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제가 소개해드릴 곳은 2016년 3월 17일에 개관한 '비움박물관'입니다!
광주에는 개인 박물관이 거의 없는데요~ 
불과 일주일 전에 전남여고 정류장 앞에 '비움박물관'이라는 개인 박물관이 개관을 하였습니다.

 

 

개관한지 얼마 안되었을 때 방문을 하여, 무엇을 전시하는지 전혀 알지 못하고 갔는데요
제가 알려드리겠습니다!

 


예쁜 꽃길을 연상케하는 계단을 올라가면 매표소가 있어요.

 

 

입장료는 성인 10000원, 청소년 7000원, 어린이 5000원이며 관람시간은 오전10시부터 오후6시까지입니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니!

매표소에서 표를 끈고, 계단을 따라 올라가서 2층부터 관람하시면 됩니다. 총 4층까지 있어요^^ 사실 옥상까지 포함하면 5층~
5층에 엘리베이터가 있으니 옥상도 구경하시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오셔요~
비움박물관엔 약 20,000여점의 물품들이 전시중이라고 합니다. 
숫자가 잘 와닿지 않으시죠? 정.말! 많은 물품이 전시중입니다.
관람예상시간은 1시간~2시간입니다.

 

 

1층 옆쪽에 보면 팜플렛이 있어요~ 각 층마다 컨셉이 있으니 참고하세요~

'여기 우리네 살림살이의 쓸모에서 멀어져간 옛 물건들이 쓸쓸함과 그리움과 서러움의 몸짓으로 서있습니다. 두텁게 묻은 땟자국 위로 떠다니는 가난은 이제 가슴 저리도록 아름다운 추억의 문화가 되었습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한반도에 버려진 민속품들을 숙명처럼 모아서 닦고 어루만지고 보관하다가, 좁은 공간이나마 '세월의 장터'로 세웠습니다. 마을공동체를 이루며 한반도에서 더불어 살다가 먼저 가신 이들의 솜씨와 맵시와  마음씨를 빛깔로 색깔로 때깔로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텅 빈 아름다움에 물음표로 쉼표로 느낌표로 위로받고 가시기 바랍니다. '

팜플렛에 써진 '박물관 소개'이자 '시'입니다. 어떤 마음으로 이런 민속품들을 모았고, 어떤 의미로 전시를 했는지 잘 느낄 수 있는 글이네요^^

 

 

먼저 계단 올라가기전에 있는 '똥항아리'입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에요~ 이곳에는 농기구들이 많이 전시가 되어있죠?
입구에서부터 느낄 수 있어요.. 이 박물관엔 엄청 많은 작품들이 있다는 것을..!
2층의 주제는 '가을'입니다.
우리네 과거의 풍요롭고 따뜻한 가족적인 느낌의 민속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비움박물관은 다른 박물관들과는 다르게 한 개의 물품이 여러 개가 전시되어 있어서, 한가지만 보았을 때는 느낄 수 없었던 일상적인 물품에서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어요.

 

 

 

 

호롱이네요^^ 옛날에는 전깃불이 없어 호롱불이 저녁에 가정을 밝히는 불이었죠?
요즘 어린 꼬마 친구들은 한 번도 본적이 없었을 물건인데 이 곳에 와서 한 번씩 우리 조상들이 어떻게 생활했는지 보고 느끼면 참 좋을 것 같아요.

 

 

3층의 주제는 '여름'입니다.  좀 더 시원하고 맑은 느낌이 드는 것을 느낄 수 있을거에요^^

 

 

박물관장님의 호가 '향운'이신데, 이렇게 박물관 전체에는 작품 옆에 '향운'선생님의 시가 있답니다.
민속품들을 하나하나 모으시면서 느낀 점을 시로 표현하셨다고 하네요.
문학과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새로운 공간입니다.

 

 

막사발...! 엄청 많죠?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해서 너무 아쉬웠어요. 박물관에 가시면 바닥, 벽, 천장 여러가지 각도로 보셔야 전시품들을 다 관람하실 수 있을거에요.
관람시간은 아마 기본 1시간 이상 걸리실거라고 예상합니다. 저도 꼼꼼히 본건 아니지만..
1시간 30분 걸렸어요.

 

 

3층에는 이렇게 앉아서 밖을 구경할 수 있는 평상도 있답니다. 이날 비가 왔는데 참 밖이 예뻤어요^^
평상에 앉아서 잠시 쉬었다가 이제 4층 5층을 구경하러 출발!

 

 

이것은... 무엇일까요??
옛날 가위에요 ^^ 저도 90년대생이라 태어나서 처음보는 물건들이 많이 있었어요~
부모님과 할머니, 할아버지랑 손잡고 다시 오고싶은 곳이었어요.
우리 부모님들께 이야기를 들으면 더 재미있고, 가족의 추억이 새록새록 되살아날 것 같습니다.

 

 

 

 

3층에서 만난 박물관 관장님이세요. 박물관 관람오신 분들께 열심히 설명중이신 모습이에요.

 

 

이것은 또 무엇일까요? 저 아마.. 진짜 그냥 예쁜 모양?으로 생각하고 왔을지도 몰라요.
이것은 베개입니다~ 옛날에 쓰던 베개에는 저렇게 자수를 예쁘게 옆쪽에 놓았다고 하네요.
아래사진은 둥근 베개에요  베개도 진짜 많죠?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이 있어요.

 

 

 

천장에 매달려 있는 주걱들! 보이시나요~ 비움박물관은 정말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다 물품이 전시되어 있어서 한발자국 움직이면 위, 아래, 옆을 다 보셔야돼요.

 


자 그리고, 4층의 주제는 '봄'입니다. 따스하고, 생기있고, 밝은 느낌의 전시관입니다. 

 


자기가..정말 많아요! 사진에 다 담지 못할 정도네요.


뒷쪽에 있는 큰 백자는 현대식 백자에요. 하지만, 유리 진열장 안에는 작고 소소한 그릇들이 담겨있습니다. 
이렇게 비움박물관은 현대식으로 화려한 물품들보다, 소소함의 아름다움이 더 중요하고 가치있는 공간입니다.



돌계단을 올라올라 옥상에 올라가보았어요~ 5층입니다. 

 


이렇게 무등산 자락이 훤~히 보이구요.
앉을 수 있는 의자도 있네요^^조금만 날이 더 풀리면 정말 좋은 장소가 될듯한!

 

 

뒷편에는 신기하게 생긴 죽부인과 많은 항아리들~ 시골집이 생각나네요
요즘은 김치냉장고가 있어서 항아리보기가 힘든데, 비움박물관은 익숙했지만 어느새 사라져버린 우리의 물품들이 그대로 존재하는 공간입니다^^

 


5층에서 1층까지 내려올 수 있는 엘리베이터가 있어요~ 
타고 1층으로 쭈욱~내려오니, 사계의 마지막인 '겨울'전시관이네요.
차 마실 수 있는 공간이 있어 4층까지의 관람을 마치고 마무리를 지을 수 있는 공간이에요~
다도의 공간이기에 2층~4층만큼의 작품은 아니지만 1층 '겨울' 전시관에도 많은 민속품들이 있네요.


굉장히 큰~민화네요. 그 앞에는 많은 그릇과 돌 등의 민속품들이 자리하고 있어요. 엄청 깨알같아요~


1층 입구에 써져있는 '비움박물관' 주제 시에요~ 


이곳은 밖에서 보이는 매표소의 반대편입니다. 


그리고 만원에 판매되고 있는  책자.. 비움박물관에 전시되어있는 시와 민속품을 사진책처럼 구성한 책자에요^^ 
옛 물건의 추억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분께 선물해도 좋을 것 같아요.

개관한지 얼마안되서 물건물건마다 설명이 있지는 않아요^^
설명서를 만드는 작업은 진행중이라고 하네요~
지금은 50대 중후반인 분들과 함께 가야 박물관에 있는 물품들의 용도나 사용처를 다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부모님과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가고싶은 공간입니다. 이번 주말, 토끼같은 아이들과 부모님을 모시고 이곳에서 옛날의 추억을 세대별로 나눠보는건 어떨까요?

온 가족이 함께 나들이 하기 좋은 이곳은 광주 비움박물관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찬희 2016.03.25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움박물관이 어떤곳인지 궁금했었는데,
    이렇게 기사로 접해 알게되니 더 가고싶어지네요.
    개인박물관이라고 하니 너무 멋지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3.25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기사에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지나가다 우연히 알게되어 방문해보았네요^^ 한번쯤 가보시는것도 좋을거같아요~

  2. 익명 2016.03.27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3.28 0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게 책자가 아니라 파는.. 만원에 파는 책자가 있어용 ㅠ 다르게 부르셨는데 이름이 잘 기억이안나서 책자라고 썼어요~ 박물관 관람안내도가 무료배포구용^^ 2만점은 정정할게요 제가 숫자 2만 기억했나보네요~ 감사합니다.

  3. 레오 2016.09.22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주말에 애들과 다녀와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