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공공기관이 달라졌다
- 강력한 경영효율화 이어 전국 첫 내외부 협력형 업무컨설팅 실시
- 총사업 규모 2년 전보다 48.2% 급성장… 시 지원액 비중 감소
- 서민․약자 지원, 시민안전성, 고용 등 공익적 기능 대폭 강화
- ‘경쟁력 강화’ 2단계 운영방향 설정… 현안과제 발굴해 정비 지속
- 윤장현 시장 “공공기관은 시정의 최접점, 과제 조기 해결” 강조



광주광역시가 민선6기 들어 공공기관에 대한 강력한 경영효율화 작업을 단행한 이후 이들 기관의 사업규모가 대폭 성장하고 재정건전성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미래 먹거리산업 발굴, 고용구조 개선, 시민의 안전성 확보, 교통약자 및 서민지원 강화 등 공공기관 본연의 공익적 기능이 한층 강화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광주시가 올 상반기에 추진한 공공기관 업무컨설팅 결과에 따르면, 민선6기 들어 26개 공공기관의 총사업 규모는 2015년말 기준 7365억원으로 2013년 4969억원에 비해 48.2%가 늘었으며, 시 지원액 비중도 37.3%에서 28.4%로 대폭 낮아져 기관의 재정 여건 강화를 위한 노력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2013년 대비 2년간 500명의 고용 안정화를 도모하는 등 괄목할만한 경영 성과를 보였습니다.
- 총사업비 : 2013년 4,969억원 → 2015년 7,365억원(48.2% 증가)
- 총사업비 대비 시 지원액 비중 : 2013년 37.3% → 2015년 28.4% 감소
- 고용인력 : 2013년 1,858명 → 2015년 2,358명(500명 증가*)
* 비정규직 직접고용 : 도시철도공사 328명, KDJ센터 70명 등

공사·공단 가운데 광주도시공사는 지난해 설립 이후 최대인 28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고 부채비율은 2014년 196%에서 지난해 147%로 대폭 낮췄습니다.

김대중컨벤션센터도 당기순이익 1억4200만원으로 흑자 전환했고, 환경공단은 연간 33억원의 운영경비를 절감했습니다.

출연기관에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미래의 먹거리산업 발굴, 청년일자리 창출 및 시민의 안전 확보 등 경영효율화 및 공익적 기능강화를 추진하면서도 시정 현안과제 해결에도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무주택 서민을 위한 주택공급 및 광주형 도시재생사업 모델 개발, 영세소상공인 금융 지원,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 등 시민 중심의 체감형 시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 도시공사 : 무주택 서민 주택공급, 광주형 도시재생사업 모델개발(총984세대)
- 신용보증재단 : 영세소상공인 중점 보증지원(88.8%)
-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 교통약자 전용차량 증차 등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

이같은 경영효율화 및 공익기능 강화로 광주도시공사는 지역에서 유일하게 광주·전남 사회공헌 대축제 종합대전에서 3년 연속 종합대상을, 광주테크노파크는 미래융합산업 육성전략과 지역산업발전계획에 공헌해 국무총리상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각각 수상했고, 광주도시철도공사는 재난관리 평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간, 광주시는 민선6기 초반 단행한 강도높은 제1단계 ‘광주광역시 공공기관 경영효율화’를 통해 광주·전남발전연구원, 복지재단 등 기관 일부 통․폐합, 기능 재분류, 직제조정을 실시하는 등 기관 운영의 내실화를 위한 기틀을 다져 행정자치부에서 추진하는 구조개혁 부문에서 전국 1위의 우수 지자체로 선정, 5억원의 인센티브를 받기도 했습니다.
- 23개 기관 조직재편, 조직‧업무 효율화 등 개선과제 완료(’15.12.)
* 조직효율화(보직△31, 정원△37, 현원△23), 업무효율화(232건)

이어 2단계 공공기관 운영 방향을 ‘광주광역시 공공기관 경쟁력강화’로 설정하고 지난 2월부터 전국 최초 시-기관-외부전문가로 TF팀을 구성, 내‧외부 협력형 업무 컨설팅을 실시했습니다.
- 대상기관 : 26개 기관(공사․공단 4, 출자 2, 출연 15, 사단 및 단체 5)
- 주요내용 : 기관별 업무진단을 통해 업무추진의 장애요인 발굴․개선 등

광주시는 이번 업무컨설팅을 통해 경영효율화에 따른 공공기관의 경영성과를 분석했고 기관별로 업무추진에 따른 장애요인 등 현안과제를 발굴했습니다.
- 주요 현안과제 50건(기관별 기능조정 및 협업 강화, 경영여건 개선 등)
- 제규정 표준화 15건(인사‧감사분야 6, 복리후생분야 3, 예산‧회계분야 6)
- 복리후생제도 정비 12건(유가족특별채용, 휴직급여, 경조비 지원 등)


이번에 발굴된 현안 과제는 공사․공단 성과연봉제 도입, 출연기관 임금피크제 도입 등 정부추진 혁신과제와 기관의 설립 목적에 맞춰 공공적 책무를 적절히 수행하기 위한 기능조정 및 조직정비 과제 등입니다.
-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다국어 방송 신규 추진
- 청년창업 골목상권 특례보증 등 보증기획 기능 신설
- 디자인비엔날레 전담인력 증원, 현장 안전관리 및 기술분야 전문성 강화 등

또한, 상위법 및 정부정책 방향에 맞춰 기관의 제 규정을 합리적으로 표준화하는 지침도 포함돼 있습니다.
- 임원의 임기 표준화 등 제규정 표준화 15건
- 유가족특별채용 금지 등 복리후생제도 정비 12건

윤장현 광주시장은 “시 공공기관은 시정의 최 접점인 기관으로 제공하는 서비스가 시민들에게 미치는 향이 크므로 산적한 현안 과제를 조기에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행․재정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달 24일 국제교류협력센터에서 공공기관 워크숍을 통해 현안과제를 공유하고 실행방법을 논의하는 등 업무컨설팅 결과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