요~~~!

1. 비진도

 

 

이런 바다가 있다는 걸 왜 몰랐을까요?
물속 세상이 투명하게 보일만큼 바닷물이 굉장히 맑은 곳이에요
에메랄드빛 바다..
말로만 들어봤었는데 정말 이곳 물빛은
파랗기보단 에메랄드 빛이에요

 


안에 자갈들도 둥글둥글.. 해수욕장 모래알 입자마저
밀가루처럼 곱고..
꼭 외국같죠?
아쉽게도 사진을 많이 못찍었어요
제가 가본 곳중 베스트1위였는데
그렇다보니 사진보단 발담그기에 바빴거든요ㅠ.ㅠ

 


참! 비진도는
통영에서 40분정도 배를타고 들어가면 나오는 섬이랍니다.

 


이곳은 비진도 내 선유봉 산행길에 찍은 곳이에요
비진도는 내항과 외항 두 마을로 되어있는 섬인데요
외항선착장에서 외항과 내항 전부를 조망할 수 있는
선유봉에 오르기까지는 약 3시간정도의 시간이 걸려요.
많은 사람이 다녀가는 곳은 아니기 때문에
길이 편하게 나있지는 않아서 조금 힘들지만
그래도 산에 오르는걸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사람이 많이 없다보니 이런 아름다운 경관을
조용하게 홀로 만끽할 수 있거든요.
저는 친구 한명과 같이 갔었는데 정말 좋았어요.
꼭 다시 와보고싶은..^^

 

요건 비진도로 들어가는 배안에서 찍은 사진이에요
아침 7시에 배를 타고 들어가는데
해가 뜨더라구요
이야...지금봐도 장관이네요

 

 

 

이외 비진도와 통영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통영에도 유명한 곳이 참 많은데요
동피랑마을이나 미륵산 케이블카 등등
수많은 사람들이 소개하는 곳이니 그곳들에 대한 소개는 간단히 생략할게요
저녁엔 중앙시장에서 회 한접시 드시는걸 추천해요!

 

두명이 먹기엔 정말 많았던..
결국은 남기고 왔던 회에요 흑흑..
아주 크고 싱싱했던
밀치와 돔, 두마리를
25000원에 주셨어요
대한민국에서 회가 가장 싼 곳이
이곳 통영이라고 하는데
정말 회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방문해보시길!

2. 부산 태종대&광안리

 

 

두번째는 부산 태종대입니다.
지난 겨울 기차여행때도
부산에 왔었는데 그땐 해운대와 광안대교만 봤었거든요
친구의 추천으로 가게 된 곳인데
와아.. 감탄사를 연발하게 되는 곳이에요

 


해수욕장과는 또다른 운치가 있는!
자연이 만들어낸 거대한 작품이라고 해야할까요
아름다운 기암절벽들과 시원하게 굽이치는 파도가 일품인곳입니다.
이곳에서 찍는 사진은 대부분 그냥 작품이된다는..

 


시간가는줄 모르고 사진을 찍다보니
어느덧 해가 뉘엿뉘엿 지고 있었어요..
포스팅하며 사진을 정리하는 지금,
내가 이렇게 아름다운 공간속에 있었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
또한번 뭉클해지네요..

 


아참! 태종대에 다누비 열차가 있어요
태종대 곳곳을 경유하는 열차인데
저는 도보로 이동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어요
다리는 좀 아프지만 한걸음한걸음 친구와 얘기하며 걷다보면
열차를 타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것들을 오랫동안 담을 수 있거든요,

광안리 해수욕장은 다들아시겠죠?

 


저는 밤에 광안대교 야경보러 갔다가
다음날 또 갔어요
밤에보는 광안대교, 멋있어요
광안대교도 멋있고,
밤바다 파도소리도 좋고..
친구와 이야기했던 시간도 좋았구요


근데 낮에가보니
바다는 역시 낮에봐야한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갈매기와 파도를 보느라
시간가는줄 몰랐어요
원래 남포동가서 분식을 먹기로 했었는데
그냥 여기가 너무 좋아서
남포동 포기하고 계속 앉아있었다지요~ 

 

 

 

 

 

3. 경주 안압지

 

세번째 여행지였던 경주 안압지에요
여긴 조금 아쉬웠던 게
경주시에서 운영하는 야경투어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보니
시간제약이 있었다는점..
하지만 둘러보면서도
낮보단 밤이 훨씬 아름다울 거라는 생각이 들어
후회 없었던 곳이에요

 


조명을 받아
동궁과 월지가 물에 그대로 비추는 모습이 압권이거든요
또다른 세계가 물속에 펼쳐져 있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는..!
신라시대 귀족들이 풍류를 즐기기 위해
인공적으로 조성한 연못이라고 하는데
보고 있음 정말 감탄이 절로 나와요
그 시대에 조성한 연못이라기엔
조경이 너무 빼어나거든요
그때나 지금이나 아름다움을 느끼는 시각은 동일한가봐요

 

 

그밖에 첨성대와..
다음날 봤던 다보탑 사진도 첨부합니다^^

 

 

아쉽게도 다보탑과 나란히 있어야 할
석가탑의 모습은 볼 수가 없었어요...
화려한 다보탑보단
고고한 석가탑이 훨씬 더 보고싶었는데말이죠

올해말 복원한다고 하니
경주 여행하실 분들은 참고하세요^^!


참~ 석굴암은 이상없이 보실 수 있어요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어 눈으로만 기억했는데
아직도 그 웅장함에 압도됐던 느낌이 생생하네요

 

제가 소개해드린
겨울막바지 여행지들,
어떠신가요?

 


한겨울엔 사실
너무 추워서 여행하기 쉽지않은데
요즘 날씨 너무 좋더라구요
정말이지 여행했던 일주일 가운데 절반정도는
입고갔던 두꺼운 파카가 거추장스럽게 느껴질 정도로
봄날씨 같았어요
성큼다가와버린 봄이 반갑기도 하지만
저만치 멀어져가는 겨울이 아쉬우신분들,
이번주말, 아름다운 곳으로 여행한번 다녀오세요^^

(지도는 딱 한곳, 제가 꼽은 베스트1위 '비진도' 첨부할게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요즘 날씨가 쌀쌀합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부산 1969 _ 35.5x27.9cm _ Pigment Print on Fine Art Paper _ 2012


한국 다큐멘터리 사진의 거장을 만나다!

최민식 사진전 - 少年時代


전시명칭 | 최민식 사진전 - 少年時代

전시기간 | 2013. 11. 15() ~ 12. 11(

세미나 | 2013. 11. 30() / 오후 3~ 5

주제: 최민식의 사진세계를 통해서 본 한국 다큐멘터리 사진의 새로운 길트기

강연자: 최연하(독립 큐레이터, 사진 비평)

전시장소 | 롯데갤러리 광주점(광주은행 본점 1F)

관람시간 | 10:30~19:30 / 전시 종료일 관람 시간은 오후 6시까지입니다.

최민식(1928~2013)은 한국 사진예술계에서 다큐멘터리 사진의 제1세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少年시리즈 작품 150점이 소개되었습니다.

전시는 전쟁과 가난, 정치적 변혁기에 유년시절을 보낸 수많은 少年에 대한 경의의 의미이자 한국사회에 대한 성찰의 시간이 될 것이며, 5가지 섹션(1/소년, 표정을 짓 다, 2/소년, 가족을 만나다, 3/소년, 등에서 크다, 4/소년, 친구를 찾다, 5/소 년, 순간에 머물다)으로 나누어 전시되었다.

사진작품의 촬영연대는 1957년부터 2012년까지이며, 부산의 자갈치시장, 광안리 해변, 영도 골목, 부산역 등에서 최민식 작가의 카메라에 담긴 다양한 어린이들의 모습을 촬영하였다. 


롯데갤러리 광주점은 특별기획으로 한국 다큐멘터리 사진을 대표하는 거장, 최민식(1928~2013) 작가의 사진전을 진행한다.
본 전시는 2012년 롯데갤러리 본점 주관으로 준비된 순회전시로 금번 광주점 전시가 그 여정의 마지막 자리이다.

최민식은 사진예술계에서 다큐멘터리 사진의 1세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손꼽힌다. 가난하고 고통스러운 사람들의 모습을 담았기에, 그의 사진을 폄하하는 동시대 작가들은 끝나버린 주제에 매달리는, 이해할 수 없는 작가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더불어 가난한 이들을 분노의 시선에서 담았다고 평가 받기도 한다. 그러나 이번 전시에 등장하는 150여 점의 아이들 사진, 그 중에서도 2012년에 처음 선보였던 130여 점의 작품들에서는 그 누구보다도 사람을 존중하고 사랑하는 작가의 마음이 여실히 드러난다.

20132, 향년 86세로 작고한 최민식 작가는 서민들의 고단한 생활을 온기 어린 시선으로 담아냈다. 가난하고 남루한 현실을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개척하기 위한 땀과 억척스러움이 작품 안에서 짙게 배어난다. 1950~1970년대의 서민 생활을 포착한 사진은 더욱 그렇다. 6. 25의 폐허를 딛고 근대화를 이룬 역사의 한 단면이 사진을 통해 그 사실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화가의 꿈을 안고 1955년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중앙미술학원을 다닌 최민식은 헌책방에서 에드워드 스타이겐의 사진집 인간 가족을 접하고, 사진작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그 뒤 작고 전까지 부산에서 작품 활동을 했고, 2008년에는 자신의 사진작품 원판 10만여 장 등, 13만여 점의 자료를 국가기록원에 기증해 민간 기증 국가기록물 제1호로 지정되게 하였다.

그는 사진은 관념이 아니라 살아 있는 진실이다. 정직하고 정확해야 한다. 자꾸 꾸며대고 조작하면 안 된다. 그래야 보는 이가 감동한다고 주장했다. 진실이야말로 감동의 원천이라는 그의 예술관이 사진 분야에만 국한되지는 않을 것이다. 다른 예술장르를 포함해 사회 모

든 분야에서 허울과 가식으로는 그 누구도 감동시킬 수 없다는 사실을 그는 사진 작품과 예술관을 통해 새삼 일깨워 주웠다.

언급했다시피 최민식 작가는 모든 자료를 국가기록원에 기증했다. 때문에 少年時代라는 전시 주제에 적합한 작품을 고르기까지는 국가기록원이 소장하고 있는 십 만장의 필름 중에 주제에 적합한 필름을 택해야 했고 스캔하고 프린트 하는 과정을 거쳤다. 더불어 색조를 맞춰 양질의 출력을 시도했다. 작가는 정식으로 사진을 전공하지 않았고, 넉넉하지 않은 생활형편 탓에 당시의 출력물이 많이 남아있지 않은 상태이다. 이번 전시에 선보이는 작품들은 그 시대에 작가가 암실에서 직접 작업한 빈티지 프린트는 아니지만, 당대의 느낌과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작가와 의견을 나눠가며 최적의 프린트를 시도한 결과물이다. 또한 중요한 부분은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이 기획전시 개최 전,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고 심지어 단 한번 인화조차 되지 못했던 사진들이 대부분이라는 점이다.

그간 작가의 작품집 15권이 출간되었지만, 우리가 미쳐 볼 수 없었던 당대 아이들의 모습은 보다 분명하게 최민식 작가의 예술관으로 인도한다. 그가 찍은 少年들은 그 시대의 분명한 사실(reality)’이자 진실(truth)이며, 그 안에 흐르는 인간애와 삶에 대한 희망은 작가 최민식이 본인의 작업을 통해 드러내고 싶었던 핵심이자 쟁점일 것이다.

최민식 작가는 스스로를 거지작가로 명명했다. 작업 말기 즈음 네팔, 인도 등지에서 담았던 작품들 덕에 국제 거지작가라고 불리기도 했던 그는, 숨을 놓는 그 순간까지 힘없고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카메라를 들었다.


작가약력

최민식은 1928년 경북 안동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에는 황해도 연백에서 소작농으로 일하는 아버지 밑에서 지독한 가난을 겪으며 자랐다. 좀 더 자라서는 평안남도 진남포에서 미쯔비시 기능자양성소 기능교육을 수료하고 자동차기능공으로 일했다. 이후 서울에 올라와 낮에는 과자공장에서 막일을 하고 밤에는 미술학원을 다니며 화가의 꿈을 키웠다. 한국전쟁이 끝나자 일본으로 밀항하여 동경중앙미술학원에 들어가 2년 동안 미술을 공부했다. 그러나 그곳에서 우연히 접한 에드워드 스타이켄Edward Steichen의 사진집에 매료되어 이때부터 독학으로 사진을 공부하며 사람들을 소재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는 시각적으로 예쁘기만 한 살롱사진을 멀리하고 주로 힘없고, 소외된 사람들의 남루한 일상을 찍었다. 새마을운동이 한창이던 시절에는 거지나 가난에 찌든 사진만 찍어 외국에 전시하는 그를 못마땅하게 여긴 박정희 정권의 박해를 받기도 했다.

1974년 한국 사진문화상을 수상했고, 이후 도선사진문화상, 현대사진문화상, 예술문화대상본상, 봉생문화상, 대한사진문화상, 백조사진문화상 등을 수상했다. 해외에서 더 많이 인정받는 최민식 작가는 1962년 대만국제사진전에서 처음으로 2점이 입선된 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등 20여 개국의 권위있는 사진공모전에 무려 220점이 입상, 입선된 세계적인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작가는 2013년 작고 전까지 부산에서 살며 자갈치시장을 주요 작업무대로 삼았다. 그는 자서전을 통해 자신의 창작철학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에게 있어 사진창작은 민중의 삶의 문제를 의식하는 것, 민중의 참상을 기록하여 사람들에게 인권의 존엄성을 호소하고 권력의 부정을 고발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현실이 가진 구조적 모순을 알리기 위해서는 가난한 서민들에 대한 사랑이 먼저 사진 속에 녹아들어야 한다.” 


일부이미지 및 글 제공 : 롯데갤러리 광주점


롯데갤러리 광주점

롯데갤러리 광주점은 광주은행 본점 1F에 있습니다.

  T.062-221-1807~8

  http://blog.naver.com/glotteart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