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청소년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으로 만드는 참여형 시민축제 ‘2014 광주청소년상상페스티벌’(이하 ‘상상페스티벌’) 본 행사가 오는 11월1일 광주 금남로 차없는 거리에서 막을 올린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시가 주최하고 광주시청소년단체협의회가 주관해 지역 청소년과 청소년단체 활동가, 시민 등 50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광주학생독립운동을 기념하며 광주시교육청이 주최하는 ‘청소년독립페스티벌’ 행사와 병행 추진해 비용의 효율성과 프로그램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상상페스티벌은 이날 본 행사에 앞서 지난 8월부터 지역 곳곳에서 청소년동아리들이 펼치는 난장파티 3회와 진로탐색 사람책콘서트 2회 등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오는 12월까지 5개월 간 총 7개 분야 12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본 행사는 금남로1가에서 3가까지 차없는 거리로 조성해 청소년과 시민이 주인되는 광장을 운영하며 신나는 축제 한마당을 펼친다.


금남로 거리에서는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청소년 200여 명이 펼치는 ‘200인 댄스퍼포먼스’, 젬베를 활용해 진행하는 ‘방금 만든 퍼커션 악단’, 청소년과 시민들이 자유롭게 펼치는 ‘버스킹 show time’ 등 금남로 거리프로젝트 ▲청소년동아리 및 단체들의 다양한 활동이야기를 담은 체험부스 ▲청소년의 땀으로 만든 맛있는 음식과 수공예품을 판매하는 ‘한땀마켓’ ▲세월호 참사 200일을 맞아 진행하는 ‘20140416, 세월호를 기억합니다’ 등 다채로운 거리프로그램이 펼쳐진다.


특설무대에서는 오후 3시부터 오후 4시까지 청소년 300여 명과 윤장현 광주시장, 장휘국 교육감이 참여하는 청소년만민공동회가, 오후 4시부터 청소년대상 시상식 등 기념식이 열린다.


이어서 칼라파우더 뿌리며 청소년과 시민이 즐기는 칼라댄스파티, 청소년 아티스트와 인디밴드 공연, 디제잉으로 청소년과 시민이 어우러지는 금남로 디제잉파티로 막을 내린다. 


한편,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금남로1가 전일빌딩 앞부터 금남로3가 금남근린공원 앞까지는 교통이 통제되고 시내버스 노선은 우회하게 된다.


상상페스티벌은 ▲오는 11월7일부터 이틀간 전국의 대학생(청년) 사회혁신가 25개 팀 200여 명이 서로의 활동 이야기를 공유하는 ‘대학생(청년) 사회혁신가 이노베이션 캠프’ ▲11월29일 내 생각대로 광주를 이야기하는 ‘이그나이트 youth’ ▲12월5일부터 이틀간 ‘열아홉에 떠나는 무박2일 기차여행’ ▲12월20일 한해동안 잘 성장한 스스로를 격려하고 시상하는 ‘광주청소년 셀프어워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차례로 진행될 예정이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