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 국제행사 승인
행사 국제화 당위성, 디자인산업 경제적 파급효과 인정받아


내년에 열리는 ‘제7회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정부의 국제행사로 최종 승인됐습니다. 광주시는 2017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심사를 최종적으로 통과함에 따라 국비 13억원을 확보하는 등 총사업비 45억원 규모의 국제행사로 치르게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습니다.


국비 13억원 등 총사업비 45억원 투입…내년 9월1일 개막


국제행사 심사는 5개국 이상의 국가가 참여하고 외국인 참여 비율이 5% 이상인 행사로 10억원 이상의 국비 지원을 요청하는 국제행사에 대해 국제행사 유치·개최 등 35개 심사기준 항목을 심의해 그 필요성과 적정성 등의 조건이 충족돼야만 승인이 되고 정부지원도 가능합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국제행사 승인을 받음에 따라 행사기간도 2015년 30일에 비해 60일로 늘어나고, 행사 장소도 비엔날레전시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광주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등 행사의 내실화와 함께 시민 참여도 더욱 확대할 계획입니다.


행사기간 60일로 늘리고 전시장소 亞문화전당 등으로 확대


광주시는 2015년 제6회 행사에서 디자인 산업화의 기반을 조성한 광주디자인센터를 중심으로 9월까지 전시감독을 선임한 후 행사주제 확정, 마스터플랜 수립, 전시 공간 및 콘텐츠 확정 등의 행사 준비를 진행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특히, 내년 행사는 ‘디자인이 주는 경제적 가치’에 중점을 두고 ▲디자인 산업의 세계화 ▲글로벌 디자인비즈니스 강화 ▲디자인산업과 지역 주력산업간 연계 강화 ▲디자인 도시 브랜드가치 제고에 초점을 맞춰 경제적 파급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입니다.


전시는 ▲주제전을 비롯해 ▲저명 디자이너와 지역 기업의 협업 제품을 전시하는 광주 브랜드전 ▲지역산업 및 기업관 ▲해외 우수디자인 및 디자인 트렌드전 등으로 구성된다. 이와 함께 디자인비엔날레가 세계적인 행사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해외 디자인계의 참여를 확대하는 한편, 바이어 상담, 판매도 이뤄지는 ‘경제’ 전시로 이끌어 갈 계획입니다. 


이달주 시 미래산업정책관은 “정부에서 디자인비엔날레를 통한 지역산업 육성 가능성, ‘세계 최초의 디자인비엔날레’라는 브랜드 가치 등을 인정받았다”며 “디자인비엔날레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경제적 효과를 극대화해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