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는 가을철에 주로 발생하는 쯔쯔가무시증, 신증후군출혈열, 렙토스피라증 등 3대 발열성 질환에 감염되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3년간 광주지역 발열성 질환자는 2011년 178명, 2012년 283명, 2013년 504명 등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고, 올해는 9월말 현재 19명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대부분은 가을철인 9월~11월에 집중 발생하고 있다.


   - 쯔쯔가무시증   : ’11년 172명,  ’12년 276명,  ’13년 495명,  ’14년 18명
     신증후군출혈열 : ’11년   5명,  ’12년    5명,  ’13년   6명,  ’14년  1명 
     렙토스피라증   : ’11년   1명,  ’12년    2명,  ’13년   3명,  ’14년  -명
    * 환자 최대 발생시기(10월19일~11월22일)에 쯔쯔가무시증 환자의 80% 발생


쯔쯔가무시증은 벌초, 등산, 농작물 추수, 텃밭 가꾸기 등 각종 야외 활동을 한 때 털진드기 유충에 물려 감염되고 두통, 발열, 오한, 구토 등이 나타나며, 유충에 물린 부위에 딱지(가피)가 형성되기도 한다.


신증후군출혈열은 들쥐 등 건조된 설치류의 배설물이 공기 중에 날리면서 호흡기를 통해 감염된다. 혈관기능 장애로 복막 뒤 부종이 생기면서 복통, 요통, 폐부종이 발생하면 호흡곤란 등 나타나며, 혈소판 기능장애와 감소로 출혈이 발생하기도 한다.


렙토스피라증은 렙토스피라 균에 오염된 물, 음식 등을 먹거나, 오염된 토양이나 물에 접촉했을 때 감염된다.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출혈 등이 나타나며, 황달이 생긴 중증환자 중 신부전으로 사망하기도 한다.


발열성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등산, 야유회 같은 야외활동이나 벼베기, 농작물 추수 등 작업을 할 때는 긴 작업복을 입고 장갑, 장화, 토시 등 보호구를 착용해 피부노출을 줄이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않아야 한다. 작업 후에는 반드시 샤워를 하고 착용했던 옷은 세탁해야 한다.


또한, 야외 작업자나 등산객 등 고위험군에 속하는 사람은 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장하고 있으며, 쯔쯔가무시증과 렙토스피라증에 대한 예방접종 백신은 현재까지 개발되지 않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Posted by 광주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